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 옆집아저씨가 알보고니 '천재'였다네

Posted By 비회원

2009년 3월 2일 월요일

'121번째 음악페이퍼'



    '삶을 완성시키는 것은 오랜 세월의 집적이 아니라 찰나구나'  -김창완-




청춘
개인적으로 '청춘'이란 단어를 참 좋아하는데요, 이 단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을 꼽으라하면, 자다일어난 듯 부시시한 머리. 언제나 세상에 무관심한 듯 느릿한 말투와 표정의 이 아저씨를 꼽겠습니다
다양한 드라마에 늘 한결같은 표정과 자연스런 연기로 우리에게 자주 얼굴을 비추었던 옆집 아저씨같은 이 분. '산울림의 리더'  김창완 아저씨의 음악을 들어보셨나요?


1977년
'김창완, 김창훈, 김창익' 삼형제로 이뤄진 삼인조밴드 '산울림'은 '아니벌써'라는 음악으로 한국락음악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습니다. 78년5월, 장장 6분이 넘어가는 '내마음에주단을 깔고' 라는 음악이 담긴 2집 발표. 그해 11월 '아무도없는밤에' 8분40초, '그대는이미나' 18분40초 짜리의 실험정신 가득한 음악이 담긴 3집 발표. 79년4월 '내일 또 내일' '바람부는언덕' 같은 드라마,영화삽입곡들이 담긴 4집앨범발표, 79년5집부터 84년까지 한해 한 앨범씩 10집까지 발표를 하고, 86년 11집, 91년 12집, 97년 까지 총 13집을 발표를 했습니다. 그리고, 2008년. 캐나다 밴쿠버에서 산울림의 멤버, 막내동생이신 '김창익'씨의 교통사고 죽음으로 이제 다시는 완벽한 '산울림'의 모습을 재현할 수 없게되었죠.  


전설
중간중간의 긴 공백이 무색할만큼, 지금까지도 그들의 음악이 전설로 남아있는 이유에는, 그들이 가진 음악적 창의와 자유로움, 감수성의 산물로 빚어낸 가사. 등이 리스너들에게 가져다 준 충격이겠죠. 그 충격이 아마도 지금까지의 긴 세월을 견디어 내고도 남을 만큼의 확고한 신뢰를 초반에 얻어냈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유니크
요즈음, 몇몇 인디밴드들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어디선가 '산울림'의 냄새가 나는 음악들이 있는데요, 그래도 그 원조의 아우라는 감히 뛰어넘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산울림은 이제 다시 만나볼 순 없게 되었을 지 몰라도 '김창완밴드'를 통해서 다시한번 '산울림'의 음악과 '김창완밴드'의 음악이 10대 20대의 많은 젊은층들에게, 널리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천재
사실, 저 역시도 자세히 알지는 못했지만, 저보다 더 어린 친구들은 이 천재음악인을 그저 옆집아저씨 '연기자 김창완'으로만 알고 있는 것 같아 조금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장기하와 얼굴들'같이 몇몇 인디음악과 밴드들이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데, 그 뿌리 깊은 근본에 '산울림'이란 밴드가 있었고, '김창완'이란 천재 음악인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되길 바래봅니다. 그리고, 침체된 시대의 음악계에 다시 한번 더 큰 울림을 가져오길 기대해봅니다.  


김창완
여전히 도전하고, 자유로운 이 청춘음악가 김창완을 보며 역시 '청춘'이란 의미는, 시기와 숫자가 아닌 마음이 향하는 방향과 상태에 달려있음을 다시한번 느낍니다. 

 


+ 개인적으로, 산울림 2집 앨범 적극 추천합니다. 이곳에 다 담지 못하는 이유로 링크를 걸어드리니, 궁금하신 분들은 클릭하셔서 마음껏 감상하시고 다시 돌아오쎄용^^.  산울림 2집 들으러가기 GO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 김창완 밴드 -


모자와 스파게티 - 김창완 밴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김창완의 EP앨범 [The Happiest]에 수록된 곡들입니다.
    요즘 전 왜이리 이렇게 자유분방한 가사가 좋은지요.^^ ;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철이


    저랑 그렇게 잘 맞는 음악들은 아니지만, 이 분들을 보면 정말 순수하다. 아직도 동심이 살아있구나. 라는 생각을 하고는 합니다. 자신이 추구하는 즐거운 인생을 살고 있는 정말 멋있는 분들 같아요.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그렇죠? 여전히 '청춘'이란 말이 참 잘어울리는 분이신 것 같아요 음악도 음악이지만 저는 이러한 면들이 더 좋답니다.

