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잘 지내고 있나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그 말.

Posted By WMINO




2009년 7월 15일 수요일

'148번째 음악 페이퍼'


여느 때와 다름없이 친구들과 메신저로 대화하고 있다. 띠리링 소리와 함께 누군가가 로그인했다. 아.... 그 사람이다. 헤어진지 3년.


'좀 더 시간이 흐른 뒤에 정말 서로를 위해 진지하게 대화했으면 좋겠다. 정말 누구보다 행복했었어.'


이 말로 이별을 고했던 그 사람. 그리고 3년이란 시간. 3년이란 시간이라면.... 좀 더 시간이 흘렀다고 할 수 있을까? 그 잔인하고 지독했던 서로의 행동에 대해 사과하고 싶었다. 응.... 그래. 알고 있다. 이건 정말 별로인 행위라는 것. 내가 매달렸던 것. 집착했던 것. 좀 더 사랑한게 뭐 그리 대단한거라고.... 그 사람 앞에서 유세떨며 내 순정을 망가뜨린 죄인이라 비난했던 것. 이를 사과하고 싶었다.


아니.... 솔직하지 못하다. 이를 사과하는 것 자체가 웃긴 일이다. 그 사람에겐 아직도 아픈 기억일수도 있는거다. 그냥.... 그 사람과 말 그대로 대화를 하고 싶었을 뿐이다. 어떤 대화냐고.... 그렇게 묻는다면.... 할말은 없다. 지금의 내 행동이 정말 별로라는 건 나도 잘 알고 있으니까. 다만.... 그냥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었다. 지금이라도....


띠딕, 더블클릭. 대화창이 열린다. 다시 대화창을 닫는다. 다시 더블클릭. 다시 닫고.... 수차례 거듭한 끝에 대화창을 열었다.


잘 지내? 지웠다. 이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할까. 지금 내가 말을 건다면 당황해할까? 다시 내 손가락이 움직인다. 잘 지내? .... 이러기를 또 수차례.... 30분간이나 망설이고 있다.


그래. 그래. 그래.... 이제 엔터키만 누르면 돼. 이제.... 엔터키만 누르면 된다구. 또 다시 수차례 손이 움직인다. 이러기를 또 30분째....


XXX님은 오프라인 상태이므로 응답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차라리 잘된걸까.... 정말. 정말 모르겠다.





# 저 남자. 어떻게 했어야 옳았던 걸까요? 역시.... 이게 차라리 잘 된걸까요?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놀부흉내


    하림씨의 노래는 처음 들어봤어요. 음악프로에서 얼굴은 몇번 봤는데, 왠일인지 노래는 안부르고
    외국에서 사온 묘한 악기를 연주하고나 다른 가수의 배킹할때가 많아서 ....

    하지만 이런 목소리인줄은 몰랐어요. 누군가와 비교한다면, 제가 좋아하는 James Ingram
    닮은 목소리 인들 .... 발라드 전반 곡상도 그렇거니와 ....
    또한 이곡, 도중에서 들어가는 소프라노쌕쏘폰 솔로가 Kenny G. 아닐까요?
    한때 한국에 머물러서 활동했다는 소문도 들어본 적이 있는데 ....
    아무튼 이 노래, 참으로 맘에 듭니다. (n_n 6)

    근데요, 사람이랑 자기가 젊고 진지할때 일수록, 모든 행동의 결과는 'All or Nothing' 밖에 없는듯이
    내기처럼 생각하고 느낄 때가 있어요.
    하지만 어른이 되고, 나이가 들고, 또한 노회하기까지 외우게 되면, 무슨 일이든 '그냥그냥' 살아가는
    중간책을 알게 되는 겁니다.

    '잘 지내?' 엔터키를 누른 후, 그 사람이 로그아웃함을 확인해서 속상하겠지만, 한편 마음구석에
    말로서 표현 못하는 자그마한 안심감이 생기는 것도 사실이구요. ;;;

    그렇게 해서 사람들은 익숙한 일상생활속에서, '마음의 완충재' 를 얻어갑니다.

  2. BlogIcon WMINO


    James Ingram!
    하림과 비슷하죠.
    섹소폰은 Kenny.G?
    아마 아닐 거예요, 놀부흉내님.^^


    아....
    그 남자는.
    아직 모르겠다나봐요.
    하지만 놀부흉내님 말씀대로....
    자그마한 안심감이 생긴건....
    정말 사실이네요.


    쪽집게 놀부흉내님.

  3.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변수를 담담히 받아들일 줄 아는 게 어른...이 아닌가 그런 생각을 좀 하게되는데 저는 아직도 멀었단 생각이 드네요 - - ;; 하림씨 출국도 좋고 난치병도 좋고...

  4. 놀부흉내


    아직 멀었다구요?
    그게 바로 뷰티몽님께서 열심히, 정열적으로 살고계신다는거 잖아요. ㅎㅎㅎ

    가끔 인생에서는 정열만으로 잡지못하는 것, 또 정열이 공전해버리는 때가 있지요.

    그럴 때 일수록, 어떤 변수를 담담히 쓰든가, 아니면 받아들일까, 그것들이 많이 궁금이 되겠는데 ....

    ---------------------

    그나저나, 지금 이 노래 연습중입니다.
    키이가 내 목소리와 딱 맞네요. ♬
    하지만, 일본 노래방에 이 곡이 있을까 ....

  5. BlogIcon WMINO


    하림 1, 2집은 참 드문 명반이죠.^^
    왜 안 돌아오는지!!!
    어서 빨리 보고 싶은데요.


    저 남자는 아직 어른되려면 한참 멀었네요.^^

  6. 시네라스


    하림씨의 2집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그 남자에 대한 완벽하진 않은 답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나저나 하림씨 3집은 안나오고 자꾸 희귀 악기 세션 뛰는게 안쓰럽...;;

  7. BlogIcon WMINO


    와우! 그러게요!


    그 음악이라면....
    저 남자도 곧.
    체념할 수 있겠죠?

  8. BlogIcon ransvaginal mesh


    Very interesting, if your looking at removing malware and spyware also then stopzilla is a recommended solution. <a href="http://www.workoutroutine101.com/healthcare-systems/uses-of-transvaginal-mesh-and-reasons-for-recalling-of-the-product.html">ransvaginal mesh</a>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