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도 변했는지 비오는 날이 좋다

Posted By 비회원

2009년 7월 20일 월요일

'150번째 음악페이퍼'

 

  


비오는 날, 몹쓸 자동차 한 대가 웅덩이에 고인 물을 제대로 밟고 지나간다. 나는 아무 소용도 없으면서 "저런~XXX" 욕을 하고, 차 번호를 괜히 외우며, 뿌연 유리 속 보이지 않는 틈으로 운전자의 뒷통수를 파악한다. "휴...아침부터 이게 무슨 꼴인지..." 어제 세탁소에서 막 찾아온 옷을 꺼내 입고 나오는 게 아니었는데 하며...괜히 내 탓으로 돌린다.


Rainy Day

비가 오는 날이면, 물 먹은 스펀지 마냥, 평소보다 묵직하게 늘어지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그걸 핑계 삼아 게으름과 느림이 허용될 수 있는 날이기도 하니, 마냥 나쁘지만도 않네요. 한 때는 비오는 날은 돌아다니기가 불편하고, 모든 게 눅눅해지는 느낌 때문에 참 싫어했었는데, 저도 변했는지 지금은 비오는 날이 조금 운치있게 느껴지네요.


그래도, 비오는 날 투덜투덜 버릇은 아직 여전하지만, 날 포함한 하늘 아래 모든 것이 젖어버린 세상을 보며 작은 위안을 받기도 하고, 빗소리가 주는 낭만에 잠시 딴 생각에 잠기기도 하는 나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전에는 귀 기울이지 못했던 것들에 서서히 관심을 갖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비단 '비내리는 날'에 대한 사소한 생각의 변화 뿐 아니라, 우리가 사는모든 것들에게도 어제 그렇게 강력히 아니라고 했던 무엇이 오늘은 또 이해가 되고, 받아들여 질 수도 있는 것처럼 그렇게 사람이 변하는 이유 말이에요. 누구나 변할 수 있다는 것을 첨 부터 깨닫진 못했지만, 지금은 어떤 상황, 어떤 일이 벌어져도 한편으론 '그럴 수도 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뭐, 이로써 마음이 허용할 수 있는 범위가 한없이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그냥, 이해는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거에요. 그동안 이해되지 않던 것들의 대부분은 아마도 그 속에서 '논리'를 찾으려 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저 누구나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인간이고, 인간이기에 변할 수 있는 것인데.....너무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 건 아니었는지. 나 조차도 이렇게 변하고 있는데 말이에요.


유리창을 타고 송글송글 맺히는 빗물을 바라보면서, 이전의 나와 지금의 내가 같지 않음을 깨닫습니다. 비오는 날 생각나는 노래 두 곡, July의 '비오는 날' 그리고 steve barakett의 'rainbow bridge' 입니다. 




비오는 날 - July-


 


Rainbow Bridge - Steve barakat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by calistan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Deborah


    Rainbow bridge. 이곡 참 마음에 들어서 자주 듣던 곡인데. 다시 듣게 되어 좋군요. 왠지 기분이 업되는 느낌입니다. 빗 방울 소리가 들린다면 더 멋있을 법한 음악이죠.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저도 이 음악 매우 좋아라해요ㅎㅎ 듣고있으면 괜히 착해지는 느낌이랄까 - -ㅎㅎ

  3. 놀부흉내


    비오는 날은 ........ 난 업무효율이 안좋아요.(흑)
    아무 생각없이 창문가에 눈치을 옮기고, 떨어져오는 빗방울들을 쳐다보면서,
    쓸데없는 망상에만 잠겨버리니까요.

    비오는 날은, 그때 그사람의 그모습을 아무래도 되살리게 됩니다.
    함께 들어간 카페의 한 구석에서, 외출을 중지해서 대소하면서 벌렸던 수다들을 ...........
    또한 그때부터 얼마후, 그사람의 눈가에 빗방울보다 더 큰 이슬이 맺혀있었던 것을 ..........

