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감성 200%의 그녀, 이소라의 8번 트랙

Posted By 비회원

2009년 2월 12일 목요일

'118번째 음악페이퍼'



감성 200%의 그녀, 이소라 


 아물지 못하는 저녁 





어느 한 시인은 사랑을 '고통의 축제' 라고 정의 했었습니다. 그녀는 마치 그 고통의 축제를 즐기기라도 하듯이, 그 상실의 아픔에 기꺼이 자신을 던져 이렇게 또 200%의 감성이 담긴 앨범을 내놓았습니다. 


만약, 그녀에게 가수의 재능이 없었다면 어땠을까요. 그래도 그녀는 분명 어느 다른 분야에서든 그녀의 감성을 표출해내며 예술가의 삶을 살아갔을 것이란 생각이 드네요. 


한 인터뷰를 보니 "매일 아침마다 눈물로 베개를 적신다...그정도의 감수성이 있어야 노래를 할 수 있다...." 고 말씀하시더군요.  이 전에 '이소라의 프로포즈' 에서도 '제발' 이란 노래를 부르면서 주체할 수 없는 감성으로 인해 노래가 몇번이고 중단이 되었었죠. 굉장히 인상 깊게 봤는데요, 몇몇 신인 발라드 가수들이 노래를 부르며 짜내는 억지 눈물 연기와는 차원이 다르죠.  


그녀의 음악은 그녀의 경험과 깊은 감성이 만들어내는 결과물들이기에 그녀의 음악에 공감하고 눈물짓는 대중들이 많은 것이 아닐까 생각듭니다. 바로 이런 음악의 진정성들이 이소라씨가 한국의 대중 음악계에서 누구도 흉내내지 못할 자신만의 영역을 확고히 지키고 있는 이유가 아닐까요.


그런 그녀가 내 놓은 이번 앨범 <이소라 7집>은 본인이 모두 직접 작사 및 프로듀싱까지 맡아 아티스트로서의 위치를 대중들에게 다시 한번 확실히 인지 시켰습니다. 물론, 그녀의 외적인 변화도 한층 더 카리스마 있었지만,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에서도 여전히 그녀의 몽환적이고 우울한 그레이 감성은 가릴 수가 없더군요.



<이소라7집>의 특이한 점은 각 음악의 제목들을 리스너들 몫으로 남겨 두었다는 것입니다. 모든 음악에 제목이 없이 1번트랙 2번트랙......입니다. 그렇다면 우린 각자의 감성을 담은 제목으로 이 음악들을 본인만의 음악으로 완성시켜 보는 게 어떨까요. 아마도 이러한 취지가 있었을 거란 생각이듭니다.  


참고로, 한 방송에서 김구라, 장윤주, 윤건씨께서 '8번트랙'을 듣고 지어주신 제목들을 보셨나요? ' 인천공항 라운지 오후4시' (윤건), '7th evenue 9th street 501호'(장윤주), '사후 70년'(김구라) 이렇게 지으셨더군요. 그럼 이제, 이소라씨의 8번 트랙을 들으신 블로거 여러분들의 차례입니다. 각자의 감성을 담은 제목들 기대할께요^^ 



+  맨 위의 제목인 '아물지 못하는 저녁'은 이병률 시인의 시 제목이에요. 혼자 남겨 진 밤, 연인의 부재는 그녀에게 영원히 아물지 못하는 저녁을 남긴 것 같네요. 이러한 이유로 제목으로 잘 어울리는 것 같아 선택했습니닷. 


 



  

8번트랙 - 이소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얼마남지 않은 겨울입니다.  
좋은 음악들과 함께 감성 충만한 남은겨울 보내시길.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j준


    예전의 뚱실뚱실하던 이소라가 아니라서 무효!! ?응??

    여전히 목소리 좋구려. 덕분에 좋은 노래 듣고 갑니다.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외모만으로 보자면,,,저도 예전의 통통한 이소라씨가 더 좋아요 그땐 그래도 먼가...푸근하고 친근한 느낌이 있었는데..;;

  3. BlogIcon WMINO


    이소라 앨범 참 괜찮아요. 덕분에 지름신 오셔서 질러버렸네요.ㅠㅠㅠ
    근데 전혀 후회하지 않고 있습니다, 아 좋아라~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렇죠?ㅎㅎ이 정도면 CD구입이 아깝지 않은 듯.어서어서 미노님의 포스팅도 기대할께요

  5. 놀부흉내


    아이고, 반갑네. 약 한달 만의 포스팅도, 4년만의 이소라씨 새 앨범도. (n_n 6)

    '이소라'표의 감성적인 슬픈노래묶음은 여전히 다름 없지만, 본문에서 지적된 이외에 제작수법이나 창법에도 변화가 있는것 같아요.

