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이는 일

Posted By 비회원



  2009년 11월 30일 월요일

  '172번째 음악페이퍼'


현재는 모두 과거다. 지금 내 손가락이 자판을 스치는 것과 동시에 모니터 왼쪽 끝머리에 남겨지는 이 한 글자 한 글자들이...내가 걷고 있는 이 길 내 뒤로 스쳐 지나치는 모든 것들이 말이다. 몇 초나 걸리는 지 가늠할 수도 없을 만큼 찰나의 순간...모든 것은 이렇게 과거가 되고만다. 시간은 강물처럼 바람처럼 무조건 어디론가 흐르기만하고 결코 멈춰있는 법이 없으니 '지금'이란 말은 곧 '과거'나 마찬가지가 아닌가.  

 


must say good bye



살다보면 결코 내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순간들을 접하기 마련입니다. 물론 그런 일이 누구에게 언제 어느 시점에 나타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지요. 그 어떤 것으로도 치유될 수 없을 것 같은 시간들. 내 잘못이 아니라는 걸 알지만 죄책감과 슬픔으로 잠 못들게 만든 그 일을 겪고나니 세상의 모든 것이 변하는 것 같았습니다. 


파랗고 넓은 하늘은 그곳에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내게는 곧 '그리움'이 되었고 좋아하던 '산'은 이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저린 '괴로움'이 되어 두번다시 오르지 못할 것만 같습니다. 눈을 감으면 눈 앞에 아른 거리는 지난 기억들때문에 눈을 감는 것 그 자체로도 슬픔을 느끼던 그 때.


비우고 비워내도 눈물이 강물처럼 차 올라 끝내는 서러운 울음을 만들던 그 때. 슬픔이 마르기도 전에 서둘러 아무렇지 않게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야하는 이 삶이 참 싫게만 느껴졌었습니다. 결코 그런 슬픔따위는 모르는 듯 와 닿지 않는 위로를 건네는 이들앞에서 나 또한 웃어보일 수 밖에 없는 이 현실이말이에요.  


늘 어른스러운 내 친구가 말했습니다. "한 곳에 머물러있는 감정은 없어. 지금 니가 느끼는 것들은 조금씩 조금씩 다 어디론가 날아가버리고 넌 곧 괜찮아질거야 그리고 또 다시 아무렇지 않게 살아가게될테니 걱정하지마 " 라고. 그렇게 확신에 찬 목소리로 내게 했던 말들은 틀린 말이 아니었습니다. 지금 이렇게 이전처럼 잘 지내고 있으니말이에요.


가까운 누군가를 잃어본 경험이 없었습니다. 되돌리고 싶지만 되돌릴 수 없고, 믿기싫지만 믿을 수 밖에 없는 그 단호한 시간 속에서 나는 '죽음'을 받아들이는 법을 스스로 깨달아야했습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그때 내가 그런 말은 하지 않았을텐데.....이럴 줄 알았으면 널 따뜻하게 한 번 꼬옥 안아주며 얼마나 힘들었는지 네 얘기를 한번쯤 들어줄 걸...." 이런 생각에 잠 못들던 밤도 이제 과거가 되었습니다.


나는 '죽음'도 삶의 일부이며, 그것 또한 또 다른 세상이라고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만약에 만약에 다음 세상이 정말로 있다면 그 곳에서도 우리 꼭 좋은 누나 동생으로 다시 만나길 맘 속으로 기도해봅니다. 가슴은 아프지만 이것 또한 삶이라는 것을 받아들이고 기억하지 않으려고 애써 노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저 하늘 어느 곳에 있을 너를 그리워할 것이고 산을 바라보며 아픔을 기억해줄 것입니다.


눈물도 멈추고 슬픔도 멈추었다 생각했는데 지금 또 다시 울음이 나오려하는 걸 보니 감정이란 것이 현재에 머물러있지 않다고 해서 영원히 사라지는 것 또한 아니구나를 느낍니다. '후회없는 삶을 사는 것' 이것이 내게 남기고 간 숙제인 것만 같습니다. 당장 내 삶을 살아내기에 급급했던 나 자신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 '말'로는 감정을 숨기기가 쉬운데, '글'은 감정을 숨기기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두 곡은 예전에 인상깊게 보았던 '시월애' OST 입니다.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딸기우유!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이는 일....
    전 죽음은 아니지만
    제목처럼 그런 일에 처한 경우가 있었어요
    전 그런 일을 잘 대처해나갈 능력이 많진 않더라구요
    그저 인간이 망각의 동물이라는 것이 감사할 뿐...

    글을 가슴으로 쓰시는 거 같아요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2. BlogIcon Deborah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다는 것 만큼 큰 상실은 없다고 봐. 물론 세월이 지나면 점점 감정은 무디어져 가겠지만, 사랑하는 사람은 가슴에 못 처럼 박혀서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다는 사실을 나도 몇년전에 경험을 해서 잘 알고 있단다. ㅜㅜ 마음이 아프네.

  3. BlogIcon M.T.I


    잊지 못할 것 같은 사람은 언젠가 잊혀지더라도,
    그리웠던 사실과 슬펐던 사실만 잊혀지지 않지요.
    그건 어쩔수 없는 것 같아요.

  4. BlogIcon Commercial


    It should be noted that whilst ordering papers for sale at paper writing service, you can get unkind attitude. In case you feel that the bureau is trying to cheat you, don't buy term paper from it.

  5. BlogIcon wmino


    시월애....
    제 마음속 Favorite 무비이기도 하면서....
    고등학교 때부터 OST는 정말 지겹도록 듣고 있습니다.
    언제 들어도 이건 정말 명반이죠.

  6. 가슴속사랑


    전 얼마전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습니다
    너무 힘이 듭니다...받아들여야 한다는거 알면서
    그래야 그 사람이 편해질수 있다는거 알면서도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그의 목소리 손길 눈빛 모든게 그대론데 그 사람만 없다는게
    캄캄한 터널 속에서 시간이 멈춘것만 같아 너무 무섭습니다
    저 어떻게 살아야할지 제가 살아있다는 자체도 너무 싫습니다
    정말 너무 힘이 들어여

  7. BlogIcon AUTOCARS ZONE


    I admit with your Blog and I will be back to examine it more in the future so please keep up your work.

  8. BlogIcon pain problem


    This is something I need to think more about. <a href="http://www.workoutroutine101.com/back-pain/how-stretching-can-ease-the-trunk-pain-problem.html"> pain problem</a>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