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사가 없어도 됩니다.

Posted By 비회원
2009년 6월 2일 화요일

"140번째 음악 페이퍼"




 우리는 일상에서 두가지의 경로를 통해 음악을 듣게 됩니다. 듣고 싶어서 찾아 듣는 것, 그리고 내 의지와 상관없이 흘러 나오는 음악을 듣게 되는 것으로 나뉠 수 있는데요. 대부분 후자의 경우를 통해 새로운 음악을 알게 되고, 그 중에 맘에 드는 곡을 기억해 뒀다가 나중에 찾아서 듣죠. 지금 이 곳에서 듣게 될 음악들은 후자의 경우에 가깝겠어요. 원하는 노래를 찾아 들어온게 아니니까요.^^


 음악 중에서도 가사가 있는 음악들.. 참~ 듣기 쉽죠? 만약 제가 사랑에 대한 아픔을 음악으로 표현해 만든다면.. 가사가 있는게 좋을거예요. 사랑에 대한 아픔이 있게 된 사연을 쓸 수 있거든요~ 그리고 그 사연으로 어떤 아픔을 가지게 되었는지 콕 집어 알려줄 수 있어요. 그래서 그 아픔에 대한 느낌을 최대한 멜로디나 반주로 구현 할 수 있겠죠?


 제 의도를 표현 할 수 있는 도구의 수가 많기 때문에 듣는이의 입장에서는 듣는이의 생각을 떠올리는게 아닌 만든이가 하고자 하는 말을 가만히 들어보게 되는 듣는이로써의 역활을 하게 될 확률이 무지 높죠. 게다가 무대 활동을 하게 되거나 뮤직비디오를 만들게 된다면 무대 의상과 컨셉, 헤어나 메이크업 등등 더 정확한 의도를 연출해 보여줄 수 있습니다.





 가사가 없다면.. 어떨까요? 사랑에 대한 아픔을 표현하고자 여러가지 악기를 이용해 하나의 곡을 완성했다고 가정해볼께요~ 최대한 제가 표현하고픈 의도대로 곡을 만들었어요. 그리고 들을 땐 제가 상상하던 아픔들이 머리 속에 둥둥 떠다니며 마음을 콕 콕 쑤시기도 할거예요. 하지만! 만든이가 아닌 불특정 다수가 들었을 때에도 그런 느낌이 들까요? 그리고 제 머리에 그려진 그림이 여러분의 머리 속에도 똑같이 그려질까요? 아마 듣는 모두가 제각각 다른 그림을 떠올리게 될거예요. 제가 하려던 얘기는 듣질 못하고 각자가 느끼는 느낌과 분위기로 그 음악이 하려는 얘기를 듣기 보다는 느껴지는 대로의 자기 생각을 떠올리기 바쁠겁니다.


 만든이의 의도나 쓰임새가 분명한 가사말이 있는 음악들.. 그래서 가장 많이 듣게 된 대중음악! 가사가 없으면 왠지 앙금 빠진 찐빵 같은 느낌이 들고 허전하기도 합니다. 세련되고 멋지고 강한 인상을 남기는 기계음 악기들, 요즘 대부분의 음악을 장악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여러분들은 예술을 들어보고 싶지 않으세요? 진짜 예술이요.. 진짜 시간 예술을 들어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써니의 음악공간에 첫 발을 내딛게 된 구슬 :D 입니다.^^ 제가 고른 진짜 시간 예술을 여러분께 선보이려고 이런 장문을 쓰게 됐는데요. 기나 긴 글 읽어주신 작은 보답으로 이 음악들을 소개 합니다!


    


여러분, 음악은..  가사가 없어도 됩니다.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Deborah


    그럼요..가사가 없도 충분히 감성을 자극하고도 남지요. 잘 봤습니다. 멋진곡 선곡 해 주셨네요.
    참..위에 사진이 깨어져 나오는데요. 저만 그런가요?

  2. BlogIcon 구슬 :D


    안녕하세요! 보라님^^
    사진 파일 하나가 삭제됐더라구요^^;;
    다시 수정했어요. 말 안해주셨으면 몰랐을거예요 ㅠ_ㅠ

  3. 놀부흉내


    구슬 :D 님, 음악공간 새 필진으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우리들이 흔히 듣는 악곡에서 서양음악 위주의 기본구조는, 이미 바하의 시대에 완성된것이랍니다.
    즉 300년전 부턴데요.

    시대의 흐름에 따라 리듬이 바꿔지고, 악기가 바꿔지고, 또 편곡수법들이 바꿔져나가는 세상에 있으면서도,
    사람들은 자기의 취향과 정신상태에 어울리는 리듬, 선율, 화음, 그리고 편곡의 조합을 찾아,
    뻔한것임을 알면서도 그런 곡을 원하는것이라고 늘 궁금하고 있어요. 물론 저희도 그런데.

    님께서 이번에 올리신 두 곡, 쇄탈하면서도 약간의 애수를 느끼는 소품들인데 내 맘에 듭니다. (n_n 6)

    원래 '인스틀멘탈' 곡은 듣는 측 사람의 상상력이나 자그마한 연출력을 자극할 수 있는 그런 효과를 가지고 있지요. 그것이 가사세계에 메달림이 없이 자유로운 희노애락을 가져와주는 원천이기도 하고 ....

    앞으로, 날개처럼 자유로운 선곡과 음악애호자로서의 좋은 글들,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4. BlogIcon 구슬 :D


    오와.. 아주 해박하시네요^^
    전 사실 음악에 대해 지식수준이 낮은데
    놀부흉내님처럼 지식이 많은 분들이 제 글을 읽으면
    재미없을수도..ㅎㅎ

    날개처럼 자유로운 선곡을 하도록 노력할께요!

  5. BlogIcon 함차


    가사가 없어도 된다는 말에..동감을 표합니다.
    아내와 아이들과 눈으로만 말할때도..있죠
    화내고 사랑하고..여러가지 감정을 눈으로 담아낼때도 있답니다.
    때론 말보다..글보다..행동으로 눈짓으로..
    노래도 같지 않을까 싶네요

  6. BlogIcon 구슬 :D


    아내분과 눈으로 대화하신다니 눈치의 달인이시겠어요~^^
    전 눈으로 대화하진 않지만, 가끔 엄마의 눈이나 표정
    행동을 보고 내가 조심해야할지 말지 알 수가 있더라구요.
    저도 얼른 내공을 쌓아야 겠...ㅋㅋ

  7. BlogIcon WMINO


    네! 음악은 가사가 없어도 됩니다아!! 정말이요.^^


    근데 저 정말 위와 같이 생각하게 된 건 이루마와 유키 구라모토, 그리고 구슬님의 블로그에서 데모 버젼 음악을 들었을 때였답니다.^^

  8. BlogIcon 구슬 :D


    ^^ 미노님~ 그런 과찬을 해주시니 제가 쑥쓰러워요ㅋㅋ
    이루마와 유키쿠라모토..
    저도 그분들 좋아하는데.. 딱 제 스탈이예요ㅎㅎ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