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m3:00 불현듯 찾아온 '공허함'

Posted By 비회원
2008년 12월 4일 목요일

'108번째 음악페이퍼'







 'No Surprise’ 


더보기



Am3:00 불현듯 찾아온 '공허함'

이런 기분. 당신은 알런지…….




새벽
3.
의지와 상관없이 잠에서 깼을 때,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 다시 잠이 들기만을 기대하는 것. 어둠 속에 차분한 숨을 몰아 쉬며 눈을 감고 누워있는 동안, 도저히 끊이지 않을 것 같은 잡념들이 머릿속에 한없이 밀려 올 때. 이것이 과연 권태인지 절망인지 외로움인지 도무지 갈피가 잡히지 않아 뒤척이다, 다시 잠이 들려고 할 때. 그때 알았지.

그것은 바로 '공허' 이었어.

 


불현듯 찾아온 ‘공허함'은 내가 가진 주변의 모든 것들의 의미를 묻기 시작해.

의미 같은 건 염두 해 두지 않고도 잘 지내왔는데, 그 물음으로 인해 의심 없이 지내왔던 것들이 내 안에서 하나 둘 길을 잃기 시작해. 나의 우선순위를 모두 무너뜨리고, 내 진리를 비웃고 있어. 그리곤 내가 쌓아 둔 방어벽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지금 가진 것들. 그 어느 것도 정답은 없다고 말을 해.

 


가지려 했지만, 갖지 못했던 것들. 잊으려 했지만, 잊지 못했던 것들. 이루려 했지만 이루지 못했던 것들. ‘한 것인지, ‘한 것인지는 너만의 비밀 일 테지.

지금은 내 안에 없는 이러한 것들이 오히려 의미를 찾기 시작해. 나의 부족함과 용기 없음이 만들어 낸 그것들의 부재. 어쩌면 이 틈 사이로 '공허함'이 찾아 온 것일지도 몰라. 

 


내 맘속에 있는 작은 동굴 하나.

그 속에 살고 있는 존재는 언제나 내게 많은 것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얘길 해. 그러나 현실의 나는 절대로 그렇지를 못해. 문제는 거기서 비롯되는 거지. 난 언제나 가지려 하고 넌 언제나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다고 말을 하니…. 내 욕심들이 우선순위를 다투며 나를 채워갈 때 작은 동굴 속 너는 내게 ‘공를 보내, 조금이라도 내가 삶을 알아가길 바란 것일까.

 


지금의 것. 지나간 것. 아무것도 정답이 아니라고 말하니,

내가 만든 경계선. 이제 그 선을 지울 때가 된 것 같아.

 

 
 


    ※ 허무와 공허의 감정을 주는 radiohead
'No Surpr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Navi.


    우린 대부분
    오롯이 존재할 용기가 없어서
    타성적으로 소유에 빠져드는 삶을 살죠
    그래서 그 소유로 채워진 그 Psychological Barrier 속에 느닷없이 끼어드는 공허감은
    마치 괴물처럼 보이지만..
    그래도 실은..

    이런..
    날도 우중충해선지 완전 멜랑꼴리 센티멘탈 해지는데요 ㅎㅎ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그러게요, 오늘 날씨가 쫌...한몫하네요
    가끔씩 찾아오는 공허함도 뭐 나름 괜찮은 듯 해요
    삶이 너무 가볍지 않게~.

  3. BlogIcon Navi.


    (어제 댓글에 이어서)
    마치 괴물처럼 보이지만..
    그래도 실은..
    그게 오히려 삶을 더
    '아름답게' 돋아나게 해주는 것 같아요!


    결론 > "뷰티풀몬스터님 닉네임 멋지다" ^^

  4. BlogIcon 하늘다래


    윽,
    오전에 왠지 센티멘탈한 기분이 들어
    간단히 노래와 함께 글 하나를 포스팅 하고
    점심 먹은 다음부턴 기분 업! 해서 일 열심히 하자 맘 먹었는데..

    윽...
    여기 와서 다시 기분이...
    ㅎㅎ;;

  5.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날씨덕분인지 좀 그렇긴했는데..ㅎ
    다시 기분이 센티해져서 어떡해요~~ㅜ
    담번엔 다시 up시켜드릴께욧^^

  6. BlogIcon 블루블러드


    제 Favorites 중 하나인 Radiohead. 음악 잘 듣고 갑니다.
    개인적으로 Coldplay 와 Radiohead 는 급이 다르다고 생각 중...

  7.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비교우위에 놓은것 자체로 콜드플레이에겐 영광일듯~싶네요

  8. BlogIcon WMINO


    이 곡 참 사람 힘빠지게 하죠.
    라디오헤드....
    뭐랄까요.

    음악이 참 '멋지다' 라는 팀이예요.

  9.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우울할땐 안듣는게..ㅎㅎ

  10. BlogIcon Deborah


    레디오헤드 음악을 들으면 환각제 같은 몽롱한 느낌을 받을때가 있다. 음악 자체가 주는 느낌이 그런 것 같아. 보컬의 사운드도 한 몫을 하고 있지. 이런류의 음악을 뽕필이라고 하던가..암튼.......여기는 눈이 오고 있고..누나 차는 어제 눈구덩이에 쳐박혀서 힘들었다. 잘 지내고 있겠지..생각하면서..또 들릴게.

  11. BlogIcon 뷰티풀몬스터


    환각제 같은 몽롱한....그 표현이 정답인듯. 좋네요

  12. BlogIcon 에코


    흠 그런게 공허함은 새벽3시고 4시고를 막론하고 아무때나 오지 않던가요?ㅠㅋ

  13.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빙고ㅎ~ 그것은 사실... 새벽 3시고 4시고, 의미없이 오고 싶을 때 불쑥 찾아오는 게 문제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