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찌질남의 애처로운 구애가 "나를 받아주오"

Posted By 비회원
2009년 3월 31일 화요일

'127번째 음악페이퍼'


 



장기하와 얼굴들


" 나의 질문에 너의 고개는 설레설레, 너는 왜 심지어는 눈물조차 안 흘리나, 다시 물어도 너의 고개는 설레 설레 너는 왜 그 상황에서 미친듯이 웃어댔나~ 이제는 기회가 없나~"


옛 말에 '열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란 말이 있다. 정말 없을까? 개인적인 생각으론 그것도 '사람나름'이다. 너무 매몰찬 얘기가 아닌가 싶기도하지만, 정말 냉정히 생각해보면 '그렇다'. 아무리 너 때문에 조각난 마음, 헤집어진 마음, 바닥난 내 마음 드러내며 "나를 받아주시오"를 외친다한들, 안되는 건 안되는 게 여자의 마음이다. 한번만 눈 딱 감고 받아달라는 그의 애처로운 구애가....조금 안됐긴하지만 어쩔 수 없지 않은가.


최근 인디계의 서태지란 화려한 타이틀을 얻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나를 받아주오>를 듣고 있자면, 대책없이 들이대는 한 찌질남의 고백이 참으로 애처롭다. 너덜너덜해진 마음을 감당할 길이 없어, 다 큰 청년이 염치,눈치 불구, 눈물콧물 다 짜내며 '받아달라' 떼를 쓰기까지 하는데, 그녀에겐 그 고백이 얼마나 뜬금이 없었던지, 그 상황에서 눈물은 고사하고 미친 듯이 웃어대기까지 했단다.


발바닥에 '쩍'하고 달라붙은 장판이 난지 내가 장판인지 모르겠다는 이 청년의 싸구려 커피같이 촌스런 고백. 대책없이 들이대는 그의 고백이, 그녀에게는 일말의 망설임도 필요없는 "땡" 처리 감이었던 것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이 순진무구한 청년은 소주를 잔뜩 마시고, 엉엉울며 그녀에게 전화를 또 해버렸단다. 


캬아, 이쯤되면 정말 받아줘야 하는 거 아닌가 모르겠다. 요즘은, 여자에게만 여우같단 표현을 쓰지 않는다. 여우같은 남자도 얼마나 많은지. 이리재고 저리재고 머리속에서 계산기 두드리는 소리가 다 들릴 지경이다. 그에 반해, 촌스럽도록 순진한 이 청년의 고백은 곤란하긴해도, 어찌보면 참 귀엽다는 생각이 든다. 


<나를 받아주오> 쿵짝쿵짝 장기하식 뽕필이 주는 이 걸~쭉하고 촌스런 멜로디와 해학이 담긴 가사를 듣고 있노라면, 달달한 막걸리가 생각나지 않을 수가 없다. 거기에 미미시스터즈의 화려한 의상과 자막에서도 나오듯이, 그녀들의 싼티나는 어깨그루브는 이 곡을 더 감칠맛나게 하는 요소다. 비틀즈와 산울림 같은 음악을 하고 싶다는 장기하의 음악이 인디계의 반짝이슈로만 그치지 않길 바란다.


anyway, 이쯤해서 그만 받아주면 좋으련만 ^^

 


나를 받아주오 - 장가하와 얼굴들-
(음악은 02:09부터 시작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고백하기 좋은 '봄'입니다.

                                                     


photo by news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호박


    장기하님의 얼굴을보면 그만 받아주어도 될듯싶어요^^
    재미난 노랫말입니다. ㅋㅋ

    날씨가 많이 풀렸어요~
    요런날 소풍갔어야하는데.. 호박은 아쥬 추운날 소풍갔다
    감기걸릴뻔 했다지요(뒤숭맞아.. ㅋㅋ)
    오늘하루 벚꽃같은 행복이 활짝~ 피시길 바랄께요^^
    봉마니요~★

    ps 오랜만에 수면위로 떠오르신듯 하네요~ 좋은노래 많이 부탁드려욥!!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쵸?ㅎ
    연애하게 좋은 봄인데 제가 다 받아주고 싶네요 ㅎㅎ
    호박님도 판타스틱한 봄날 되시길^^
    참, 전 뷰티풀몬스터에욧 써니님도 오랜만에 등장하셔서 무지 방갑다는...ㅎㅎ

  3. BlogIcon ludensk


    얼마나 받아주기 싫었으면 흑흑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러게요, 그 청년은 완전 폭 빠진 거 같은데 ㅎㅎ
    여자에겐 택도 아는 소리였던건가....ㅎㅎ

  5. 놀부흉내


    연애의 상황극이랑 입장에 따라 비극이 되고, 또 희극이 될수 있다는 건, 흔한 일인데요...
    그것도 몇천년 전 부터...
    그래도 사람들은 거듭되는 역사의 흐름속에서 깨달음을 모르면서 외로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리움과 사랑으로 제 마음을 채우고, 또 그녀의 마음까지도 채우려 하고있지 않아요?
    그 성부는 아무말 못하지만...

    그래도, 이 노래를 들으신 여성 여러분들 맘속에 연빈의 느낌이 있었다면...
    이 세상에도 아직 축복과 구제는 있을 거예요.

    오늘 밤은 소주 대신에 막걸리나 찾아볼까... (n_n 6)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구제받음으로써 축복이 생기는건가요? ㅎㅎ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폭 빠지는 것이 연애?인듯..참, 일본의 요즘은 어떠한지...ㅎ

  7. BlogIcon Sunnу


    점점 한글 실력이 좋아지시네요.. ^^

  8. BlogIcon Navi.


    엄정화가 부릅니다
    "술취한 밤 전화해서~♬ 왜 그리 우는지~♬ 첨엔 나에게만 그런 줄 알았어~♬"
    "혹시 말 맞춘 건지~♬ 첫사랑은 다 떠났대~♬"

    100번이나 프로포즈를 해도 그녀가 안 받아주는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던 거예요

    ...

    그러니까 한번만 더 고백해 보셔요~
    ㅎㅎ

  9.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재밌네요, 그렇게 보면...그녀가 거절한 이유에는..."그럴땐 언제고...기가막혀서" 라는 설정도 있겠군요~~ 한번만 더 고백하면 결론은 ...둘 중 하나? 스토커가 되던지 연인이 되던지..히히

  10. BlogIcon 하늘다래


    ㅎㅎㅎㅎ
    전 장기하와 함께 나오는 시스터즈의 포스가
    너무 맘에 들더라구요 ㅎㅎ

  11.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저두요..ㅎㅎ 도도함이 하늘을 찌르는 미미시스터즈의 무표정과 싼티나는 어깨그루브~, 절도있는 댄스까지 ㅎ

  12. BlogIcon 폭주천사


    "나를 받아주오". 클럽 공연에서는 미미 시스터즈가 비눗방울대신에 담배를 피우는 퍼포먼스를 하더군요.

    포스팅을 읽어보니 그 담배 퍼포먼스는 왠지 소주한잔 먹고나서 엉엉울고난 다음날 아침, 허탈한 마음을 나타내는 것 같기도 합니다. ^^

  13. BlogIcon Sunnу


    적당한 신비주의, 미미 시스터즈의 매력이란.. ^^ 그렇지 않나요?

  1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음.비눗방울보다 담배가 더 그럴싸 하겠는데요? ㅎㅎ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