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랑 - 소유하거나 존재하거나

Posted By 비회원
2009년 5월 14일 금요일

'135번째 음악페이퍼'



소유냐 존재냐.

세상에는 내가 가짐으로써 내 것이라 부를 수 있는 것들이 아주 많이 있습니다. 손으로 만질 수 있는 물건들이 그렇고, 요즘엔 좀 달라졌지만 음악도 시디라는 객체로써 소유될 수 있는 것이지요. 내게 속해 있으므로 언제든지 그것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있고, 그런 마음이 사람으로 하여금 조금은 욕심을 채워줄 수 있지요.



소유냐 존재냐.

그렇다면, 사람 그리고 사랑은 어떨까요. 설명할 수 없는 가슴떨림, 자꾸만 아른거리는 그 사람의 얼굴, 심장의 쿵쾅거림, 떠올리면 마음에 가득차는 기분 좋은 느낌. 그 사람- 그 사랑을 내가 차지할 수 있다면 이런 기분을 영원토록 내게 속하게 만들 수 있을 것 같고, 언제까지나 함께할 수 있을 것 같은, 내 것으로 만들어 버리고 싶은 욕심.




널 생각하면 약이 올라
영원히 가질 수 없는 보물처럼 넌

널 보고있으면 널 갈아먹고 싶어
하지만 그럼 두번 다시 볼 수 없어


나의 이성 나의 이론 나의 존엄
나의 권위 모두가
유치함과 조바심과 억지 부림
속 좁은 오해로
바뀌는 건 한 순간이니까
사랑이란 이름 아래 저주처럼



<오지은 - (華)>




소유냐 존재냐


때로는 소유하고 싶어도, 혹 그럴수 있다 하더라도 있는 그대로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마음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너무나 갖고 싶은 마음에 그 마음을 씹어삼킨다 하더라도 그렇다면 두번 다신 볼 수 없다고 노래하는 부분의 가사가 매우 인상적인 인디씬의 마녀 오지은의 노래입니다.

좋은만큼의 가슴아픔을 동시에 우리에게 가져다 주는 사랑은, 정말 사랑이란 이름의 저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어째서 우리는 그 앞에서 한 없이 약해지고 어려지고 유치하게 변하는 것 일까요. 이래서 수십년이 지나도 수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사랑에 관해서 노래하고 있는 것이겠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그러게말이에요, 나이불문 세상에서 나를 가장 유치하게 만드는....ㅎㅎㅎ 동시에 소년을 어른으로 어른을 소년으로....만드는 요상한 힘

  2. BlogIcon @Jay


    뭐든지 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동시에, 아무 것도 할 수 없게 만들어 주는 신비의 묘약이죠 :)

  3. BlogIcon WMINO


    오지은 님의 곡은 음악만 듣고 가사를 유심히 본 적이 없는데....
    널 갈아먹고 싶어....-_-;;

  4. BlogIcon @Jay


    처음 들었을 때 조금은 충격적인 부분이었지요. 하지만 음악을 들을 때는 너무나 자연스럽다는. 그 때문인지 네이버 뮤직에서는 이 곡이 19세 마크가 붙어있네요 -_-

    http://music.naver.com/album.nhn?tubeid=172003

  5. 놀부흉내


    ㅎㅎ 제목을 봐서 무슨 시사적인 노래일까 싶었는데, 잘 들어보면 그런 일도 없군요.

    저희 느낌으로서는, 갓난 아이가 엄마 젖을 찾아서 울부짖는 듯,
    사랑을 만나서 얼마 안되는 젊은 커플이 서로를 원하고, 만나고, 더듬고, 지복(至福)을 얻어가는 모습을,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시간들을 사치스럽게도 애정땜에 낭비하는,
    그런 모습을 여자측의 감성으로 섬세히 묘사한것 같아요.

    하지만, 이 노래를 통해서 작자(가수)의 캐럭터가 진짜 이뻐∼∼∼∼∼∼
    노래 부르는 중에 뒤로부터 껴안아주고 싶어질 듯 .... ㅋㅋㅋㅋㅋㅋㅋ (n_n 6)

  6. BlogIcon @Jay


    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느껴보았을 감정들을 공감가는 말들도 풀어낸 것이 좋은 것 같아요 ^_^ 복잡한 것들을 쉬운 말들로 풀어낸.

    위 곡의 캐릭터가 맘에 드신다면 오지은 1집 전체를 들어보길 추천해 드립니다. 최근에 나온 2집도 역시!

  7. 놀부흉내


    JAY 님께서 추천하시기에 1,2집 통털어서 찾아봤어요.

    흠흠 .... 여성주관의 애정표현들이 섬세하게, 가끔은 선정적(육감적?)인 분위기까지 엮으면서 울려오는 건, 한국내 도덕관부터 비춰보면 놀라울만큼 신선하네요.

    자료부터 봐서 이 사람이 대한민국 인디계 여성뮤지션 제1임자 라는 표현도 딱인듯.

    근데, 들으면서 이 사람 목소리라 할까 보컬스타일에 왠일인지 낯이 있는 것 같아서 잠시 궁금했었던데, 되살려보니 일본의 여성럭가수 '시이나 링고' 와 닮은게 알았어요.

    전반 작품성격은 '시이나'쪽이 선정적(야비)이고 공격적이긴 하지만, 부르는 곡의 부분에 따라서 발성모드를 바꾸고 정감을 강조하는 스타일이 닮았는데, 그걸 갖고 흉내니 뭐니 할 생각은 없어요.

    '시이나' 자신 90년대 말기 데뷔당시에 앞선 가수들의 스타일을 표절한게 아니냐고 악의에 찬 지적들을 물리치고 2000년대 초기에 들어가서 밀리언쎌러를 연발하고 대박냈던 사람이에요.

    그러니까 오지은씨도 '여자가 부르는 노래' 로서는 여성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반면, 적지않게 사회적편견에 시달릴 수도 있지만, '사랑의 힘' 으로 이겨내 주시기를 바랄께요.

    암튼 잘 들었습니다. (n_n 6)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