    앨범전반, 트랙1의 얘기로 죄송하지만, 특히 창법에서는 이전보다 목이나 배에서 여분한 힘이 곱게 빠지면서, 엄동설한이나 냉동고에 쳐박힐 듯한 심각성조차 느꼈던 그녀 목소리가 반전해서 참 예뻐졌어요.
    지금 이 계절처럼, 아직은 겨울에 있으면서도 가끔은 봄바람이 불어 옴을 느끼는, 그런 필링입니다.
    (오늘 도쿄는 최고기온이 14도)
    라틴기타로서 보싸노바풍의 반주를 시키는 등 알렌지멘트적으로 밝은 감을 선택해서 그런 감이 오는 것일가요?
    또한 살이 좀 빠지신 것처럼 보이는 게 관련이 있을까?

    더불어 녹음제작 현장의 분위기를 엮으면서 3분간에 1번쯤 '?'한 느낌을 주는 편한 스타일도 맘에 듭니다.
    아마도 그녀가 실험적으로 해보고 싶었던 게 아닐까고...

    트랙8의 제목달기 경쟁은 너무나도 인상적인 플레즈가 곡두에 있기에 패스하겠습니다. ^^;;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오랜만의 포스팅이라 죄송하기도 하고 반겨주셔서 감사하기도하고...ㅎㅎ 매번 저희 포스팅에 늘 귀귀울여주시고 멋진 피드백까지, 놀부흉내님 매번 너무 감사한 거 아시죠?ㅎㅎ

  7. BlogIcon 하늘다래


    이번 앨범도 정말정말 좋다죠^^

    이 8번 트랙은..
    2시 탈출 컬투쇼에서..

    페르난도~ 마쟈나아~

    란 제목으로 소개 되고 있다는.. ^^

  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네 너무 좋답니다^^ 하늘다래님, 페르난도 마쟈나아~이건 컬투가 제목을 그냥 지어서 부르는건가요? ㅎㅎ 재밌네요 ㅎㅎ

  9. BlogIcon 비트손


    안녕하세요. 올블로그입니다. 2008 올블로그 어워드 후보에 최종 선정되셨다는 소식을 알려드리려고 댓글 남깁니다. 어떤 부문에 후보로 오르셨는지는 16일 오후 쯤에 어워드 페이지에(http://award.allblog.net)에서 공개예정이구요.

    각 부문별 투표를 진행하는 별도의 페이지 이외에 투표 위젯을 배포할 예정입니다. 투표는 16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됩니다. 기타 궁금하신 사항은 올블로그 운영팀메일(ace@blogcocktail.com)이나 운영팀블로그로(http://mindlog.kr/ace)로 문의해 주시면 안내해드리겠습니다.

    2008 올블로그 어워드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_ _)

  10.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와우,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추천을 해주셨나봐요 쥔장이신 써니님도 매우 좋아하실듯. 그리고 저를 포함한 필진들도 너무 뿌듯하네요.감사합니닷.

  11. BlogIcon Sunnу


    정말 후보로 선정된 것이 사실인가요.. ㅠㅠ 감사드립니다.

  12. BlogIcon 권대리


    저도 본것 같아요~^^
    써니님 축하드립니다.ㅎㅎ

  13. BlogIcon Navi.


    벌써 7집이라니...

    이소라씨는, 제가 아이돌 가수들을 좋아하던 어린 시절 데뷔하셨어요.
    그때는 설마 이소라씨를 좋아하게 될 줄 정말로 몰랐다죠.
    작년에 '눈썹달'을 듣고 이소라씨가 정말 좋아져 버렸는데..
    7장이나 되는 음반을 다 소화할 자신은 없고
    그래도 저처럼 왕초보 리스너가 듣기에 괜찮을만한 음반이 몇집인지 혹시 좀 알려주신다면
    (굽신굽신)

    음악 정말 잘 들었어요, 뷰티..몽..님..
    (멋대로 이름을 막 고쳐 부르고~)

  1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NAVI님^^개인적으로는 제가 무지 좋아하는 '그대와춤을'이란 노래가 수록되어있는 4집 '꽃'앨범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그리고^^ 뷰티몽..어감이 좋은데요ㅎㅎ

  15. BlogIcon Navi.


    4집!! 접수했습니다~♥

    고마워요 뷰티..몽..님(역시 좀 무례하긴 한거죠..;;;)

  16. BlogIcon fivelove


    소라 누님이 음악 다운 받아 들어도 되니 앨범 통체로 들어 보라고 했답니다.
    그냥 왠지 모르게 뮤지션이란 느낌이 들었어요.
    음악하는 사람들이 먹고 살긴 해야지만 그렇다고 꼭 음악을 돈주고 들을 필욘없지 않을까요?
    이게 뭔 얘기야 하겠지만.
    흠 제 생각은 그래요.
    음악을 돈주고 사서 듣기 시작한건 100년도 안됐어요.

  17. 아시안


    그냥 작년에 들은 앨범중에서 최고가 아닐까
    한곡한곡 버릴 노래가 없는 앨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