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랑을 만나러 가는 길, 그 긴장됨과 설렘의 사이.

Posted By WMINO
2008년 12월 24일 일요일

'112번째 음악페이퍼'




여러분은 사랑하는 사람이 있으신가요? 혹은 지금 보고 싶은 사람이 있으신지요? 연애를 오래 하신 분들은 모르겠지만.... 연애 초기에 그 설렘과 긴장.... 오래된 커플은 잊었을만한 그 짜릿함....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하신 분들은 아주 잘 만끽하고 계시겠죠?


아.... 그가, 혹은 그녀가 보고 싶어요. 근데 지하철은 오지 않네요.... 지하철 기다리기가 지루할 것 같아 버스를 탔는데 차는 또 왜 이리 막히나요.... 그 사람이 기다리고 있을텐데요. 아.... 모르겠다. 다짜고짜 버스에서 내렸어요. 그리고 길 가는 택시를 막무가내로 잡았죠.


"아저씨, 그 사람에게로. 빨리요."


(가사와 함께 음악을 들어주세요.^^)




'가사보기'



저 정도면.... 택시 기사님께서 짜증을 내지 않을까요? :D 그래도 보고 싶은 걸 어찌할까요. 그 사람을 만날 때까지는 이 보고 싶은 마음을 누를 수가 없는 걸 어찌할까요.


스웨덴 출신의 보사노바 뮤지션 Myrra의 Taxi Driver라는 곡이예요. 사랑하는 사람을 보고 싶어하는 마음. 그 애타는 간절함을 미디움 템포의 보사노바 곡 속에 아주 잘 담아냈습니다.


보사노바라는 음악 장르가 아직 우리 나라에 익숙치 않아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시는 것 같아요. 우리 나라의 대중 가수 중 보사노바를 적절히 표현한 곡이 있다면 Clazziquai의 'Nova Bossa'라는 곡과 Viva Soul의 곡들이 생각나는데요. 브라질 삼바 음악의 재즈적 요소를 가미한 곡으로 저 WMINO가 참 좋아하는 장르입니다.


Myrra는 그 목소리가 참 보사노바와 잘 어울려요. 그리고 자신의 곡을 직접 작곡할만큼 작곡실력도 뛰어나고 같은 보사노바 계열의 Antonio Carlos Jobim의 곡들을 재 편곡해서 부를 정도로 편곡 실력도 뛰어나답니다.


Myrra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함께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하늘다래


    오늘도 그녀를 생각하면서..
    좋은 노래를 잘 듣고 갑니다. ^-^
    감사해요~

  2. BlogIcon WMINO


    하늘다래님 매번 댓글다실 때마다....
    염장.ㅠㅠㅠ
    흙....
    아 슬프다.
    생각할 그녀가 없다는게 슬프다.ㅠㅠㅠ

    댓글 감사해요, 하늘다래님.^^

  3. BlogIcon Navi.


    제가 이제껏 택시기사님을 재촉했던 경우는
    1.출근시간에 지각이 임박했을 때랑 2.놀러갈 때 기차시간 간당간당할 때 뿐이었다는 걸 생각하니
    맘이 너무나 허~해지네요 앞으로 분발을 ^^;;


    그런데..
    고양이랑 같이 사는 입장에서 한국보사노바를 얘기하자면 오히려 '클래지콰이의 "cat" bossa'라고 말하겠어요(꺄웅~)
    비록 저 스스로는 자장가로 듣는 아스트루드 질베르토외에 보사노바를 전혀 모르지만 말입니다 ㅡㅡ''
    ㅋㅋ

  4. BlogIcon WMINO


    NAVL님 덕에 아스트루드 질베트로가 떠올랐네요.^^
    다음엔 그의 곡을 한번 포스팅해야겠어요!

    저는 언제 택시기사님을 재촉했더라....;;
    귀영하는데 가진 돈보다 많이 나올 것 같을 때.ㅡㅡ;;

  5. 놀부흉내


    크리스마스인데, 이 사진 복장이 춥지 않아?

    이렇게 궁금도 해봤는데 ..... 아, 맞다.
    지금 지구 남반구는 여름이었지. (n_n 6)

    하지만 빨리 가요, 그 사람도 당신의 오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2009!

  6. BlogIcon WMINO


    그쵸?
    역시 추워보이죠?

    사진은 제가 고른게 아니라.
    블로그 대장님이신 써니님께서 직접 고르신 거랍니다.

    놀부 흉내님도 메리클쓰마쑤!
    해피뉴예압!