    죄송합니다. 위 댓글은 한글쓰기연습으로 꾸민 가짜입니다. (^^a
    하지만 '비' 를 테마로 한 음악들은 대충 이렇게 마음이 허전해짐을 표현한 곡들이 많은듯 싶어요.
    아무 생각없이 듣고있으면 그냥 피아노소리에 끌려가듯...........
    비오는 날도, 창가에 떨어져오는 비방울들을 보고만 있다가 어느 새에 시간만이 흘러가는 ............

    그런 느낌을 주는 곡들이었어요. (n_n 6)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저는 비오는 날이 조금 더 집중이 잘 되는 거 가튼데 괜히 평소보다 더 차분해지고 그래서 그런지...ㅎㅎ 한글쓰기 연습용 글을 아예 메일로 보내주시는 것도....좋을 듯 한데...팀블로그에 포스팅으로 소개해도 좋지않을까요ㅎㅎ

  5. BlogIcon 하늘다래


    저도 비오는 날..
    실내에 있는것만 좋아 한다죠^^
    책 보고 비오는 날 어울리는 음악들 틀어 놓구요. ^^
    좋다죠 ㅋㄷ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좋아하는 거에도 조건이 갖춰줘야 완벽히 좋아할 수 있는 듯...ㅎㅎ 저도 실내에서 편하게 음악이나 듣고 커피나 마시고 유리창으로 비오는 거 볼 수 있는 게 딱 좋아요 사실 ㅋㅋㅋ

  7. BlogIcon WMINO


    레인보우 브릿지....
    예전에 학교 방송국에서 프로그램할 때 멘트 BG였는데....
    그 때 한창 스티브 바라캇 좋아할 때죠....^^;;

  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저도 스티브바라캇 음악 완전 좋아해요 ㅎ day by day도 좋고 위에도 말했지만..괜히 착해지는 느김이랄까;;;

  9. BlogIcon @Jay


    저는 my aunt mary의 greeting song !
    눅눅한 습기가 느껴지는 기타 소리가 너무 좋아요 :)

  10.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저~~마이앤트메리 너무 좋아하는데^^ 전 목소리가 너무 조아요 ㅋㅋㅋ

  11. Snowwhite


    한살 두살 내 나이에 숫자를 하나씩 더해가면서 세상에 점점 무뎌지는 것 같으면서도, 어느순간 한없이 감성적이게 되는 날이 있는 것 같아요- 뚜렷한 이유 없이 울컥 눈물이 쏟아지는 그런날...오늘 처럼 비오는 날엔, 주변도 돌아보고 나도 돌아보는 그런시간이 주어지는 것 같아 좋네요- 뷰티풀몬스터님의 글귀 하나 하나가 제 마음을 두드려 이렇게 글을 남겨요-

  1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SNOWWHITE님^^반갑습니닷. 제 글에 이렇게 반응을 보여주시다니..매우 감사드립니다.제가 답장이 좀 늦었죠? 죄송^^;비오는 날은 좀 차분해지기도 하고 먼가...운치있게 느껴지기도 하고 그래요 요즘은...저도 나이가 들어서일까요 ㅎㅎㅎ

  13. Snowwhite


    한때 스티브바라캇이 너무 너무 좋았었어요. 내 마음을 어루만지고 나를 따뜻하게 해주는 그 선율이 좋았어요. 너무 좋아 캐나다 케백에 갔었을 만큼- 어떤 감성을 갖은 분이길래 이런 음악을 쓰나.. 그 분이 사는 곳은 어떤 곳일까... 정말 궁금했었죠. 안타깝게 그곳에서 그분의 콘서트엔 못 갔지만, 그의 감성을 만든 캐나다의 매력을 실컷 느끼고 왔네요ㅎㅎ 오랜만에 같은 음악을 좋아하는 분을 만나 아이처럼 기분이 좋아졌어요^^

  1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음악에 빠져서 그곳으로 발길을 돌릴 수 있는 분이시라니...부럽고, 멋지십니닷! 이렇게 같은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을 뵐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네요. 자주 들려주세용~^^


  15. 비밀댓글입니다

  1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넹, 감사합니다. 자주 자주 놀러오세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