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못하는 음악이 없는 팀, 팔방미인 뮤지션 Viva Soul

Posted By WMINO
# 글을 읽으시기 전에 부탁드리는 바.... Viva Soul의 1, 2집은 세간에 말하는 명반과는 다른 의미로, 저에겐 말도 안되게 굉장한 명반입니다. 이 두 앨범을 듣고 싫다 말한 WMINO의 지인은 여태껏 아무도 없었습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부탁드리는 바.... Viva Soul의 1, 2집은 반드시 찾아서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 쭉 들어주셨으면 합니다.




#1. 그들을 처음 들은 날.


2005년 봄. 1년동안의 대학생활을 마치고 '아, 등록금이 참 비싸구나'를 느끼고 열심히 실내 포장마차 테이블을 닦으며 돈을 벌고 있던 WMINO. 그 당시 새벽마다 WMINO의 귀를 즐겁게 해줬던 바로 그 곡.


'스윙~ 스윙~ 스윙 마~ 브라덜 앤 씨스타알~'


바로 구입하게 된 비바소울 1집. 그렇게 WMINO의 봄은 그 한 장의 CD로 외로울 일없이 지나갔다.


#2. 그들을 처음 본 날.


2005년 여름. 학교 방송국 보도부에서 현국원으로 있을 당시.... 방송제에 부를 가수를 고민하고 있던 WMINO와 동기들. 성시경, 휘성, 테이 등등 대학생들의 입맛에 맞는.... 무조건 많은 사람들이 와야 한다는 방송제의 특성상.... 다수의 대중이 원하는, 바로 그들이 원하는.... 발라드 혹은 인기많은 가수들 사이에서 고민하던 동기들. 그 때 WMINO의 입에서 튀어나온 말.


'난 비바소울.'


'그게 뭐임? 먹는거임?' 이라는 비아냥을 들으며 바로 거절당한 WMINO. 하지만 오직 현장에서 그들을 듣고 싶다는 이유로 계속 밀어붙였던 WMINO. 꿈이야, 생시야.... 결국 비바소울로 선택됨. 그 이유는.... 오직 하나. 위에 열거한 인기있는 가수들보다 그들이 턱없이 쌌던 것. 이유야 어쨌든 WMINO는 기뻐날뛰고 동기들은 예산의 부족이라는 슬픔에 통탄을 금치 못 함.


방송제 당일. 무대에서 그들을 봤지만 후덜덜 떨며 도무지 싸인해달라는 말도 못 붙인 WMINO. 그저 그 신나는 무대를 함께 즐기며 그들의 무대를 실제로 봤다는데에 만족함. 그러나 동기들에겐 '너때문에 방송제 망했다.'라고 욕만 먹음.



저 WMINO와 비바소울의.... 인연이라면 인연이랄 수 있는 이야기였습니다.:D 비바소울. 분명 이 곳 써니의 음악공간을 찾아주신 분들께도 생소하다면 생소할 수 있는 그런 뮤지션일거라 생각돼요. 비바소울은 정말 다른 말이 필요없는 뮤지션이예요. 그냥 들어야돼요. 그런 팀을 가지고 글을 쓰기 시작했으니.... 저도 참 난감한걸요.:D


비바소울에 대해서는....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요? 자아, 그럼 이렇게 생각해볼까요? 한국 힙합은 사실.... 딱히 누가 지키고 있다고 말하기엔 참 많은 팀들이 각기 자신의 위치를 갖고 있죠. 다이나믹 듀오, Tiger JK, 배치기, 에픽하이 등등등. 한국에서 제대로 하우스나 라운지 음악을 하는 팀은 하우스룰즈 정도가 있겠고 한국에서 제대로 보사노바를 들으려면.... 예전 클래지콰이의 'Novabossa'나 'Cat Bossa'정도를 들으면 될 것 같고.... 레게 쪽을 살펴보면 스토니 스컹크가 독보적인 위치를 잡고 있지요.


비바소울은 힙합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떠오르는 팀도, 하우스나 라운지, 혹은 보사노바라는 단어를 듣는다고 떠오르는 팀도 아니예요. 그렇다고 레게에서 No.1이라고 말하기도 힘들죠. 다만 저 모든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팀이 대한민국에 있느냐 라고 누가 저에게 묻는다면 저는 엄지 손가락을 번쩍 치켜들며 'Viva Soul이 있습니다.' 라고 말할거예요. 그리고 앞서 말한 팀들보다 Viva Soul이 그 장르 음악에서 뒤떨어지느냐.... Never. 절대 아니죠.