  3. BlogIcon 하늘다래


    전,
    천재라는 그 한마디에
    바로 공감 대 공감합니다. ^^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천재'라는 단어에 너무 의미심장하고 거창한 의미를 부여한다기보다, 무언가를 시도하고 생각하고 자유로이 표현할 수 있다는 것과 그것이 누군가들에게 또다른 영감을 줄 수 있다는 것이....특별한 점이 아닐까 생각해욧ㅎㅎ

  5. 놀부흉내


    흠 ... 이 아저씬 드라마 볼 때 마다 등장하시는 인간미넘친 조연진의 한 분이라 느끼고 있었는데,
    그 정체가 한국판 '밥 딜런' 이었던가요. (n_n 6)

    연주스타일이나 싸운드 그 자체는, 건방진 표현을 쓰자면 세련됨이 모자라고 촌스럽기도 하죠.

    하지만 나의 미숙한 한국어실력을 쓰면서도 가사 내용에 깃든 인생에 대한 무상감(無常感)과 허무감,
    그리고 년세 드신 분께서 만 표현하실 수 있는 비애감, 이런 것들을 전부 다 깨달으면서도 열심히
    살아가자, 행복을 찾자는 의도는 알아들을 수가 있어요.

    들으면서 힘이 나오는 음악은 아니지만 어쩐지 위로를 느낀답니다.
    이렇게 말하면, 드라마 조연 때 역할하고 하는 일이 다른 거 없잖아? 그런 감도 있지만 ... ㅎㅎㅎ
    아냐, 밴드하실 땐 주역이니까 ...

    암튼 잘 들었습니다.^^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놀부흉내님의 한국어실력은 절대 미숙하지 않다는 거...저보다 나으신데요 뭘ㅎㅎ 그리고, 저는..이 아저씨 연기하실 때, 연기도 참 자연스럽게 잘하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기자의 모습도 좋더라구요ㅎㅎ

  7. BlogIcon 어설프군Yb


    요즘 저작권 문제때문에.. 음악 관련 블로그 운영하기 힘들다던데..
    수고하시네요. ㅎㅎ 김창완 아저씨는 천재란 생각보다 독특하고 이상한
    아저씨란 생각을 했는데..

    음악하시는 분들에겐 상당히 대단한 분으로 인식 되더군요.
    그 독특함 때문에 그런지는 몰라도 말이죠. ㅎㅎ

    암튼.. 좋은 음악 올만에 들어서 좋았습니다. 잘듣고 가요.

  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독특하고 이상한 아저씨ㅎㅎ공감ㅎㅎ말씀하신것처럼, 소심한 저는 저작권 문제가 신경쓰여 마음껏 소개해드리지 못하는 것이 많아 아쉬운 점이 많네욧~ㅠ 먼가 산뜻하게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없을까요.ㅎ

  9. BlogIcon 어설프군Yb


    그러게요. ㅎㅎ 저도 보면서.. 좋은 음악
    감사하게는 듣는데.. 한편으론 걱정도 되네요. ㅎㅎ

    그래도 힘내시구요. 아마 곧 이런 문제를..
    해결 할 수 있을 꺼에요.ㅎㅎ

  10. BlogIcon Navi.


    핀트가 조금 다른 내용이긴 하지만
    소설 '모모'에도 회색신사들에 의해 '미래에 저당잡힌 현재'를 살게 되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가 나와요.

    매순간을 완성한다는 거 이거 정말 정말 어려운 일인거 같습니다.
    노래자체보다는 그 앞에 김창완씨의 멘트가 참 맘에 들어요 ♥
    (맘에 드는 걸로만 끝내선 안될텐데도 말입니다 ㅎㅎ)

  11.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네, 저도 저 멘트가...와닿기도하고..그렇네요ㅎ 저희보다 더 많은 세월을 보내고나서야 ....저런 '깨달음'이 오나봅니다...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