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 남자의 마음, 한 여자의 마음.

Posted By Sunnу

2008년 9월 8일 써니의 음악공간♪

'82번째 공간'




살아가다 보면 아니라고 부정해봐도 어쩔 수 없이 받아 들여야만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특히나 사람 사이의 관계, 남녀의 관계는 정말 아무 일 없이 마냥 행복할 것만 같다가도 어느 날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되돌릴 시간도 주지 않고 끝이 나 버릴 때도 있습니다. 미칠듯이 아프고 힘들어도...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을까'라는 말을 내뱉어 보아도... '왜'라고 자기 자신에게 수 없이 되물어 보아도... 지금 흘러가는 시간 1분, 1초마다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했던 기억은 더 먼 과거가 되어가고 추억이 되어가고 있음을 그저 억지로 받아들이고 살아가야만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의 인연이라는 것은 그렇게 간단하고 쉬운 것이 아니기에, 남자와 여자 모두 시간이 흐르게 되면 다시 과거를 돌아보게 되고 천천히 지나간 기억들 하나하나를 호흡해 보게 됩니다. 그리고는 헤어지던 그 때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되고 과연 나의 진심은 무엇이었을까를 생각해 보면서, 역시 아직까지도... 지금은 남이 되어버린 그 사람이 내 안에서 잊혀지지 않고 기억되고 있다면... 아득히 멀어져만 가던 모든 과거의 기억들은 다시 어제 벌어진 일인 것 마냥 너무나 생생하게도 되돌아오게 됩니다.


돌아온 기억들 앞에 한 없이 약해지는 자신을 보면서, '역시 나는 그 사람이 아니면 안되는 구나...' 라고 이제와서 깨닫게 되어도 이미 그 것은... 후회일 뿐입니다. 주위 사람들에게 이런 말을 해봤자 그건 단순한 집착이니까 정신 차리라는 소리만 듣게 되고, 분명 내가 느끼는 것은 감정은 이게 아닌데... 아무도 이런 나를 알아주지 못한다고 혼자서 소리치고 괴로워하다가, 그 마음이 정말 진심이였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억지로 그건 집착이였다고 마음 속으로 되뇌고 믿게 되겠지요.


그런데... 만약에... 나 말고 그 사람도... 그 남자도... 그 여자도...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고, 나와 같은 감정을 느끼고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서로 인연이 아니였다고 믿으면서... 그냥 그렇게 엇갈려가면서 남으로 살아가야만 하는 것일까요...


여기... 바로 그런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슬픈 이야기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an - 한 남자 한 여자 (Feat. 한경일)


내겐 과분했던 너의 그 큰 사랑
어쩌다가 우린 이렇게 됐는지
아픔이 많았던 여자 눈물이 많았던 여자
너란 여자는 이젠 나와 다른 남이야
많은 게 달랐지 너와 내 사랑은
남는 것도 없이 오래 사랑했어
죽을만큼 아파하고 죽을만큼 울어봐도
왜 자꾸 못 잊어 이런 바보야

널 사랑해서 널 사랑해서
미칠것같아 널 못 잊어서
모질게 굴고 널 괴롭혀서 미안해
이런 바보같은 내가 밉지만 날 잊진 말아줘

나에겐 부족했던 네가 준 그 사랑
어쩌다가 우린 이렇게 됐는지
웃음이 많았던 남자 눈물이 없었던 남자
왜 자꾸 못 잊어 이런 바보야

널 사랑해서 널 사랑해서
미칠것같아 널 못 잊어서
모질게 굴고 널 괴롭혀서 미안해
이런 바보같은 내가 밉지만 날 잊진 말아줘

혹시라도 마주친다면
혹시라도 인살 하면 울지말고 나를 안아줘

전부였던 내 삶이었던
너를 사랑해 너를 사랑해
눈물이 나고 목이 메어도
눈감고 내 손을 꼭 잡아줘 모든 걸 잊어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원은 게시일을 기준으로 약 1주일간 제공되며 1주일 후에는 삭제됩니다.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ludensk


    이 노래가 담배피는여자를 재해석한 노래라고 들었는데... 전 담배피는여자 쪽이 더 좋더군요.
    단지 이 노래는 같이 부를 사람이 없어 슬플 뿐입니다ㅠㅠ

  2. BlogIcon Sunnу


    이 노래는 같이 부르면 더 슬픈 거 아닌가요? ㅎ

  3. BlogIcon j4blog


    태그 중 '가슴을 후벼파는 써니의 선곡'이 가슴을 후벼파는군요. ^^
    좋은 노래 잘 듣고 갑니다. 그나저나 '담배피는 여자를 재해석한 것이라...' 궁금하군요.