자전거에 몸을 싣고 한강의 불빛을 바라보며 강바람과 함께 한남대교를 건너며 Music Picnic.
사랑하는 사람에게 불러주고 싶은 바로 그 곡, You're My Sunshine.
저 멀리 바닷가로 여행가며 고속도로에서 들어야하는 Youth On the Road, My Town My Street.
잠시 쉬며 머리를 식힐 땐 보사노바 느낌에 충만한 Bossa 2 Remember.
Jood, D'low, Samuel 세 사람의 멋진 보이스에 웃음이 절로 나는 Green Hill Ground.
이게 도대체 한국에서 나올 수 있는 멜로디인가 싶은 Buena Suerte.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동균의 목소리가 환상의 하모니를 이룬 The Last Scene까지....


말하자면 좋은 곡들이 한 두곡이 아닙니다. 모든 곡들에 그 곡에 어울리는 수식어를 붙일 수가 있는 앨범이예요. 위에 말씀드린 8곡은 전부 1집 앨범인 'Youth On the Road'에 수록된 곡들이구요. 그럼 이제 2집 앨범들을 살펴볼까요? (지금 이렇게 수식어를 붙임은 모든 곡들을 들어보시고 제가 적은 수식어에 고개를 끄덕이시길 바라기 때문입니다.)


산뜻한 멜로디와 비트로 다시 돌아왔음을 알리는 V.I.V.A.S.O.U.L.
한창 잘 나갔던 Alex와 함께 멋진 하모니를 보여준 Soul Music.
원체 멋진 목소리의 주인공인 하동균과 다시 한번 Cry.
서울의 네온사인들을 바라보며 청계천에서 Illusion.
비트로 이런 음악을 할 수 있는건가.... TKO Beat, Break Down.
하동균과 함께한 Cry를 휘성과 함께 Fallin' Down.
Bossanova Feel이 충만, 개인적으로 WMINO가 정말 좋아하는 Happy Birthday 2 U.


그냥.... 들어보세요, 여러분. 들어보라는 말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언제 어디서 들어도 결코 질리지 않고 아무리 오래 들어도 싫증나지 않는.... 그저 듣는 순간 황홀경에 빠지며 미소가 머금어지는.... 그런 팀이니까요.:D






# 1. 오랜만에 인사 드려요. 이 곳이 참 그리웠던 wmino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ludensk


    리뷰는 둘째치고 맨위에 써진 '이 두 앨범을 듣고 싫다 말한 WMINO의 지인은 여태껏 아무도 없었습니다. '라는 말만 봐도 꼭 들어야 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샘솟는군요+_+

  2. BlogIcon WMINO


    비바소울이 Ludens님을 기쁘게 했군요.
    당분간 비바소울로 행복하시길....^^

  3. BlogIcon SUNNY


    좋아요 좋아요. 주말의 감성이 철철 넘치는군요. :D

  4. BlogIcon WMINO


    주륵주륵 넘치면 안되는건가요!! :D


    이런 신나는 음악으로 감성을 넘치게 해주는 비바소울은.
    촘 짱인듯....^^

  5. 놀부흉내


    오랜만의 강추이기에,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전부 찾아서 들어봤어요. (2006 월드컵 응원가까지 ^^;;)

    사실 Viva Soul 이름 못지않게 소울뮤직 위주로 여러 장르 음악들을 잘 소화해서 자기인양으로 작품화하는데
    높은 능력을 가지고있다는 건, 바라이어티적인 곡구성을 들어보면 알수 있고, 이 유닛(일본에서는 '팀'말고
    이렇게 말함) 이 아티스트능력과 함께 고도의 프로듀싱 능력을 소유함을 느낍니다.

    모든 곡에서 팝적인 글룹이 잘 들려오는 게 마음에 들고 (메이저 아티스트의 기본) Jazz, Bossa Nova 과도
    어울림이 원래부터 좋네요. R&B 는 아무 말 할것없고.
    다만, 레게와 삼바만큼은 약간 소화부족인 것 같은 게 유감스러웠지만... 거기까지 완벽은 너무한 바램?

