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앨범 리뷰 : My Aunt Mary [Circle]

Posted By 비회원


처음 만난 사이이지만, 오래알고 지낸 것처럼 편안한 사람이 있다. 알고 지낸 시간과 그 관계의 깊이는 비례할까. 글쎄. 그런 경우도 있겠지만, 본래 통하는 사람은 어딘가에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오랫만이다. 5집 앨범을 가지고 돌아온 그들. 마이 언트 메리. 처음 듣는 멜로디지만, 어딘가 친숙하고 귀에 착착 감기는 매력. 푸른 양철 스쿠터는 조금은 빛바랜 추억이 담겨진 느낌이지만 그들의 감각은 전혀 녹슬지 않았다. 아주 오랫만임에도 불구하고.





푸른 양철 스쿠터는 1999년에 발표되었던 1집의 '강릉에서'의 10년후 버젼이라고나 할까. 앨범마다 쉽게 찾을 수 있는 가사속의 바다, 친구, 기억의 이미지. 아픔을 잊고, 친구를 위해, 어디론가 떠나는 그리고 한장의 추억. 누구나 떠올려보고 경험해 본 이야기들.


모 강장제 광고에 삽입되었던 '골든글러브'의 브라스 세션 소리와 둥둥거리던 베이스 소리. 습기를 잔뜩 머금은 기타 소리에, 비오는 날이면 찾게되는 'greeting song' 몇 년이 될지 모를 머나먼 타국으로 떠나는 친구를 위한 노래 '공항가는 길' 달콤한 바로 그 순간, 가사가 좋은, 가성이 인상적인 'sweet' 처음에도 그랬고,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favorite track


언니네이발관, 델리스파이스와 함께 국내 인디밴드의 대표주자로 자리 매긴지도 오랜 시간이 지났다. 기존 앨범들과는 다르게, 곡작업에도 다른 사람이 참여했고 조원선, 지선들과의 듀엣곡들도 포함된 이번 앨범은 예전보다 조금은 힘을 빼고 새로운 시도를 꾀한 모습. 그래서 조금은 안타깝게도 예전보다 한번에 휘감기는 맛은 줄어든 것 같지만, 분명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앨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WMINO


    작년 하반기부터 느낀건데....
    그 어느때보다 인디밴드들의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것 같아서 참 행복한 요즘이예요.

  2. BlogIcon @Jay


    경제도 어렵고 음반산업도 어렵지만,
    다양한 밴드들이 귀를 즐겁게 해주어 정말 고마운 것 같아요.
    공연들도 많이 보고싶네요-

  3. BlogIcon 러브네슬리


    전 처음 들어보는 그룹인데..벌써 5집까지 나왔군요 ^^
    덕분에 귀를 정화하고 갑니다 ㅎㅎ

  4. BlogIcon @Jay


    http://www.adic.co.kr/ads/list/showNaverTvAd.do?ukey=150876

    박카X 광고에 삽입된 요 노래는 아마 들어보신적이 있지 않으실지싶네요 :)

  5. 놀부흉내


    이 김에 2∼5집을 들어봤으니, 한 추억이 되살아났어요. (n_n 6)

    90년대 중반, 도쿄의 '컬체라틴'이라 불리는 '오차노미즈' 지역을 거닐고있다가, 엘레크트릭 기타를 등에 멘
    청년 둘이 내 앞을 걷는 걸 봤어요.
    거기는 기업이외 대학이나 음악학원, 악기가게도 많은 곳이라, 그런 모습이랑 별로였는데, 내 귀를 끈 것은 그들이 한국어로 음악얘길 나누면서 걷고 있었던 것이요.
    내가 그들한테 얘길 걸어본 일도 없고 얼굴도 못 봤지만, '아, 일본까지 음악유학을 왔구나' 이런 느낌이었는데, 혹 그 때 본 애들이 이 밴드의 맴버가 아니었을까, 그런 망상이 떠오르군 합니다.

    소편성이면서도 10년짜리 베테란답게 이루어지는 정확한 연주기술, 부드러운 보컬, 건반 도입에 의해서 심플한 코드치기부터 차차로 복잡화되는 곡상표현, 이 모든 것들이 인디스 밴드의 진화과정 자체를 표현하는 것 같아요.

    내가 팬인, 전 러브홀릭 지선씨가 다른 곡에 듀엣으로서 피쳐링 돼있는 것도 맘에 들었어요. 지선씨는 한국 보컬리스트 특유한 '울음'창법을 않쓰는데, 왜 그렇게 처량함을 잘 낼 수가 있을까? 허스키 소리때문일까? 궁금하겠네.

    암튼 잘 들었습니다.

  6. BlogIcon @Jay


    음악하시는 분이신가봐요. 오. 어쩌면 일본에서 봤던 그들이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니.

    마이 언트 메리의 라이브도 참 좋은데 말이에요.

    좀 엉뚱한 얘기지만, 지선씨의 마스크도 보이스와 코드가 잘 맞다는 생각도 들어요.

  7. BlogIcon 데니즈T


    잘 알려진 밴드는 아닌것 같지만 앨범하나는 끝내주게 좋네요.
    뮤직비디오 재미있네요.
    잘 듣고 갑니다.^^

  8. BlogIcon @Jay


    알만한 사람들에게는 유명한 밴드이지요. :)
    많은 분께 좋은 음악을 소개해 드릴 수 있어서 저도 좋네요 ^_^

  9. BlogIcon Jaeya


    이렇게 좋은 곳이 있는지 오늘에서야 알았네요. My Aunt Mary도 알게 되고. ^^
    둘러봐도 눌러드릴 만한 게(추천, 광고) 하나도 없네요.
    자주 들리겠습니다. ^^*

  10. BlogIcon @Jay


    자주 들려주시는 게 글 쓰는 이들에겐 많은 힘이 될꺼에요.
    반갑습니다 ^_^

  11. ssen


    몰랐는데 4집도 좋은곡이 많더군요 (공연에서 달리자!하기 좋은곡들이..)
    너무 어려워 부담스럽지도, 쉽게 잊혀지지도 않을
    딱 좋은 온도의 음악들이 앨범마다 가득 차있는게 너무 신기해요-

    +있는집 자식들이 취미로 음악하는듯한 인디에서 볼수없는 럭셔리 포스도 한몫 하는거같고..
    ++ 공연에서는 매력 천만배 더하는듯 :)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