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들거나 혹은 추억하거나 1974 way home

Posted By 비회원


2009년 3월 23일 월요일

'124번째 음악페이퍼'





주말 잘 보내셨나요? 뷰티몽입니다. 하핫. 가끔, 뷰티풀몬스터란 단어를 워딩하는게 이상하게 귀찮다고 느껴질 때가 있었는데 지난 번 NAVI 님께서 '뷰티몽' 이란 귀여운 애칭을 붙여주셔서, 종종 쓰려구요 ^^ 이자리를 빌어 감사하단 말씀 전해요 NAVI님 ㅎ


"음악은 만들어서 세상에 놓아진 순간 만든이의 것이 아니라, 그것을 듣고 해석해 내는 듣는 이의 것이다,라는  말도 있듯 같은 노래에 대해서 다양한 느낌과 생각을 가질 수 있다는 건 재밌는 일 같아요" 이 말 참, 공감되지 않나요?


지난 번 포스팅에 이적님의 '정류장'이란 음악을 소개했었는데, 그때 음악공간 필진이신 jay님께서 댓글로 저렇게 멋진 말을 적어주셨었죠. 정말 많이 공감했는데요, 사람들이 가진 추억이 다 다르기에, 음악을 듣고 느끼는 감정과 생각들이 다 다른가봅니다. 그래서인지, 같은 음악일지라도 그 음악이 누군가에겐 눈물의 자극제가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겐 설레임이 되기도 하나봐요.


그럼, 이 음악은 어떨까요? 2000년도 발표된 Mondo Grosso의 Mg 4 앨범 수록곡 '1974 way home' 입니다. 나른한 오후  햇빛드는 창가에서 뜨거운 커피를 책상위에 올려두고 있다면, 커피향과 이 음악에 취해 아마도 스르르 잠들어버릴 지도 모르겠네요. 


누군가는 낯선 여행지에서 혼자 걷던 그 길과 저물어가는 노을빛을 바라보던 그때를 회상할 수도 있겠죠. 그리고 또 누군가는 지난 겨울의 추억을 이 음악과 함께 날려버리고 있을지도 모르고, 어떤 이는 이 노랠 들으며 그사람의 어깨에 기대 잠들던 그 시간을 추억할 수도 있겠죠? 아니면, 이 순간 커피숍 창가에 앉아서,  왠지 나를 제외한 모두가 바쁘게돌아가는 것만 같은...유리창 너머의 세상을 바라보고 있을지도...


특히나, 가사가 없는 이러한 음악들은 자신만의 추억을 떠올리기가 더더욱 쉽죠. 이 음악이 내 기억과 추억을 어디로 흐르게 하는지  눈을 감고  멜로디가 이끄는 곳으로 가보세요...무엇을 추억하셨나요?  




 Mondo Grosso - 1974 way hom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음악은 '추억여행'이다
이번 포스팅은 조금 늦어졌네요. 그래도
'월'요일의 약속을 지키려고 노력했습니닷 ;;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웬리


    음...지금 시각 저녁 7시 45분...
    꽤나 잘 어울리는 음악인거 같아요.

    근데...곡 중반 부터 나오는 드럼소리는 살짝~ 귀에 거슬리는데요;;; 왜 그러지?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아, 그러시구나, 전 그 드럼소리가 좋던데 ㅎㅎ 저녁시간에도 조용히 듣기에 좋아요^^

  3. 놀부흉내


    뷰티몽님? 참 예쁜 이름이 되셨네.
    '몽'자는 '夢'자에 통하고, beautiful monster 로부터 beautiful dreamer 로 변신하신거죠.
    제가 일본에 있어서 한국말은 잘 못하지만 이런 레토릭, 좋아하세요? ㅎㅎㅎ
    아, 그럼 또 하나, '미몽'(美夢)님은 어떠세요? ㅋㅋㅋ(놀려서 죄송^^)

    근데 오늘 이 곡, 마침내 하루일 종료시간를 알리는 음악 같아요. (n_n 6)
    74년이랑 시기적으로는 재즈와 럭이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하는데, 아직도 드럼소리가 약간 어색하게
    들리지만, 이후 80년대의 크로스오버를 거쳐서 퓨젼재즈로 진화하는데, 그 맹아라고 말할까...
    하지만 제작이 2000년이라서 일부러 Lo-Fi 노이즈를 삽입하는 게 마음이 편해지고 얄밉기도 하네요.

    갑자기 얘길 바꾸지만, 지금 미국에서 한창 벌어지고있는 야구 WBC, 일본국내에서 방송할땐 언제나
    테마음악으로서 Journey 의 Separate Ways 를 자꾸 흘리고 있어요.
    좋아하는 명곡인데 이제는 식상;;;
    물론, 내일 결승전은 우리 대한민국을 응원해아죠. 화이팅!!!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하하, 사실..'미몽'이 아주 맘에 드는데요ㅎㅎ 저는 그중간의 드럼비트가 더 좋더라구요, 놀부흉내님 완전 전문가신거 가타요 ㅎ 지금 한창 야구하고 있는데..당연히..이겼으면 ^^

  5. BlogIcon Navi.


    디지털카메라를 자연스레 디카라고 부르게 된 우리세대(?)라면
    뷰티풀몬스터님 닉 보면서 속으로는 다들 '뷰티몽 '이라고 이미 생각하지들 않았을지..^^;;
    '뷰티몽'은 제 책임(?)이 아니어요 ㅎㅎㅎ

    근데 혹시 1974 way home ..
    영화나 드라마에 나왔던가요?
    분명 어디서 들어본 것 같아서 눈을 감고 음악만으로 당시 느낌을 되새겨 보려고 하는데도
    전혀.. 기억이 안나네요..
    ??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뷰티몽, 미몽 둘 다 전 좋아욧 ㅎㅎ 참, 이 음악 저는 몰랐는데 찾아보니까 안녕 프란체스카에도 나왔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더페이스샵 cf에도...전 기억이 잘 나질 않지만 그렇다고 하네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