    저도 오랜만에 열심히 들었습니다. 사실 어디서 작업중 BGM 에 쓰는 건 참 좋은 것 같은데. (n_n 6)

  6. BlogIcon WMINO


    역시 놀부흉내님이시군요.^^
    정확히 짚어주셨어요.
    비바소울이 흥겹긴 하지만....
    그 흥겨움이 삼바의 리듬이나 레게의 흥겨움과는 거리가 조금 있지요.
    타 장르의 완성도에 비하면요.^^


    게다가 프로듀싱 능력까지 짚어주시니 정말 할말을 잃네요.
    비바소울의 리더인 Jood는 타 유닛(^^)들의 프로듀싱까지 맡아해줄 정도로.
    그 방면에서 알아주는 프로듀서입니다.
    게다가 랩 스킬까지 갖추고 있으니....
    참 대단하죠.


    놀부흉내님같이 충실한 리스너가 있어서.
    글을 쓰는 필진들도 힘이 많이 납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놀부흉내님.^^

  7. OverTheSky


    이메일 구독자 입니다. ^^

    지금 강추해 주신 비바소울 2집을 듣고 있습니다. 네이버 뮤직으로..
    원래 '랩 쪽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라고 생각했는데,
    그 생각이 바뀌게끔 해 주는 뮤지션 이네요..^^

    좋은 음악과 뮤지선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8. BlogIcon WMINO


    오버더스카이님 감사합니다.^^


    랩, 아니 힙합에도 참 사람 기분 좋게 만드는 곡들이 넘친답니다.
    우리 대장님이신 써니님의 말을 빌자면.
    아주 '철철' 넘치지요.^^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뮤지션 계속 추천해드리겠습니다.
    자주 자주 와서 써니의 음악공간이 커가는 것 함께 봐주셨으면 하네요.^^

  9. BlogIcon @Jay


    WMINO 님 글만 봐도 그들의 음악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네요.
    저도 비바소울을 참 좋아합니다 !

    처음에 놀랐던 점은 원래는 펑크밴드에서 달리는 음악을 했었다는;
    그래서 더 탄탄하게 느껴지는 걸 지도 모르겠네요.

    재작년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에서 그들의 무대를 봤었는데요,
    지금은 어디서 무얼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그땐 3인조가 아닌 2인조 였었는데.

    꼭 다시 한번 앨범을 내주었으면- 하는 팀 중의 하나에요.
    오랫만에 다시 들어봐야겠어요.

  10. BlogIcon WMINO


    JAY_님이 바쁘지 않으셨다면.
    함께 글을 쓰고 싶었었는데 말이죠.^^


    해체했다는 소문도 있고.;;


    리더였던 JOOD는 여기저기 프로듀싱을 하기도 하며.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답니다.^^

  11. BlogIcon 하늘다래


    비바 소울 좋죠좋죠!!
    완전 매력적인!!

    역시 이 곳에선 만날 줄 알았다는 ^-^

  12. BlogIcon WMINO


    하늘다래님들같은 음악공간 열성팬이 있어서.
    저도 참 기쁘다는. ^-^

  13. BlogIcon Navi.


    추천곡들 몇개씩 찾아서 들어보는데 갑자기 이상은의 '언젠가는' 의 가사가 나와서 깜놀!!

    사실 동영상 올려놓으신 거 들을 때는 '으음..;;;' 이런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추천곡들은 대부분 듣기 편한 거 같네요..
    아무래도 전 귀가 너무 쉬워서...
    어려운 건 nono~
    ㅎㅎ

  14. BlogIcon WMINO


    비바소울 곡들은 어렵지 않아요, NAVI님!
    자꾸 듣다보면.
    진짜....
    제대로 중독되실걸요....^^;;

  15. BlogIcon LazySHY


    ㅎㅎ 잘봤어요, 전 Green hill ground는 비바소울 데뷔하기 1년전부터 들어왔던 노랜데, 정규 1집에 있는 Green hill ground는 2절이 다르더라구요, 암튼 그노래, 1집에 있는거 말구, 그전에 냈었던 싱글 안에 있는게 더 좋아요, ㅎ 예전에 김주완님이랑 일촌이었는데,ㅋㅋ 바이크도 되게 좋아하셔서 관련 클럽도 만드시구, ㅋㅋ 암튼 디게 다가가기 편한 분들이세요,
    노래도 당연 다 들어봤어요. 레이지본이 어찌나 홍보를 잘해주던지, ㅋㅋ 암튼 비바소울 좋아하시는분 보니깐 아오,,... 옛생각에 눈물이...ㅠ

  16. BlogIcon WMINO


    저도 비바소울 좋아하시는 분을 보니 눈에 눈물이....^^


    Green hill ground에 대해서는 저도 모르고 있던 사실인데....
    한번 들어봐야겠는걸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