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덜 익은 초록 바나나, 맛있는 노란 바나나, 온갖 바나나는 다 모여라!

Posted By WMINO
2008년 12월 6일 토요일

'109번째 음악페이퍼'


이정돈 돼야 바나나 파티가 어울리겠죠.^^


오랜만에 돌아왔습니다. 오늘도 먹을 것 가지고 음악 이야기 좀 해보려고 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음식과 음악 사이에 공통점이 있습니다. 일단 둘 다 '음'자가 들어가네요. 이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닌데.... 둘 다 인간의 즐거움을 위해서 존재한다 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먹기 위해 사는가, 살기 위해 먹는가. 혹자는 저에게 '참 편하다.'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저는 먹기 위해 살아요. 굶주려보지 못 한 건 아닙니다만 인간이 살기 위해 먹는 것 이라면.... 인간의 오감 중 미각은 필요하지 않았던 감각이 아닐까 생각하기에 먹기 위해 산다고 말씀드립니다.


자아.... 이 정도면 제가 음식 갖고 음악 이야기 하는 것에 대한 어느 정도 변론이 됐을지 모르겠어요. 귤, 초콜렛에 이은 오늘의 음식은 바나나입니다! 저, WMINO!! 물론 바나나도 좋아합니다. 싫어하는 것 가지고 글을 쓸리가 없지요.


바나나는 참 괜찮은 과일 같아요. 앞서 포스팅했던 귤이 후식이라면 저에게 바나나는 식사 대용이예요. 한창 운동 열심히 했을 때 그 땐 사과랑 바나나 먹으면서 열심히 운동했었거든요. 하지만 지금은....


그래서 오늘 준비한 음악. Yozoh, 요조가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와 함께한 '바나나 파티'라는 곡입니다.



어떠신가요? 가사나 멜로디가 귀에 쏙쏙 꽂히지 않으세요? 노래 부르기 시작한지 꽤 됐지만 '커피 프린스 1호점'이라는 드라마 OST를 부르며 대중들에게 다가온 요조입니다. 아직은 참 낯선 이름일거예요. 하지만 이미 홍대 인디계에선 여신급으로 추앙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죠. 여타 인디 밴드와는 다르게 귀엽고 아기자기한 멜로디와 가사가 참 예쁜 뮤지션이예요.


한창 바나나 파티라는 곡이 대중들에게 나왔을 때 이상한 말이 나돌았었어요. 바나나가 사실은 따로 성적인 암시를 하는 것이 아니냐. 음란하다! 라는 둥의 이야기들이었는데요. 근데 그 반응에 대한 요조의 이야기가.... 그녀를 '음란 가수'로 만들었죠. '저 변태 좋아해요. 제 나이가 내일 모레면 서른 줄인데 그런 얘기로 얼굴 붉히는 게 이상하지 않나요?'


아무튼 뮤지션의 얘기를 뒤로 하더라도 바나나 파티 라는 곡은 참 매력적인 곡이예요. 그리고 바나나 파티 뿐 아니라 요조의 곡들 대부분이 정말 귀엽죠. 그래서 7살 난 아이가 있는 저의 고모에게 많이 추천해주곤 하죠. 물론! 그녀에 대한 소문들에 대한 것은 제쳐두고 말이죠.: )


P.S - 이번 페이퍼로 음삭 (음식 + 음악) 이야기는 끝입니다.^^ 다음에 또 음삭 이야기를 할 때가 될 날이 오겠지만 다음 페이퍼부터는 또 다른 주제로 찾아뵙겠습니다.


사진 출처는 http://cafe.naver.com/driftalong/7156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배가본드


    바나나 사진보고 이노래가 떠올랐는데 역시 ^^;
    요조 목소리가 너무 귀여워요~ 냠냠냠냠~ 후릅후릅 ㅋ

  2. BlogIcon WMINO


    그랜드민트페스티벌 때 요조의 인기가 장난이 아니었다고 하죠.^^

  3. 놀흉


    이번부터 이름글짜를 좀 뺐습니다. 가벼워졌죠.

    올해, 일본에선 TV에서 소개된 '바나나 다이어트' 란게 대유행이 되고, 주로 여성들이 많이 먹게되니 바나나값이 꽤 올라갔어요. 다이어트 효과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이 노래, 참 좋네요. (n_n 6)
    미노님 얘기대로 애들한테 들려주고, 바나나 줄 때도 함께 불러주면 더욱 좋죠. 목소리가 참 예쁜데.

