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랑이 끝났다는 것.... 그걸 받아들인다는 것.

Posted By WMINO
2009년 4월 29일 수요일

'133번째 음악페이퍼'




써니의 음악공간, WMINO입니다. 잘 지내셨는지요? 요즘 날씨가 참 좋아요. 구독자분들 잘 지내고 계신지 모르겠네요. 오늘 오랜만에 써니의 음악 공간에 사연 하나가 도착해있네요. 찬찬히 읽어보니 이 좋은 날씨와는 다르게 조금은 슬픈.... 그런 사연이예요.


사연 보러 가기


네, 익명(?)의 구독자께서 이렇게 사연을 주셨는데요. 참.... 무슨 말을 드려야 할까요. 뭐랄까. 사랑이란게.... 사랑이란게 참 그래요. 저도 아직 어려서 이렇다 저렇다 할 수 없지만, 끝났으면.... 끝났으면 그걸 받아들일 줄 아는 것도, 사랑의 일부분이라 생각하거든요.


그래요. 사랑이 끝났다는 것 받아들이기가 참 힘들죠. 하지만 그 가슴 아픔은.... '누군가'를 좋아하다가 '누군가'와 사랑하게 되는.... 그 짜릿함을 경험하게 된 댓가죠. 세상에 공짜는 없잖아요. 얻은 게 있으면 잃어야 되는 게 있어야 되는거고.... 안 그런가요?


이 사연을 읽다가 문득 노희경 작가님이 썼던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라는 책에 에피소드 하나가 떠올랐어요. 그 구절을 잠시 좀 옮겨볼까 해요.


"모든 겨울처럼 밤이 깊은 겨울이었다. 며칠째 연락이 안 되던 그대를 찾아 나섰다. 맨발에 슬리퍼를 신고, 얇은 추리닝 바람이었다. 20년간 나는 그때의 내 행색을 다급함이라고 애절함이라고 포장했지만, 이제야 인정한다. 상처주고 싶었다. 나는 이렇게 너보다 순정이 있다. 그런데 너는 나를 버렸다. 그렇다면 무참히 무너져주겠다.


이후의 내 행동은 더욱 우스꽝스럽다. 좀 더 나중까지 사랑한 게 뭐 그리 대단한 유세라고.... 그대가 나랑 헤어져 계속 휘청대서, 그리고 내가 순정적으로 보여서.... 이제야 고백건대, 나는 그대에게 바쳤던 순정을 스무 살 무렵에 이미 접었었다. 그런데 왜 말 안 했냐고? 나는 마음이 변하는 게 큰 죄라 생각했다. 그 어리석은 생각은 참으로 오래갔다.


그대와 헤어지고 누군가를 다시 만나서도 나는 여전히 그들에게 그대에게 바쳤던 순정만을 내세우며 유치한 대사를 남발했다.


나에겐 네 자리가 없어."



사연주신 분도.... 이런 상황이 아닌가요? 오랜만에 본 그 사람에 대한 마음은 식은지 오래지만.... 혼자만 착하고 싶어서, 혼자만 상처받은 거라고 생각해서.... 아직도 그 분을 보고 그러는게 아닐까요....?


사랑이 거래가 아닌 이상, 둘 중 한 사람이 변하면 자연스레 그 관계는 깨져야 옳죠. 아닌가요? 사랑이 끝났다는 것.... 이젠 받아들일 줄 아세요. 그 오래도록 남는 순정같은 거. 아무도 알아주지 않습니다.


왜 이렇게.... 잘 아냐구요? 허허.... 허, 참....


이건.... 제 얘기거든요. 제가 바로 저랬었으니까요. 그거 참 오래가죠. 자연스레 없어질 때까진 어쩔 수 없는거 같아요. 제가 그 때 자주 들었던 음악 보내드리며 오늘 WMINO의 음악 페이퍼 이만 마치겠습니다. 오늘은 우리 써니 대장님께서 원하시는 음악 치료가 잘 안 된 것 같아.... 조금, 아니 사실 많이 슬프네요.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noisy


    아.. 기억의 습작.. 반가운 음악이네요.
    점점 기름기가 더해가는 김동률의 목소리를 아쉬워하면서, 더 소중해지는 노래입니다. ㅋㅋ

  2. BlogIcon WMINO


    그러게 말이예요.
    이 노래는 누가 불러도....
    이 맛이 참 안 나죠.^^

  3. BlogIcon j준


    태그에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라고 있는데 형량은 어떻게 되는지...-_-a

  4. BlogIcon WMINO


    사랑을 시작할 때까지....
    라고 할까요?


