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년 록컨롤 명예전당에 입문한 그들의 이야기

Posted By Deborah




록컨롤 명예전당은 말 그대로 록 문화에 많은 기여를 한 사람들이 명예로운 전당에 오른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우선 록의 의미 부터 살펴 보겠습니다. 록이란 록컨롤(rock and roll)의 줄임말입니다.  록은 1950년의 기본 뿌리를 바탕으로 두고 있습니다. 리듬 앤드 블루스와 컨트리 앤드 웨스턴을 중심 바탕으로 성장된 음악이 바로 록입니다. 록의 기본적인 악기 형태를 보자면, 일렉트릭 기타의 비트를 바탕으로해서 드럼과 베이스 그리고 다른 악기들이 어울려져서 음을 만들어 냅니다. 사운드 자체가 일반 팝 뮤직하고는 차별화가 되어 있습니다.





미국은 1986년도 척베리와 엘비스 프레슬리등 11명의 음악인을 기념하는  로컨롤 명예전당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시작되었던 로컨롤 명예전당은 해 마다 음악적 공로를 남긴 사람들을 기념하는 그런 행사를 매년 해왔습니다. 물론, 2010년 록컨롤 명예전당에 들어갈 음악가도 발표되었습니다. 그 중에 아바도 있었고, 홀리스, 제네시스  그리고 지미 크리프트, 스투지스 (The Stooges)등이 올라 와 있었습니다. 록컨롤 명예전당에 오른 5명의 음악가들의 음악을 주목해 보세요. 왜 그들이 록컨롤 명예전당에 올랐고, 어떻게 당신의 감성을 자극하는 음악을 전달 해줬는지에 대해서 잠시 생각 해 볼 수 있을것입니다. 

 

 


제네시스 하면 피터가브리엘와 필콜린스를 빼놓을수가 없습니다. 피터가브리엘이 맴버를 탈퇴하고 그들이 추구하던 프로그래시버록이 담겨진 3장의 앨범 발매후 80년대로 접어들면서 팝으로 음악적 성향이 바뀌게 됩니다. 지금은 맴버들이 솔로 활동중에 있으며 96년에 필콜린스도 제네시스를 떠난 상태입니다. 2007년도 그들은 재결합 소식이 들리면서 투어를 성공리에 맞치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들이 록컨롤 명예전당에 올라야 하는 이유는 분명 피터가브리엘이 내놓은 The Lamb Lies Down on the Broadway 한장의 수작으로 구성된 앨범을 보더라도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동일한 앨범에 수록된 The Carpet Crawlers 입니다.


 


홀리스라는 밴드는 60년 초기에 결성된 영국 출신의 록 밴드입니다. 여러분들도 기억 하실겁니다. 그들의 수작인 He Ain't Heavy, He's My Brother로 한국인의 마음을 사로 잡았고, 그들만의 메로딕한 사운드로 록 문화를 정확시켰고, 그들의 음악적인 성향을 따른 후배 밴드들도 많이 생길 정도였습니다. 지금도 들어 봐도 예전 사운드가 그대로 살아 숨쉬는듯 합니다. 홀리스의 멋진 하모니에 빠져 보세요.


 


스투지어스(The Stooges)를 이야기할때 이기팝(Iggy Pop)을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듯이 밴드의 큰 영향력의 미쳤고, 록에 있어서 반항아라는 심볼을 달고 다닐정도로 많은 이슈를 몰고 다니는 사람중에 한 사람입니다. 그들의 밴드 결성은 아주 오래된 67년 사이에서 74년까지 잠시 활동을 했습니다. 그러다 다시 2003년도에 결합을 해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밴드중에 하나입니다. 그들의 음악은 펑크록과 얼트록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었던 밴드였습니다. 그들의 음악적 새로운 실험이 있었기에 오늘날의 펑크록이나 얼트록이 왕성하게 활동을 하고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모든것에는 기초가 되어주는 음악이 있어야 기반으로 그 록의 문화가 점차 보급화 된다고 봅니다.  Search And Destroy입니다.






지미 크리프트(Jimmy Cliff)는 1948년생으로 자메이카 출신의 음악가이자 배우이기도 합니다. 그는 레게 음악을 대중화 시키는데 많은 공헌을 했습니다. 아마도 그래서 이번 록컨롤 명예전당에 오른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음악의 한 장르에 많은 영향력을 줬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모두가 박수를 보내고도 남음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오늘 여러분께 소개할 지미 크리프트곡은 일본의 드라마 엔진의 타이틀 곡으로 쓰였던 곡으로 유명한 곡입니다.  자니 내쉬의 곡으로 유명한 곡 I Can See Clearly Now 입니다.





마지막으로 아바라는 그룹은 여러분들도 많이 낯이 익은 밴드입니다. 1970년도 스웨덴에서 구성된 4인조 그룹입니다. 아바는 부부 커플로 구성이 되었지만, 나중에는 이혼을 하고 맙니다. 결국, 아바 밴드도 1982년 그룹이 해체 되기까지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디스코, 팝에 많은 영향력을 미친 그룹으로서 세대차를 극복하면서 까지 사랑을 받는 밴드가 아바가 아닌가합니다. 아바는 록컨롤을 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미국의 하드록의 레전드로 통하는 키스를 재쳐두고 아바가 당당히 록컨롤 명예전당에 입성했습니다. 아바를 사랑하는 팬들 입장으로선 아주 흐믓하고 잘된일이겠지요. 아바는 수 많은 히트곡을 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오늘 함께 듣고 싶었던 곡이 있습니다. Waterloo입니다.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하늘다래


    아바+_+
    아바가 젤 좋아요+_+)/
    ㅎㅎㅎ

  2. BlogIcon Deborah


    네.^^ 하늘다래님이 좋아 하시는 아바가 록컨롤에 올라서 기분이 좋으시죠?

  3. BlogIcon Beneficial Lingerie


    Hello everyone, it�s my first go to see at this web site, and post is actually fruitful designed for me, keep up posting these content.

  4. BlogIcon M.T.I


    저도 아바 정말 좋아합니다 :D
    Jimmy Cliff의 I can see clearly now는 어느 애니메이션에서도 삽입되었던가요?!
    기억은 잘 나지 않지만 낯이 익네요~^^;;

  5. BlogIcon Deborah


    네. 어서오세요. 날씨가 춥죠? 그래도 이렇게 음악이 있어 마음을 녹일수 있네요.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6. BlogIcon andy


    매일 아침 출퇴근때 POP4단 콤보를 듣습니다.
    1번_머라이어 케리의 My all 로 분위기 잡아주고
    2번_매릴스트립의 맘마미아 OST 'The Winner Takes It All' 로 감정 한껏 잡고
    3번_윗니 휴스턴의 Greatest love of all 로 디바의 정점을 찍고
    마지막으로 숲속에 앉아있습니다...프리쓰 똥! 프리스 똥! .....싸~~~~쁘르르라빠 빠뽀옴데...^^

  7. BlogIcon Deborah


    아눼.아바곡은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하고 있는 곡이지요. ^^

  8. BlogIcon 몽땅 연필


    아바 정말 좋은 그룹이죠 ^^

  9. BlogIcon Deborah


    아바를 좋아 하신다니 포스팅을 한 보람을 느낍니다.

  10. BlogIcon Approved uses


    This is something I need to think more about. <a href="http://www.workoutroutine101.com/healthcare-systems/approved-uses-of-the-infuse-bone-graft.html">Approved uses</a>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