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 Luther Vandross

Posted By 비회원







2009년 6월 22일 월요일

'144번째 음악페이퍼'



 
Luther Vandross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흑인음악의 소울이란 게 대체 뭔지, 글로써 말로써는 표현 못할 '그것'을 마음으로 직접 느끼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눈물을 주루룩 흐르게 한다기보단, 감정을 북받쳐 오르게 하는... 뭔가 '울컥' 하게 하는..그런 느낌이랄까요..제가 참 좋아하는 노래 두 곡입니다. 'I'd Rather' 과 'superstar' 인데요, 전자에서 애절하면서도 왠지모를 감정의 절제가 느껴진다면, 후자는 구구절절 가슴을 후벼파는 그리움이 느껴집니다.


첫번째 곡 'i'd rather'는 '너가 아닌 다른이와 좋은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아무리 힘들다해도 차라리 너와 함께힘든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겠어..혼자 편하고 따뜻하게 지내느니, 차라리 너와 함께 폭풍속에 있는 게 낫겠어.." 란 내용의 노래인데요...,애절한 그의 음성에, 감정이입을 안할 수가 없네요. '둘'이어서 지친 마음은, 때론 '혼자'있는 시간이 정말 필요하다고 느끼게끔 하지요...그런 생각들이 끝내는 헤어짐을 선택하게 만들고, 그렇게 결국 얻어내고만 '혼자'의 시간 속에서 사람들은 깨닫습니다. 어떤 이는  "힘들어도 함께 일 때가 좋았음을..." 또 다른 어떤 이는, "이 시간이 나에게 정말로 필요했었음을...."


두번째 곡 'superstar'는 원래 carpenters의 노래로 유명한 곡인데요, Luther Vandross 덕에 R&B 버전으로 퍼펙트 변신을 하게 된 곡입니다. 이 곡은 국내외의 워낙 많은 가수들이 여기저기서 불러대서 여러 음성으로 들어봤지만, Luther Vandross의 한계를 넘을 수는 없는 모양인지...영 성에 차질 않네요. 괜히 섣불리 불렀다가 저 같이 이쁜 것만 더 이뻐하는 '편애' 가득한 리스너들의 레이다망에 꽂히게되면, 오히려 안부르니만 못한 대우를 받게되지요. 그리고 정말 잘한다해도 결국은 "아무리 잘해봤자...."  이런 평가 밖에 해줄 수가 없네요. 어쩌면 '넘지 못할 산'이란 표현으로,,,생각보다 일찍 떠나버린 그의 죽음에 대한 안타까움을 나타내는 것일런지도 모르겠습니다..   


anyway, 음악에 치유효과가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감정의 극대화를 통해 완전히 상황에 몰입하게 만드는 힘도 있는 것 같습니다. 참 희안하게도, 슬플 때는 오히려 더 그런 동병상련의 노래들을 찾는다고 하잖아요. '고통을 즐긴다'는 말이 그럴 때 쓰는말인가 싶기도 한 대목입니다. 지금도 누군가는 Luther Vandross의 음악이 필요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I'd rather


더보기






superstar


 


가사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웬리


    후우...작위를 수여해도 모자람이 없는 분이죠.
    Soul R&B의 마스터~!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웬리님도 좋아하시는 군요 ^^ 너무 일찍 가버린 것 같아 아쉬운 분...이에요 ㅜ

  3. 놀부흉내


    최근엔 유튜브에서 두 곡(두 버전)씩 소개하는게 유행인가요?
    전 많이 들려줘서 참 좋은데. ㅎㅎ

    저희는 소울뮤직에 관해서는 잘 알지못해서, 솔로보컬리스트는 Maurice White, James Ingram,
    Marvin Gaye 정도밖에 몰랐는데, (Babyface 는 소울이라고 말하기에는 좀 ....) 참 좋은 가수를
    소개해 주셨어요.

    선곡도 그렇지만, 독특한 애절감이 가슴을 치고, 또 찌르기도 하죠.
    어째서 그러냐고 궁금도 해봤는데 하나만 알아차린게 있어요.
    그건 '페이크'(Fake)를 억제한 창법을 함으로써 가사말 하나하나의 의미를 잘 씹고 삼킬수 있게
    들리는게 특징인거죠.

    원래 페이크는 흑인음악의 원조인 아프리카대륙의 민요부터 시작해서, 가스펠, 재즈, 불루스 등을
    거쳐, R&B에 이르는 현재까지 흑인음악의 특색으로서 진화발전 해온 테크닉인데, 그걸 일부러
    억제하는 창법을 통해서 가사세계의 의미를 완벽히 떠오르게 했지요.

    뷰티몽님 소개대로, Superstar 란 곡은 70년대 이후 수없이 커버된 곡인데, 흑인계에 있어서는
    Luther VanDross 의 이 노래가 최고 인것 같아요. (n_n 6)
    눈감고 들으면, 노래속 주인공의 가슴아픈 심정이 안겨오듯 ....

    네, 오늘은 배불리 들었습니다.^^

    근데, 위 댓글을 쓰신 분께서 '작위'라고 말씀하시던데, 아마 이름성에 'Van'이 붙는 사람은,
    네덜랜드에서는 귀족계층이 아닐까 싶었는데 ....
    흑인인데도 네덜랜드의 귀족, 묘하고 좀 웃기네.^^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매번 놀부흉내님이 덧붙여주시는 언어의 살들로인해, 더 많은 이해가 생기는 것 같아요 ^^가사 하나 하나가 마음에 콕콕 박힌다 했더니....그런 테크닉이 한몫하는 거군요ㅎㅎ 네덜란드 흑인귀족이란 말...재밌네요^^

  5. BlogIcon WMINO


    정말 말이 필요없는 분이시지요.
    -_-b!!!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