    이 목소리, 어쩐지 낯이 있는 것 같은데...
    아마 2년전의 드라마, '눈의 여왕' 중에서 'Say hello- I need friend...' 이라 부른 목소리가 아닐가요?
    그땐 현빈과 성유리가 비행장 활주로를 손잡고 달리면서 직원한테 쫓길 씬 때, 이 목소리가 들린 것 같은데...

    근데, 미노님의 음식노래 시리즈는 일단 끝이신가요? 참 아깝네요.
    이대로 계속하면서 짜장면노래, 카래밥노래, 떡볶기노래, 찌게노래, 지짐노래, 오뎅노래... ...끝끝내 번데기노래까지...찾아주실까 싶었는데...(웃)

    암튼 새 시리즈도 기대하겠습니다.

  4. BlogIcon WMINO


    놀부흉내님.^^
    전 왠지 놀부흉내 가 입에 착 감기네요. 호호호호.

    요조는 이전까진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와 함께 활동했는데요, 그 전에 부른 곡 중 Say hello 라는 곡도 있습니다.
    다만 제가 드라마를 보지 않는 관계로....
    눈의 여왕 OST인지는 잘 모르겠네요.ㅠㅠㅠ

    저의 음식 노래는....
    많은 분들이 성원해주신다면야 더 하고 싶고.
    또 아직 할 것도 남았지만.

    음식 외에도 좋은 곡들이 아주 많이 있어서요.^^

    이번엔 시리즈가 아니라 그 때 그 때 생각나는 것을 포스팅하려구요.
    기대해주셔요.

  5. 놀부흉내


    입에 감기시다니... 그럼 놀부흉내로 되돌아 갈게요.^^

    제가 드라마를 보는 것은 한국어공부를 위한것이에요.
    음악듣기도, 이렇게 댓글쓰기의 이유도 마찬가집니다. 혹 제가 쓴 글중에서 서툴고 실례되는 일이 있었다면 용서빌어요.

    그래서, 문뜩 생각이 났던데 요조란 이름, 일본어소설에서 따온 이름이라 어딘가에서 읽었는데, 이건 일본어라면 완전 남자이름 맞는데요. 영어 스펠링이 재밌다고 택한 거 같은데 기이한 감도 들죠. 하지만 그것들이 또 예쁘기도 하고...

    이렇저렇 궁금하니까 굿타이밍 로서 요조가 페퍼민트에 출연했죠. 이하나와 함께 얘기하는 모습이 어디 카페서 친구끼리 지내는 것 같은데요.

    그걸 보니까 이거 진짜 어째튼 요조 음반을 구해야겠어요. 어제밤부터 내 머리속에서 '아침 먹고 땡' 그리고 '에구구구'가 번갈아 울려서 못견뎌요. 이게 요조중독?!?!?(웃)

  6. BlogIcon WMINO


    이걸 요조 양도 아는지 모르겠는데.
    yozoh를 180도 돌려서 봐도.
    yozoh 더라구요....

    허허허허허허.
    전 CD 거꾸로 보다가 발견한건데....

    놀부흉내님은 일본에 계신건가요?
    한국어 공부를 하고 계시다면....;;

    그리고 요조는 예전 읽었던 일본 소설의 주인공 이름이었대요.
    소설 이름은 기억이 잘....;;

    글쓰는 걸 좋아해서 필명으로 썼던게.
    음악작업하면서까지 쓰게 된거라고 하더라구요.
    허허허허허허.

  7. 놀부흉내


    이렇게 유연을 가르쳐주시니 참 고마워요.

    그래서 전, 일본에서 나서자란 교포입니다.
    인터넷 덕분으로 이렇게 한국분들과 댓글이나마 회화하는게 참 즐거워요. 단 하나,제 한국어 보케블러리가 부족하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이 이상 제 예기를 써봤자 예 블로그의 취지와 떨어질수 있으니 이만 하겠습니다. 하지만 또 볼께요!!

  8. BlogIcon 빨간여우


    라이브 공연을 캠으로 찍은 건가 보네요.

    목소리가 부드럽고 좋아서 좋아라 하는 가수입니다.

    앞으로 방송에서도 좀 보았으면 좋겠단 생각이 듭네요..^^

  9. BlogIcon WMINO


    방송에서도 종종 보면 좋겠다만....
    인디씬의 음악하는 이가 오버로 나오는 경우는....
    흔치 않아서요.^^;;

    오늘 엠넷을 보는데.
    인디씬에서 주목할 뮤지션으로 나오더라구요.
    1집 Traveler의 '에구구구'를 불렀습니다.