  7. BlogIcon Sunnу


    안녕하세요. 블로그 대장, 써니입니다. :D

  8. BlogIcon 빨간여우


    노래도 흥겹고 가사도 엄청 재미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감정이 잘 드러나 있군요..

    운영자님들, 모두모두 메리 크리스마스~~~.. ^^

  9. BlogIcon WMINO


    빨간여우님은....
    어떤 차로 택시를 만들면 빨리 가게될까 생각해보셨을듯....??^^

    빨간여우님도 한해 마무리 잘 하세요~

  10. BlogIcon 날뽀


    생각만 해도 설레입니다.^^ 아 보고싶다.ㅋ

  11. BlogIcon WMINO


    저도....
    엄마가 보고 싶습니다.^^

  12. BlogIcon 사랑한Day♡


    심장박동을 따라..빨리빨리....^^ 아앙..너무 와닿는 가사네요~

    처음에 그랬고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것같습니다~

    가장 설레이는 길...임에는 틀림없네요^^
    음악 잘 듣고가요~

  13. BlogIcon WMINO


    그쵸?
    역시 그 사람을 보러 가는 길 만큼 설레는 길은 없는거죠?

    어서 모두들 그런 사람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14. BlogIcon 블루블러드


    설레임 없는 요즘이 그렇게 외로울 수가 없네요 ㅎㅎㅎ
    가슴 뛰는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요 :D

  15. BlogIcon WMINO


    곧 나타날겁니다, 블루블러드님.^^

    저도 제 마음을 설레게 해줄 누군가가 나타나겠죠?
    우리 둘다 힘내자구요!

  16. BlogIcon [subit]


    아. 너무 좋네요.
    요즘 택비시가 너무 비싸서 -_ㅜ
    택시 아저씨 정말 빨리, 안전하게 달리셔야겠어요.
    따뜻한 크리스마스 보내고 계신가요? ㅋ

  17. BlogIcon WMINO


    [SUBIT]님 덕분에.
    따뜻한 크리스마스 보냈습니다.
    감기 때문에 매우 고생했지만요.^^

  18. BlogIcon 데이먼


    보사노바... 기타 배울 때 배웠던 리듬같은데...
    겨울에 듣기 좋은 따듯한 곡이네요.
    잘 듣고 갑니다^^

  19. BlogIcon WMINO


    미라의 곡이 따듯하긴 하죠.
    데이먼님의 사진들이 따뜻함을 주는 것 같이요.^^

  20. BlogIcon 데이먼


    ^^ 아 그렇군요... ㅋ
    그렇게 생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미노님의 포스트 역시 따근따근 합니다~

  21. BlogIcon InKEY


    소중한 포스팅과 음악
    잘 보고 갑니다^^

    자주 들르는데 글 남기는건 또 무척 오랜만이네요.. ^^ 언제나 좋은음악 잘 듣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2. BlogIcon WMINO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항상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INKEY님.^^

  23. BlogIcon 어설프군YB


    박자가 좀 바른 편이라.. 보사노바인줄 몰랐네요.
    내용에 써있는 걸 보지 못했다면..

    전혀 보사노바란 생각을 못했을듯 해요. ㅎㅎ;;
    제가 알고 있던 좀 딱딱한 보사노바가 아닌..
    부드럽고 째즈틱해서..

    또 다른 맛을 주는 듯하네요. ㅎㅎ;;
    잘읽고 갑니다. ㅎㅎ

    아니지 잘 듣고 가요. ㅎㅎ

  24. BlogIcon WMINO


    언제나 느끼는거지만....
    최근에 장르의 구분이 모호해지는 곡들이 많죠.

    미라도 보사노바를 하지만.
    좀 더 재즈틱한 곡들을 많이 하기도 합니다.

    어설프군YB님이 말씀하시는 딱딱한 보사노바는 어떤건지 알고 싶네요.^^

  25. BlogIcon 어설프군YB


    그러게요. ㅎㅎ 언제 한번 그런 음악을 찾아서..
    들려드려야 할텐데.. ㅎㅎ 시간이 될지 모르겠어요.

    암튼.. 의견에 동감하고..
    그런 점들이 제게 음악을 더 많이 듣게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ㅎ

  26. BlogIcon ludensk


    제가 좋아하는 보사노바로군요ㅎ
    역시 택시에 관한 노래라면 '이별택시'가 생각나요~

  27. BlogIcon WMINO


    그렇죠.
    서정적인 가사를 노래하는 김연우씨....

    하지만 미라는 참 밝은 음악을 하죠!
    그녀의 감정만큼이나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