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벽에 불 꺼놓고 듣는 발라드 Part. 3

Posted By Sunnу

2008년 5월 14일 써니의 음악공간♪

'79번째 공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늦은 시간에 듣게 되는 발라드인 만큼 너무 가벼운 느낌을 가진 곡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잔잔한 곡이 어떤 것인지... 또 단조와 장조에 대해 간단히 설명했는데요. 그리고 나서 봐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노래의 악기 구성입니다.


당연히 노래에서 좋은 느낌을 주는 요소로는 기본적인 음, 멜로디가 아주 중요하게 작용하지만 그 노래의 악기 구성 또한 구별해 내야 합니다. 전문적으로 하나 하나씩 알아볼 필요는 없지만 노래의 악기 구성을 약간만 신경 써서 들어 본다면 그 노래의 분위기와 템포, 리듬까지 모두 하나로 연결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늦은 시간에 맞는 악기 구성으로는 단연 '기타'를 필수로 들 수 있겠습니다. 피아노 솔로로 반주가 진행되는 곡도 있긴 하지만 피아노 자체의 소리가 기본적으로 맑고 깨끗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저로써는 그렇게 선호하는 편은 아닙니다. 아무래도 새벽의 센치한 기분을 맞춰줄 수 있는, 끈적 끈적한 느낌의 감질맛 나는 멜로디는 그래도 역시 기타에서 나옵니다.



'쿨 - 그래서 행복합니다'



모닥불 앞에 모여 앉아서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새근새근 잠이 올 것만 같은 그런 느낌... 기타의 소리가 노래의 중심을 잡아주는 발라드를 골라 보시기 바랍니다. 거기에 덤으로 휘파람 소리나 신비스러운 느낌을 주는 소리 (일종의 마법 가루를 뿌리는 듯한 소리)가 약간 들어가 있다면 새벽에 듣기에는 두 말할 것 없이 좋은 발라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 예로 쿨의 '그래서 행복합니다' 같은 곡을 꼽을 수도 있겠는데,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중반까지 꽤나 유행했던 잔잔한 통기타 사운드를 가지고 있는 곡들도 추천할 수 있습니다. 악기 구성을 듣는 것이 왠지 어렵게 느껴지고 복잡한 것이라고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막상 노래를 들으며 악기를 조금만 신경 써서 들으면 누구나 다 구별해 낼 수 있으니 그냥 자연스럽게 음악을 즐기며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나서, 주말이 되었을 때 자신의 취향에 맞는 멋진 발라드 곡들을 잘 선별해 내어서 혼자서 조용히 포근하고 아늑한 새벽을 지새며 지나간 추억들, 아련한 기억들을 천천히 곱씹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마 많은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되지 않을까요? 그리고... 그래서 우리는 행복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원은 게시일을 기준으로 약 1주일간 제공되며 1주일 후에는 삭제됩니다.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리처드파커


    엇!! 악기소리에 신경쓰면서 들으니깐 이노래..
    제 평범한 헤드셋으로도 마치 5.1채널 돌비 서라운드(가 뭔지 사실 잘 모릅니다 ^^;;)처럼 들려요~

  2. BlogIcon ludensk


    저는 기타보다 피아노쪽이 더 좋아요ㅎ
    피아노는 전수연씨가 리메이크한 '내가 너의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이 생각나는데요~

  3. BlogIcon rudo


    별가루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는군요.ㅋ
    은은하니 좋은노래 오랜만인것 같아요. 쿨.ㅋ

  4. BlogIcon 권대리


    요 몇일간 새벽에 불 꺼놓고 듣는 발라드 시리즈 참 좋았어요 :)
    우연인지 모르겠으나, 이 시리즈 포스팅을 볼때마다 거의 대부분 늦은 저녁이나 새벽이었기에~
    천천히 느긋하게 음악도 감상하면서 포스팅 내용도 보고~^^

    바쁜일은 끝나셨나요?
    아직도 진행형인가요? ^^

    홧팅하세요~~ㅎㅎ

  5. BlogIcon 콜드레인


    몇몇 노래들은 기타 반주로만 부르는 버전이 있더라구요. (이런게 어쿠스틱 버전 맞죠?)
    같은 노래라도 어쿠스틱 버전을 들어보면 또 다른 느낌이에요.

  6. BlogIcon MAMACHARI


    '아로하'랑 같은 앨범에 있었던 노래였네요~ 쿨은 신나서 좋지만 가끔은 이런 발라드도
    잘 어울리는 멋진 그룹인것 같아요 ^-^ 써니님 말씀대로 악기에 조금더 신경써서 들어봤는데요
    중간에 김성수님의 애절한 나레이션에 압도당하기도 했답니다;;ㅎ

  7. BlogIcon 러브네슬리


    쿨의 이 노래 너무 슬펐죠..
    이젠 다시 볼 수 없는 그룹이기에 더더욱 그 슬픔은 배가 되네요..
    요즘은 이런 감동적인 명곡들을 잘 못찾겠어요;;

  8. BlogIcon 나나


    아로하두 엄청 좋구 이 노래도 엄청 좋아하는데>_<
    정말 잠이 스르르;;ㅋ

  9. BlogIcon 주황색밥솥


    흠...아침에 듣고있자니...활기모드에서 감성모드로 변신해버리네요...
    슬픈 가사말이 더 와닿는것 같아요.
    근데 가사말중에.... '나도 이젠 그대가 있는 그곳에 갈준비가 다되어가요' 이게 무슨뜻일까요...
    사랑하는 애인 따라 먼길 가려는.... 비극적인 결말인가바요ㅠ;;;;

  10. BlogIcon 마케팅스


    감성모드 급하게 돌진해오네요 .. ㅎ 간만에 들른 블로그에서 좋은 노래를 듣게됩니다 ~

  11. BlogIcon 콜드레인


    이런... 여기도 스팸 댓글의 마수가 뻗치는군요.

  12. BlogIcon Yasu


    새벽은 아니지만 감상 잘 했습니다..^^

  13. BlogIcon 태공망


    써니님 안녕하세요..^^ 오랜만..^^

  14. BlogIcon 헨리


    써니님~ 저 컴백했어요 ㅋㅋ 그동안 글은 잘읽고 있었는데 댓글은 하나도 안남겼네요 ㅠㅠ
    돌아오시면 연락주세요 :) 제가 누구신지 모르시겠으면... 파비콘을 보고 떠올려보세요! ㅎㅎ

  15. BlogIcon 로망롤랑


    쏘 쿨 ~~ ^^

  16. BlogIcon 아도니스


    쿨이 해체했다는게 너무나 안타깝네요.
    자기 색깔을 확실히 나타내는 몇 안되는 가수였는데요. 으흠!!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