    참 목소리 부드럽고 좋죠.^^

  10. BlogIcon kkommy


    아하하하하!! 이거 저 요즘 버닝중인 곡인데~
    냠냠냠냠~ 쩝쩝쩝쩝~~ ㅎㅎㅎㅎㅎ

  11. BlogIcon WMINO


    냠냠냠냠~ 쩝쩝쩝쩝~ 후릅후릅.^^

    앞으로 제가 포스팅하는 모든 곡들.
    버닝하게 만들겠습니다!

  12. BlogIcon kkommy


    오옷!!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_+
    위의 댓글에서 에구구구~ 이거도 제가 좋아하는 곡이란~ ㅋㅋ
    얼마전 요조 음악에 대해서 포스팅했었는데, 트랙백 걸고 갈께영~ ㅋㅋ

  13. BlogIcon Navi.


    중간에 멤버소개하는 목소리를 들어보면
    오히려 씩씩한 느낌인데도 노래할 때의 목소리는 참 달콤하네요 ♡

  14. BlogIcon WMINO


    그래서 참 오해를 많이 사는 아가씨죠, 요조누나. 허허허허.

  15. BlogIcon juanpsh


    파란토마토님의 블로그를 건너뛰어서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요조라는 가수는 모르는 사람이네요. 그냥 바나나에 대해서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글을 다 읽었습니다. 좋은 과일이죠. 살찐 사람이 먹으면 살이 빠지고, 마른 사람이 먹으면 살이 찌는..... 과일의 겉 껍질은 5각형을 이루고 있고, 왠만해서는 병충해가 들어가지도 못한답니다. 풀도 나무도 아닌 식물에서 자라고, 파랗게 제일 커졌을 때, 따 놓아야만 노랗게 익는 희한한 과일이기도 하구요. 철분이 많고, 무기물도 많아서 쥐가 잘나는 운동선수들에게는 딱 좋은 과일입니다. 근데..... 사실, 맛은 별로입니다. 왜 그렇게 생각하느냐구요? 제가 사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에는 바나나가 득시글득시글 하는데, 별루 인기있는 과일이 아닙니다(맛에서는요). 물론 몸 생각해서 하루에 하나씩은 꼭 먹으려고 노력은 하지만요. 이곳 교민사회에서는 또 다른 의미로 바나나란 말을 씁니다. 이곳에서 자란 한국애들..... 겉은 한국인인데, 말도못하고, 생각은 이곳 사람들하고 비슷하죠. 그래서 그런 애들을 바나나라고 합니다. 겉은 노란색, 속은 하얀색.... 재밌는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 시간이 되시면, 제 블로그에도 놀러 오시기 바랍니다.

  16. BlogIcon WMINO


    남아서 돌고돌고돌고도는 것이 시간인걸요.
    정성스런 바나나 관련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17. BlogIcon 어설프군YB


    직접 저 밴드 연주하는 곳에 다녀 오신건 아니죠? ㅋㅋ

    사실 깜짝 놀랐습니다. 현재 바나나 먹고 있는데.. 오랜만에 들려본 써니님 블로그에..
    바나나란 노래가 있어서요. ㅋㅋㅋ

    노래 좋네요.

    라이브가 아닌 앨범으로 들었음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ㅎㅎ

  18. BlogIcon WMINO


    그녀의 콧소리 앵앵나는 목소리는.
    앨범에서도 똑같습니다.^^

    저도 갑자기 바나나가 먹고 싶어지는걸요. ㅎㅎㅎ

  19. BlogIcon 어설프군YB


    wmino님 안녕하세요. ㅎㅎ
    필진중 한분이신가 보네요. ㅎㅎ

    그렇군요. 라이브를 바로 캠코더로 촬영해서 그런지.
    약간 노이즈가 많은 것 같아서요. ㅎㅎ

    노래 자체나 특색은 참 좋네요. ㅎ

  20. BlogIcon Deborah


    제목이 주는 어필도 못지 않게 있는것 같은데..이 곡의 느낌은 별로다..미안..내가 느낀게 그래..그냥 넘 평범한 스타일 뭐랄까..보컬도 그다지 돋보이지도 않고,, 뭐 그렇넹..ㅎㅎㅎ

  21. BlogIcon WMINO


    이런....
    DEBORAH님에 기대에 못 미쳐 아쉬운걸요.^^

    다음엔 충분히 만족시켜드릴 수 있는 음악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