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의 여행은 누군가에겐 지루한 현실

Posted By 비회원
2009년 10월 12일 월요일

'158번째 음악 페이퍼'


오전 8:30분 떠나기 전

                          
마지막 여름이 될 때쯤, 도쿄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이제는 누가봐도 확연히 가을이라 할 수 있는 10월인데, 한달이 조금 지난 지금, 그때의 이야기를 꺼내는 건,  mp3에서 흐르는 위저(Weezer)의 음악 'Island in the sun' 을 들으면서 다음여행은 도시가 아닌 조용한 섬에서 아무것도 하지않는 '휴식'도 꽤 괜찮을 것 같단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이번 여행은, 한 6년 전에 다녀왔던 일본여행과 느낌이 참 많이 틀리더군요. 그 때에 비하면, 사소한 것들에게도 감탄하게되고, 새롭게 느껴지는 것들이 참 많았어요. 아마도 몇 년의 시간동안, 조금은 성장했기 때문이거나 or 쓸데없는 잡념이 많아진 탓이겠죠^^


특히, 이륙할 때의 비행기 엔진소리 하나에도 그것이 주는 설렘이 얼마나 큰지를 깨달았고, 하늘 위를 날고 있는 동안 모든 잡념들이 사라지는 순간을 온 몸으로 느끼면서 여행의 기쁨을 맛보았죠. 그리고 도착해서는, 여행 시나리오에는 전혀 없었던 지하철 사고 때문에 1시간 동안 알아듣지도 못하는 안내방송을 소음처럼 듣고 앉아있었습니다. 여행의 현실이 출발 전의 상상 속에서 만큼 로맨틱하기는 쉽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이었죠.


사실, ‘도쿄’와 내가 살고 있는 ‘서울’은  서로서로 크기를 자랑하는 높은 빌딩에, 쇼핑센터들에, 각종 카페과 사람들이 바글한 도시라는 점에서  별반 다를 것이 없었지만, 그래도 ‘여행’이란 이유 하나로, 모든 것이 낯설고도 새로워 보였어요. 지나치는 간판 하나도, 쓰레기통도, 자판기, 심지어 동네 담벼락에 앉아있는 고양이마저도...평범한 이 모든 것들이. 이국적으로 보이는 것. 여행자가 되면, 이렇게 모든 것들을 특별하게 바라볼 수 있는 시선을 부여받는 모양입니다. 
 

여행의 기술
그리고, 그 특별한 시선을 기억속에 남기기 위해서 대체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한번 생각해 봅니다. 오로지 내 눈을 통해서만 바라보던 그것들을, 글이나, 사진이나, 그림이나 혹은  내가 서있는 그 장소와 절묘하게 어울리는 음악을 찾아 듣고 이처럼 기록으로 남기는 것. 이렇게 여행을 포장하는 기술들 때문에, 돌아온 일상에서 그 여행이 주는 가치가 더 커지는 거겠죠.


참 희안하다 생각되는 것이, 이렇게 아름답게 포장되고 있는 내가 하는 그 여행이 그 도시의 누군가에겐 지루한 '현실'일 뿐이라는 사실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결국 어쩌면 모든 건 기억의 재구성일뿐이란 생각도 들고 말이죠. 모두 같은 '눈'을 가졌지만, 그것을 보는 '마음'은 다 틀린 것처럼 말이에요. 우리에게 그저 특별한 것 없어보이는 공간에서, 일본인 관광객들이 감탄하고, 사진을 마구 찍어대는 걸 생각해보면 더 와닿습니다.  


요새 Weezer의 음악을 꽤 자주 듣는데요, 특히 island in the sun은 다음번 여행은 여유가 된다면, 조용한 섬에서 그야말로 휴식이란 즐겨보고 싶단 생각을 문득 들게 했습니다. 고민과 걱정들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 바로 '여행' 아닐까요..그런 의미에서 또 짐을 싸고싶은 충동이 마구 일어나는 요즘입니다. ^^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도 Hip~Hip♬ 들을 때마다 어깨가 들썩들썩 하게 되는 명곡, 망설임없이 추천해주고 싶은 Weezer의 Island in the sun입니다. (덧붙여, 알랭드보통의 '여행의기술'이란 책도 추천입니다)




Island in the sun 
 
Weezer

     

더보기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Sunnу


    힙힙~ 오랜만에 들어도 좋네요. 여행갈 때 들으면 정말 좋겠어요.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맞죠~~Hip~Hip~들으면 여전히 신나고 당장 짐싸고 싶은 마음만...굴뚝 ㅋㅋ

  3. BlogIcon Drifter


    이 앨범 죽이죵~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넹~~^^ DRIFTER님도 저와 취향이 비슷하시군요~ㅎㅎ

  5. BlogIcon in2web


    전 21일 출발입니다 도쿄... 뷰티몽님께 팁 몇가지 물어봐여겠네요^^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아~~다시 가보고 싶은 도쿄 ...지하철만 탈 줄 알면 얼마든지 혼자 갈 수 있는 도쿄ㅎㅎ아사쿠사, 디즈니랜드, 신주쿠...참 좋더군요...특히 일정이 짧으시면,,,,일반 도시체험보다, 도심속에서 일본 냄새가 확실히 나는 아사쿠사도 좋은 것 같아요..추천!

  7. BlogIcon 만솜


    무조건 새로운 세계를 보고 싶어 여행가고 싶다는 생각만 들었는데
    정말 그렇군요, 외국인에겐 신기한 서울이 저에겐 그저 어릴 때 부터 자라난 지겨운 현실이군요.
    현실에 감사하고
    지루할지도 모르는 현실에서도 새로움과 설레임을 느끼는 마음의 눈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튼 음악은 잘 듣고 갑니다 ^^

  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렇죠^^ 여행이란 이유만으로 별 차이도 없는 것들이 참 색다르게 보이는 것 보면....그리고, 우리에게 평범한 것들이 외국인의 눈에 특별해 보이는 것들...생각하면,,모든 게 마음먹기에 달려있단 생각도 들고 그래용^^

  9. BlogIcon hlighter


    오랜만에 듣네요 이 노래~
    저도 다음달에 친구들이랑 캠퍼밴 하나 빌려서 여행갈려고 계획중입니다! :D

  10.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와~~부럽부럽~어디로 가시나요^^ 저도 가을에 친구들이랑 여행갈려고 또 생각중에 있는데....얼른 가고싶네용

  11. BlogIcon hlighter


    네, 무려 아직도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ㅎㅎㅎ
    저는 조용히 쉴 수 있는 곳으로 가자고 우기고 있는데 의견이 엇갈리네요. :( 저희가 참 대책이 없는 아이들 집단입니다. ㅎㅎㅎㅎ

  12. BlogIcon 미미씨


    요즘 저도 도쿄에 가고 싶어서 살짜기 병날지경이랍니다. ㅎㅎㅎ

  13.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아~~도쿄 저도 또 가고 싶어요 ㅋㅋ 약간의 돈과 시간만 있으면....그게 그렇게 안되네요 ㅋㅋ 미미님도 어서 빠른 시일내에 도쿄여행 이루시길!!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