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끝 그리고 시작.

Posted By 비회원
2009년 1월 6일 화요일

'115번째 음악페이퍼'



브로콜리너마저


끝 그리고 시작


안녕하세요 뷰티풀몬스터입니다. 저는 그동안 20보다는 30이 더 가까울 만큼의 새해를 맞이 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이제는 막연히 나이 한 살 더 먹는 느낌이 아닌, 삶에 대한 책임감과 설레임이 동시에 느껴지는 묘한 감정이네요. 여러분의 새해맞이는 어떠신가요?


[The End]
08년은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시간 속으로 타종소리와 함게 완벽히 사라져버렸습니다. 이제 우리는 새로운 시간 09년을 살아가야겠지요. 가끔씩은 어느 것을 보내고, 어느 것을 받아 들이는 데에 이처럼 완벽히 끝이라는 것이 존재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우리가 이미 '끝'이라는 것을 결정했음에도 명확하게 끝이 나지 않고 끝도 시작도 아닌 경계가 모호한 그 속에서 헤매 일 때가 있기 때문이에요.


사람의 인연이 특히나 그렇지않나요. 한번 끝이라는 선이 그어졌다면 중요한 것은 누구의 잘못인지가 아니라, 이제 그 시간들이 다시는 오지 않는다는 사실 바로 그것이겠지요. 그렇기 때문에 그 끝은 언제나 신중 해야 하고, 이미 돌이킬 수 없다면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것 또한 중요한 것 같습니다.

 

[] [앵콜요청금지] [마침표]
우리의 청춘 밴드 브로콜리너마저는 이 을 어떻게 노래하고 있을까요? 제이님에 이어 브로콜리너마저 2탄입니다 ^^


이별 앞에서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이제 다시 오지 않을 그 길을 묵묵히 걸어나오며 함께 나누었던 꿈들을 그 길 위에 흘려버립니다. 미안하단 말을 하기에도 이미 늦어버렸음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저 우린 조금 달랐나 봐란 말로 마음을 삭힙니다. <끝>


, 아무리 모두가 원하고 있다 해도 이미 끝이 난 노래는 다시 부르지 않습니다. 아무리 사랑한다 말했어도 그 때 그 밤은, 이 노랠 부른다고 다시 돌아오지 않는 걸 알기 때문이지요. <앵콜요청금지>


마지막으로, 길었던 만남에 안녕을 말하고 수많은 쉼표 뒤에 마침표를 찍습니다. 그 동안 말하고 말했던 그 모든 일들은 이제 아무 것도 아닌 게 되어버립니다. <마침표>



[
엔딩]
'끝'으로 인해 혹시 지나온 시간에 대한 눈물의 글썽임이 있었다면, 이젠 멈추어봅시다. 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그저 쉼표로 가득한 마음이 있었다면, 이젠 마침표를 찍어봅시다. 손에 든 것을 놓아야 새 것을 쥘 수 있다는 말이 있듯이, 모든 것은 기억 속 별 빛으로 새겨놓고, 이젠 새로운 시작을 해보세요. 그 빛이 더 나은 삶을 비춰 줄 거에요.



                                                             
앵콜요청금지 - 브로콜리너마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09년 새로운 마음 & 새로운 시작. 모두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안타까운것은저작권법으로인해깨끗한음질의음악을들려드릴수가없네요)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Navi.


    제목이 마음에 들어요 ^ ^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매번 글, 노래 잘 들어주셔서 감사해요~^^ NAVI님 새해복 마니마니 받으세요^^

  3. BlogIcon 빨간여우


    밴드 이름이나 노래 제목이나 다 특이하군요...ㅋㅋ

    기억은 잘 하겠는데요...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렇죠?^^ 브로콜리너마저 다른 노래들도 한번 들어보세욧~밴드명만큼이나 신선하고 좋답니닷.새해 복 마니마니 받으세요^^

  5. BlogIcon Sunnу


    우리 필진 분들 브로콜리너마저 소속사에서 홍보하러 나오신 분들 같네요. ^-^a 연속 포스팅으로..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러게요, '브로콜리너마저'홍보담당 같네요 ㅋㅋ취향이 같은건지, 음악이 좋은건지, 둘 다인가 ㅎㅎ

  7. 놀부흉내


    올해 첫 특집이 아니시였던가요? 두 분께서 올리시니까.^^
    실은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팬컴버전 뿐만이아니라 음반버전도 들어봤어요. NAVER VIDEO 는 일본에서는
    신호가 너무 가늘해서 보기가 힘들었어요. 아, 그건 JAY 님쪽의 포스팅이었구나. 용서빌어요.^^a
    솔직한 느낌은... 아주 신선하고 섬세하면서도 세련됨을 거부해 있는 듯 ... 하지만 연주스타일은 70년대 포크붐
    말기에 통기타가 전기기타로 바꿔져, 포크럭의 토대가 되어가는 그 시기 싸운드 같기도 하고...
    노래의 주제도 청춘시절에 처음 만나는 사랑과 이별에 대한 궁금과 고민, 절대로 식상할수 없는 영원한 테마이고... 결론 : 자극적이지는 않지만 호감은 느껴요.(n_n 6)
    하지만, 추억이랑 뇌수에서 소화되고 정신상에서 승화되지않았으면, 언제까지나 '잊고싶은 기억' 으로 밖에 남지지않는 것이니, 노래속에 나오는 주인공 당사자들이 빨리 그것을 깨닫도록, 그 시기가 오도록, 빌수밖에 없네요.

    끝으로, 써니님을 비롯하여 집필진 여러분들께 올해도 복많이 받으시기를 기념합니다. d(^.^

  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감상평을 이렇게 멋지게 적어주시다니^^ 놀부흉내님도 새해 복 마니 받으세요^^

  9. BlogIcon powder FlasK


    포크와 모던록의 취약점을 제대로 간파하고 나온 밴드라더군요ㅋ

  10.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음, 그래요^^전 이청춘밴드의 자극적이지않은 음악이 너무 좋아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