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술 한 잔 속에 인생을 노래하고.

Posted By Deborah
2009년 6월 11일 목요일

'142번째 음악 페이퍼'





술은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요소들이 많이 있지요. 적당한 알콜 수치가 몸에 투입되고 나면 몸도 자연스럽게 풀리게 되고 나도 모르게 신세 한탄을 늘어놓기도 합니다. 요즘처럼 경기가 불황이고 회사에서 잘리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에 휩싸여 사는 많은 직장인에게 알콜이 가져다주는 잠시의 행복감에 취해 보신 분이라면 아실 겁니다.


술은 우리 사회에서 때어 놓을 수 없는 많은 요인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스트레스 해소를 하는데 꼭 빠질 수 없는 것 중의 하나가 술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술을 적당히 마시고 적당한 수준에서 끝내준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가 많습니다. 정도가 지나치면 언제나 화를 부르는 법이죠!


오늘 같은 날 직장 동료 아니면 친구를 불러 내어서 술 한잔 하면서 신세 한탄을 늘어놓아도 좋습니다. 당신의 말을 듣는 그 친구도 역시 그런 알콜의 기운을 빌어서 하고 싶었던 말들이 많이 있을 테니 말입니다. 오늘 술 때문에 늦게 집에 들어 온다고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이 힘들 때는 그럴 수도 있다는 것을 이해해주면 됩니다.


술 한잔 속에 인생을 노래하고 술 한잔을 목으로 넘기면서 쏴 하게 타오르는 느낌이 마치 우리의 삶을 유희하게 합니다. 당신의 삶을 노래하는 술잔 속에 힘든 날들이 비쳐 있습니다. 그런 당신이 안타깝기도 합니다. 하지만, 당신은 내일에 또 다른 희망을 걸어 봅니다. 물론 내일에 태양이 떠오를 때만 가능한 일이겠지요.


지금 당신은 술 한잔하시고 깊은 침묵 속에서 당신의 삶을 돌이켜 보고 후회하신 적은 없으신가요? 지금 삶에 만족 하고 있다면 당신은 정말 멋진 삶을 사셨습니다. 혹시나 후회된 삶을 살았다 할지라도 지난날들을 원망하지는 마세요. 이미 그날들은 잊혀진 날들일 뿐이니까요. 이제 새롭게 시작하려는 마음으로 또 한잔의 술을 들이켜시면 됩니다. 내일은 또 다른 태양이 떠오른다는 그 사실에 희망을 품고서 말입니다.


술 이야기를 하니, 빠질 수 없는 노래가 한 곡이 있습니다. 아일랜드 전통민요로 알려진 Whiskey in the Jar를 전설의 락그룹인 Thin Lizzy의 노래와 엘에이 메탈의 대명사로 알려진 메탈리카의 노래 두 곡을 올려 봅니다. Whiskey in the jar를 들어 보시고 어떤 곡이 좋은지 의견을 남겨 주세요. 필자의 소견으로는 Thin Lizzy의 곡이 감칠맛이 더 난다고나 할까요?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니 어떤 곡이 좋은 곡인지 여러분이 선택해주시길 바랍니다.


    
 
케럴산을 오르다 돈을 세는 페럴대령을 만났어.
난 총과 칼을 가지고 말했지.
"거기 서서 돈을 주든지 아니면 지옥으로 보내주겠어. "


그의 돈을 남김없이 가지고 왔지.
그의 모든 돈을 가지고 와서 집에 있는 몰리에게 가져다줬어.
그녀는 맹세했어 나를 사랑하겠다고 결코 나를 떠나지 않겠다고 말이야.
그러나 그녀는 악마의 속임에 넘어가고 난 그녀의 속임에 쉽게 넘어가 버렸던 거야.


술에 취한 채 몰리의 침실로 갔었지.
내 돈을 가지고 위험한 일이 일어날지는 몰랐지.
여섯 발자국 이나 일곱 발자국쯤 되는 곳에서 캐럴 대령이 걸어오고 있었어.
난 뛰어들면서 총으로 양쪽에 있는 통과 함께 그를 쐈어.


