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몰래한 사랑, 혼자한 사랑, 그래서 희생적인 사랑.

Posted By Sunnу
2009년 5월 1일 금요일

'134번째 음악페이퍼'




'말로하는 사랑은 쉽게 외면할 수 있으나, 행동으로 보여주는 사랑은 저항할 수가 없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몸소 실천하는 헌신적인 사랑 앞에서는 누구나 약해질 수 밖에 없다는 의미입니다. 물론 맞는 말이기는 하지만 세상에는 똑같은 헌신적인 사랑임에도 불구하고 상대방은 알아서는 안되는, 아니 그 사람에게 보여서는 안되는 사랑 또한 존재합니다. 누구나 있었던 짝사랑에 대한 기억, 일방적인 사랑이었지만 집착이 아닌 혼자서 바라보던, 그 사람에게 해준 것이 많지만 그 사람은 알지 못하는 그림자 같은 사랑... 바로 그 사랑을 말합니다.


희생 그 자체로 표현되기도 하는 그림자 사랑. 왜 그 누군가는 그토록 사랑하는 이를 뒤에 숨어서 바라보기만 해야 했던 것일까요?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라서? 그 사람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서? 무언가 안타까운 이유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사실 이런 사람은 너무나도 바보같은 사랑을 합니다. 내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그 사람이 행복하기만을 바라는 마음, 나 때문에 괜히 힘들어 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너무나도 크기 때문에 자꾸만 혼자서 뒷걸음질 치며... 보이지 않는 곳에 숨어 이 것만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하는 그런 사람입니다.


하지만 정말 만약에... 그 생각이 틀렸다면 그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요. 사람하는 사람의 진심이 내가 생각하던 그 것이 아니었다면 나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 것을 깨달았을 때, 이미 모든 것이 틀어져 버렸고 사랑하는 이는 이미 떠나버린 뒤라면... 그 때는 정말로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요...


어느덧 5월입니다. 행복한 미소 만이 가득해야 하는 웨딩의 계절이지만, 희생적인 사랑을 하고 있는 어떤 이들은 지금 이 순간도 혼자 아파하며 조용히 사랑하는 사람을 보낼 준비를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영화나 드라마 같은 막연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그런 사랑은 생각보다 우리 가까이에 존재할 수도 있습니다. 아니, 어쩌면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 중 누군가는 아파하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그게... 바로 당신은 아닌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이승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WMINO


    예....^^
    그게 접니다.

  2. BlogIcon Sunnу


    미노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돼요 ㅋ

  3. 놀부흉내


    이 영화는 못 봤지만.... 검색해서 줄거리 만이라도 알아봤는데.... 불행의 온파레이드네 ....
    사실 상업영화고 꾸민 얘기다 .... 란 논의는 접고 ....

    '사랑의 성취점' 이 언제고, 무엇을 보고 이렇게 말할 수 있을까?
    이게 이번 숙제일까요? .... 참 어렵네 .... ㅎㅎ

    보통 사랑이란, 마음(애정), 몸(건강), 살림(경제), 이 세가지를 갖고 곱게 정삼각형을 이루면서 유지해나가는 것인데, 이 삼각형이 이루어졌을 때가 '사랑의 성취점' 이 아닐까요?
    물론 그중 하나둘이 불균형적인 모양으로 가끔 될 수 있지만, 그런 일도 다른 요소들, 특히 마음으로서
    보완해가면서 살아가는 것이 흔한 일이며, 유지못하면 깨질 수밖에 없는 것이 세상흐름인데요 ....

    이 작품(영화,노래 양쪽)에서 제시되는 사랑은 초반엔 위 삼각형을 한 때 만들려 하지만, 최종적으로는
    상대방 마음마저도 버리고 자기아닌 사랑과 맺어짐을 확인하고, 또 그후 자기가 숨질 때가 영화주인공의
    사랑의 성취점으로 삼을 수 밖에 없었다는 절망이 '슬픔' 의 원천이 되는 것 같아요.

    그런 곳에서 있던 것 다 잃고, 갈등도 버리고, 그래도 '난 행복합니다' 고 아무일 없듯이 말할 수있는
    주인공의 정신력이 멋있네요.

    (권상우씨는 한국내에서 여러모로 논란이 있는 것 같은데, 현재 방송중 드라마 '신데렐라 맨' 수자가
    안좋은데 아쉽네오. 그렇게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윤아양을 더 많이 웃겨야 해요)

    그래서 이승철씨의 주제가, 참 좋지요. 맘이 씻길듯....
    제가 아는 이승철씨 노래는 이 곡과, 인연(드라마 '불새'OST), 이 두곡 뿐이지만 둘 다 명곡입니다.
    같은 키이로 부르기엔 꽤 어렵지만 .... ㅎㅎ

    암튼 잘 들었습니다. (n_n 6)

  4. BlogIcon Sunnу


    이성적으로 살아가며 부족한 것은 감성으로 채우며 살아가야 하는 듯 싶네요. 그게 바로 사랑이라면 너무 좋을 것이구요. 댓글 감사합니다. ^^

  5. BlogIcon 하늘다래


    이 노래 하루에도 대여섯번씩 듣고 있는데.. ^^
    들을 때마다 늘 다른 느낌이예요^^;;

  6. BlogIcon Sunnу


    참 잔잔하게 귀에 들어오는 좋은 곡이예요. 그쵸? ^^

  7. BlogIcon Navi.


    이런 노래는..
    노래 자체도 물론 좋긴 하지만..
    그래도 영화내용과 엮여서 자연스레 접하지 않고
    그냥 노래로만 들으면
    노래 들으면서 피부가 닭의 살과 비슷해질것도 같은..
    가사가 왠지 너무 노골적(?)이예요 ㅠㅠ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걸수도 있겠지만.. ^^a

    (결론은 황폐해져 가는 내 마음? )

  8. BlogIcon Sunnу


    아침부터 슬프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

  9. Let it be me


    저는 동네사는 2살많은 연상녀를 짝사랑한적이 있었어요. 지금내나이 아직 26살이지만 6살때 제가 이사와서
    알게 되었구 21살때 그녀는 다른곳으로 이사를 하였지요. 몇십년간 마음속으로 사랑했지 고백한번 하질 못했네요 18살때부터 보지를 않았는데 21살때 그녀는 이사가구 저는 군입대하구 1년후에 엘리베이터에서 봤지만
    친구때문에 눈을 피한기억이있네요 제대하고 만나고싶었지만 용기가 나질 않았어요 그후 그녀를 위해서 연락처까지 알아내고 만날려고 했는데 다른사람과 결혼한다는 얘기듣고 너무 슬퍼 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결혼축하한다는 문자에 저한테 전화가 와서 결혼식 꼭 참석하라 했었는데 가고싶지 않았지만 가족모두 간다 하구 그녀의어머니두 저한테 전화와서 어른이라 거절할수 없이 참석하였습니다. 결혼하는거 지켜보는 순간 어찌나 내 가슴이 찢어질거 같던지 결혼끝나고 나서 혼자 집에가는 도중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와 그만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벌써 8개월이 다되가네요. 훗날 제가 죽기전에 제일만나고싶은 사람이 그녀이고 보고싶은 사람도그녀입니다. 그리고 용서를 빌고싶습니다.
    너무나 괴로워 우울증에 시달려 자살도 꿈꾸었지만 그게 쉽지 않더군요. 아무리 가슴아픈일이 있더라도 저처럼 위험한 생각은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