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싱어송라이터로 한단계 도약한 박지윤, 그녀의 음악.

Posted By WMINO


사실 박지윤이라는 가수 데뷔 초부터 예쁜 외모로 대중들에게 어필했던 가수입니다. 음악성보단 말이죠. 물론 아직도 하늘색 꿈은 명곡이라 생각합니다만.... 그외는 박진영의 힘을 받아 성공했던 가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음악은 마케팅의 힘도 상당히 컸죠.


그런 박지윤의 컴백을 두고 가장 많이 들었던 수식어가 '싱어송라이터'였습니다. 처음엔 그저 웃었습니다. 아니.... 박지윤에게 싱어송라이터가 가당키나 한가. 하면서 말이죠. 하지만 일단 음악이란 것은 보고 듣고 느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접해보았습니다.


일단 앨범 자켓이 제 마음에 쏙 듭니다. 상당히 괜찮은 디자인이지요. 특히나 2003년에 발표했던 6집 앨범 자켓에 비하면.... (궁금하신 분들은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1번 트랙부터 곡이 나오지 않고 파도 소리와 자동차 소리가 들리더니 그녀의 목소리가 그 사이를 흐릅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봄, 여름 그 사이 라는 곡으로 넘어갑니다. 박지윤이 직접 작사, 작곡을 한 곡입니다. 참 멜로디가 좋습니다. 여성들의 선호도가 상당히 높았다고 합니다. 어쿠스틱한 사운드와 그녀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룹니다. 타이틀곡으로 생각했던 곡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번 앨범에 9곡 모두가 타이틀이라 생각하며 작업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덕분에 9곡 모두가 굉장한 완성도입니다. 이는 앨범 작업에 참여한 뮤지션들의 이름만 들어도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루시드폴, 타블로, 넬의 김종완 등이 앨범 작업에 함께 참여를 했습니다. 그들의 영향을 적잖이 받았을거라 생각하고 또 그들의 힘 덕분에 이렇게 괜찮은 앨범이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타이틀 곡 '바래진 기억에'는 변한 그녀에게 딱 어울리는 곡인 것 같습니다. 사실 앨범 중 어떤 곡을 들어도 그녀가 아티스트로서 한걸음 다가갔다 라고 느끼긴하지만 이 곡은 타이틀로서 그 느낌을 갖게 하는데 적합합니다. 정말 화들짝 놀라게 되죠. '오! 박지윤 이정도였나?'라며 말이죠. 그녀의 가창력 또한 엿볼 수 있는 곡입니다.





명반까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그래도 상당히 잘 만들어진 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아쉬운 점도 있죠. 일단은 적은 트랙. 9곡 모두에서 그녀의 변한 모습을 보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몇곡 정도만 더 들어가있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루시드폴, 타블로, 넬의 참여는 좋긴 했으나 넬의 김종완이 작사, 작곡했다던 '4월 16일'이라는 곡은.... 만약 저걸 박지윤이 부르지 않고 김종완 본인이 불렀다면.... 누구나 '이건 넬의 곡이다.'라고 생각했었을 겁니다. 루시드폴이 작사, 작곡을 맡은 '봄눈'이라는 곡도 마찬가지입니다. 곡을 준 뮤지션들이 좀 더 자신의 색을 빼고 박지윤의 이번 앨범에 걸맞는 곡들을 줬으면 어땠을까 라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9곡에서 3~4곡이 이미 자신의 색보단 타 아티스트의 색이 더 많이 들어가있으니 확실한 싱어송라이터로 자리매김하기엔 반보정도가 부족하다고 보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싱어송라이터라는 수식어가 어울리지 않는 앨범도 아닙니다. 그녀의 발전된 흔적이 여실히 보이는 앨범이며 이로써 박지윤 그녀는 그녀의 다음 앨범들 또한 기대하게 만들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Jay


    이번 앨범을 들어보고선 이게 본래의 박지윤이구나 라는 생각을 했는데요,
    그렇다면 예전에 화려한 조명에서 춤을 추던 그녀는 그 때 무슨 생각을 했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근데 저만 그렇게 느끼는 것일지 모르겠지만 앨범 자켓에서 무언가 넬의 느낌이 나오는 건 왜 일까요;
    http://music.naver.com/album.nhn?tubeid=2kk240002830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

  2. BlogIcon WMINO


    역시나 넬이 그녀에게 영향을 끼친 건 비단 음악 뿐이 아니었군요.

  3. 놀부흉내


    전 이런 종류의 음악을 개인적으로 '비터 스위트 뮤직'(bitter sweet music)라고 부르고있어요.

    도시생활자, 독신, 연애경험도 몇 번있고 외로움을 느끼면서 그에 대한 위로를 필요하는, 그런 프로필을
    가진 사람들이 선호하는 음악, 바로 이런 분위기를 가진 앨범입니다.

    지나간 추억들(좋았든, 나빴든)을 더듬어가면서도 가슴의 아픔을 쓰다듬어 주고 위로해주는,
    어디까지나 섬세하게 만든 작품이란 건 알만해요.

    이번에는 시간이 모자라서 과거작품까지 찾아서 들을 기회는 없었는데, 이 작품은 아쿠스틱에 대해서
    많은 집착을 보이고있는데가 정답인것 같습니다. 하지만 다음 작품에서는 '럭테이스트'도 넣고,
    남자들에 대한 저주와 욕도 뿜어낼수있게 'bitter' 를 좀더 강하게 만드시기 바랍니다.

    그래서야 듣는 편 사람들도 조금은 시원할 수 있으니까요. (n_n 6)

  4. BlogIcon WMINO


    그녀가 확실히 싱어송라이터로 변했다는게.
    이 앨범의 가장 큰 의의인 것 같아요.


    놀부흉내님 답글이 많이 늦었어요.^^

  5. 놀부흉내


    오옷, 어느 새에 돌아오셨네.
    요즘 쓸데없이 불꽃놀이에만 미치는 사람들 지켜보는데 고생 많으셨어요.

    이젠 조금은 몸이 풀리신가요?
    내 힙합 스승님께 꼭 리뷰 부탁하고 싶은 음반이 있는데 ....
    틈타서 Outsiders 의 Maestro, 부탁드립니다.^^

  6. BlogIcon WMINO


    놀부흉내님 기대하셔도 좋아요.^^


    이번에 우리 통했어요!!
    그거 곧 소개하려고 했었거든요.

Leave a Rep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