  4. BlogIcon Sunnу


    다 사부님의 센스있는 태그에서 배워온 것이지요. ^^

  5. BlogIcon 궁극의 힘


    글도 좋고 노래도 좋네요. 잘들었습니다~ㅎㅎ

  6. BlogIcon Sunnу


    블로고스피어 최고의 미국만화 전문 블로거께서 들러주시다니 무한영광입니다. :D

  7. BlogIcon 장대비


    아, 진짜 후벼파네요^^
    정말 영원할 것 같은 순간도 지나고 나면 다 추억이되고 또 그것도 점점 빛바래 사라지더라고요.

    그런데 다 잊은 것 같다가도 어느날 아주 사소한 것 하나를 시작으로 줄줄이 아주 생생하게
    떠오르는게 또 그런 기억이 아닐까 싶네요.

    한경일씨가 서영은씨 노래에 참여한게 처음인줄 알았는데 아니었군요^^
    전 한경일씨 참 좋아합니다.

  8. BlogIcon Sunnу


    아날로그의 감성이 남아있는 몇 안되는 가수 중에 하나죠.. ^^ 좋은 의견 감사드려요~

  9. BlogIcon 유주언니


    그러니까 후회하지 않게, 감정에 순간에 충실하고 싶어.
    너두 그래봐.

  10. BlogIcon Sunnу


    왜 명령인가요? -_-;

  11. BlogIcon Deborah


    정말 가슴속에 깊이 파고든다..ㅠㅠ
    역시 사랑이란건.........어려운건가바..ㅡ.ㅡ

  12. BlogIcon Sunnу


    최고로 멋진 남편을 두신 누나가 그러시면 돌 맞습니다 ㅎㅎ

  13. BlogIcon mint~


    한경일 노래 참좋은데 ,, 요즘 TV에서 많이 뜸한것같아요 ㅜ

  14. BlogIcon Sunnу


    그러게요.. TV에서 잘 안보여요..

  15. BlogIcon 러브네슬리


    들어도...또 들어도...
    가슴을 후벼파는군요... ^^

  16. BlogIcon Sunnу


    ^^ 노래 좋죠?

  17. BlogIcon Yasu


    죄송합니다. 저는 코를 후벼파며 들어서...^___^

  18. BlogIcon Sunnу


    저의 센스있는 태그를 악용하셨습니다 ㅋ

  19. BlogIcon 권대리


    드릴로 가슴팍을 후벼파는듯한...ㅡ.ㅡ"
    ^^;

  20. BlogIcon Sunnу


    워... 잔인한 권대리님... ㅋ

  21. BlogIcon nashimaryo


    노래 잘 들었어요~
    한경일씨, 최근에 서영은씨와 함께 불렀던 'Good bye' 노래도 좋던데요^^

  22. BlogIcon Sunnу


    아 그런가요? 아직 들어보지 못했네요.. 어서 들어봐야 겠네요 ^^


  23. 비밀댓글입니다

  24. BlogIcon Sunnу


    아.. 이런 것이 생겼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5. BlogIcon 엠의세계


    여자 마음은 너무 어려운 것같아요....ㅡ.ㅜ

  26. BlogIcon Sunnу


    좋아하는 사람이 엠의세계님의 마음을 몰라주나요? ^^

  27. BlogIcon 페니웨이™


    오.. 음악 너무 좋습니다^^ 잘듣고 갑니다.

  28. BlogIcon Sunnу


    페니웨이님 오랫만이네요 ^^

  29. BlogIcon 로카르노


    심장을 도려내는 듯한 애절한 음색이 돋보이네요^^
    노래 좋습니다~

  30. BlogIcon Sunnу


    ^^ 로카르노님 안녕하세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