    그때까진 영락없는 죄인!
    J준님은 어떠신가요? ^^

  5. 놀부흉내


    명곡 ... 그냥 명곡 ... 아무 수식어도 필요없는 ... 듣기만 하면 그 악곡이 짖어내는 공기에, 어느세에 휩쌓여 ...
    가슴속 깊이 간직하고 있었던 아프고, 또 그리운 추억들을 ... 호불호를 가리지않고 ... 짜아내게 만드는 ...
    그게 전부 ...

    아휴, 3번 듣다가 이 이상은 못쓰겠네. (n_n 6) 또 나중에 들어보자.

    근데, 역시 '슬픈 노래 캠페인' 은 아직 계속중인가봐요. ㅎㅎㅎ

  6. BlogIcon WMINO


    슬픈 노래 캠페인이 계속이라기보단....
    WMINO의 센치한, 아....
    놀부흉내님은 센치를 모르시나.^^;;


    WMINO의 Centimetal한 감정은 계속입니다.^^

  7. 놀부흉내


    내게도 센치멘털리즘은 있어요.
    단지 쑥스럼이 앞서서, 농을 세워버리는 게 내 나쁜 버릇인데, 결코 WMINO 님의 의견에 희롱을 들씌우자는 나쁜 생각이 없다는 것만은 밝혀놓을께요.

    이런 명곡앞에서는 너무한 장난은 못하겠죠.^^

  8. BlogIcon WMINO


    아, 놀부흉내님이 오해하게 써놓았네요.^^


    '센치'라는 단어를 모르실거라 생각했었어요.
    영어를 한국말로 그냥 줄여서 옮긴거니까.^^


    놀부흉내님이 오해하도록 댓글을 남겨놓았네요!

  9. BlogIcon 제이슨소울


    덕분에 죄인되고 갑니다.
    하긴 wmino 님께 저는 죄인임이 당연하죠 ㅠ.ㅠ

  10. BlogIcon Sunnу


    토닥토닥.. (사실 저도 죄인이지만.. ㅠㅠ)

  11. BlogIcon WMINO


    토닭토닭....


    안 그러셔도 돼요, 소울림. ㅎㅎㅎ
    하지만 이젠 죄인에서 벗어나도 되지 않을까요?

    아....
    그럼 전과자되나요.;;

  12. BlogIcon 노은


    제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노래네요..

  13. BlogIcon WMINO


    감사합니다, 노은님.^^


    어떤 때 저는 기억의 습작 한곡 반복을....
    하루종일 해놓을 때도 있지요.^^

  14. BlogIcon Navi.


    '좀 더 나중까지 사랑한게 뭐 그리 대단한 유세라고' 라니...
    정말 가슴에 꽂히는 말입니다.
    책 제목이 왠지 시류에 편승하는 그저 그런 책 같아서(오만..;;편견..;;) 안 읽었는데
    저런 내용이 있었던 거군요.
    한국인들이 유세하듯이 순정을 내세우는 심성은..
    매운재로 폭삭 내려앉을 만큼 독한 마음으로 순정을 내세우는..
    서정주시인의 '신부'같은 시와도 관련이 있는 거 같고..
    물론 한국인들만 그러리라는 법은 없겠지만 말이죠..;;

    근데, 기억의 습작이 저 노래인 줄 이제야 알았어요.
    저 노래가 나올 당시에는.. 인터넷에 노래 검색해서 금방 확인할 수 있거나 그렇지가 못해서
    노래만 알고 제목은 모르고 제목만 알고 노래는 모르는 경우도 많았어요(아마도 저만 몰랐던듯;;)
    기억의 습작, 고맙습니다.
    요즘은 이런 분위기의 노래가 별로 나오지 않는 거 같아서 더 소중하네요.

  15. BlogIcon WMINO


    저도 그 말이 참 가슴에....
    꽂혔습니다.
    제가 그랬었으니까요.^^


    기억의 습작이 저 노래인 줄 이제야 안 사람 많습니다.
    저도....
    저 노래가 기억의 습작인 것을 안 것은 1년 정도밖에 안 됐답니다.^^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