어떤 사람은 낚시를 좋아하고 어떤 사람은 사냥하는 것을 좋아하고
어떤 사람은 대포 터지는 소리를 듣는 것을 좋아하고
나는 특별히 몰리의 침실에서 잠자는 것을 좋아해.
그러나 여기 교도소에서 이렇게 사슬에 쇠뭉치가 달린 족쇄나 차고 있어. 

영어가사말

더보기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절대 공감합니다.
    저도 우연치 않게 술과 노래를 썻는데 제글도 한번 봐주세요 ^^

  2. BlogIcon Deborah


    안녕하세요. 티삼스의 매일 매일 기다려. 저도 좋아합니다. 애절한 가사말이 마음을 울리죠. 트랙백을 보내드릴 수가 없네요. 트랙백을 막아 놓으셨나요?

  3. 놀부흉내


    락이나 불루스 세계에서 술이 주제로 나오는 노래들은, 대층 큰 실수를 치고나 무슨 사고를 저지르는 것이
    모티브로 될 경우가 많은데, 그런 ㅂㅂㅅㄲ들의 자학송일수도 있네. ㅎㅎㅎ
    이에 비해서 한국의 트롯트나 일본 엥카 경우는, 술로서 슬픈 마음을 씻어내리고자 그것도 잘 못하는,
    그런 심정을 부르는 노래가 많은데, 역시 인종, 국민성의 차이일까?

    이번에 누님께서 고르신 두 버전은, 역시 원곡측에 감칠맛이 있어서 좋아요. (n_n 6)
    메타리카의 솔릿(solid)한 싸운드도 좋지만, 역시 술노래는 루즈(loose)한 싸운드가 마땅이죠.ㅎㅎㅎ

    근데, 이 노래에 나오는 몰리는 참 나쁜 여자네.
    설마, 남자를 농락하려는 누님의 숨겨진 욕망??? (놀려서 죄송 m(_ _)m)

    끝으로, 위 사진에 찍힌 술병은, 영국산 스캇치위스키 명품중의 하나, 그렌피딕(Glenfiddich)에 틀림없는데,
    전 이걸 술과 동량의 냉수에 타서 (얼음없이) 마시는 One on one(Fifty/fifty)을 좋아해요.

    아, 아직 오후3시반이네, 해가 저물 때까지 좀더 참자.(꿀꺽)

  4. BlogIcon Deborah


    아.. 오늘은 많이 피곤하군요. 하루 종일 밀린 빨래를 빨래방에 가서 했어요. 흑흑..ㅜㅜ 몰리가 정말 나쁘죠? 결국 여자 때문에 교도소 신세를 지고 마는 남자의 운명이 안탑갑기 보다는 자업자득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몰리라는 여자가 오늘날의 나쁜여자가 아닐까 생각되는 군요.

  5. BlogIcon Deborah


    댓글은 이곳에다 남겨 주셔도 됩니다. ^^ 근데요. 놀부흉내님은 미혼인가요? ㅎㅎㅎㅎ 그냥 궁금하네요. 여러 방면으로 해박하시니 제가 따라 갈 수가 없어요. ^^

  6. 놀부흉내


    내 친구의 며느님께서 말하신 바 있어요.
    '아, 진짜 천사처럼 빨래물 안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그 집은 애가 둘이었는데, 그래도 몇일만 밀리고나 장마철이 되면 빨래질도 개고생처럼 느끼실 때도 있었죠.

    누님처럼 애들이 넷이나 계시고, 아직도 철이 들기까지 좀더 기다려야 하는 애까지 있으면, 하루내내 마음편히 지내시는 시간이야 얼마 안되는 거죠.

    하지만 누님께서는 집안살림의 달인,챔피언이시니까, 이런저런 까다로움들도 전부 물리치고 굳세게, 그리고 알뜰히 살아가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근데, 이 댓글은 이쪽 불로그에 써서 되겠나?
    저쪽에 쓰는게 낳았을까 .... (^^a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