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짜 '쿨'하게 goodbye 할 수 있는 날이 올까?

Posted By 비회원
2009년 3월 16일 월요일

'123번째 음악페이퍼'




  "고집을 부리고 다 필요 없다고 나 혼자 모든 것들을 감당하려 했었지만 나
그댈 마주쳤을 때 눈물이 흐를 때 내가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알게 되었네"





그녀는 오래된 연인과 이별했다.
지나고나서 제3자인 내가 그녀의 이별을 돌이켜보니, 그런 상황까지 갔을 일이 아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든다. 하지만, 오래된 연인이었던 그 둘이 이별하기까지는 그간 쌓였던 무엇인가가 더 있었을 거다...., 마지막 그 사건은 그저 이별의 결정적인 발단이었을 뿐.


친구A는 어쨌거나 이별을 했고, 나는 연애를 하는 중이었다. 그때, 내가 딱히 그녀에게 해줄 말은 없었다.  왜냐면, 그녀는 나에게 어떠한 물음을 던지지도, 내 앞에서 눈물을 보이지도 않았으니까. 친한친구인 내가 옆에서 지켜보기에, 그당시 그녀의 말속엔 그 어떤 혼란스러움도 방황도 없었다. 미련이나, 후회나, 원망 등 그 어떠한 감정에 대해 '침묵'인채로,  그저 조금 바쁘게 시간을 보내고 있을뿐이었다.


얼마지나지않아 그녀는 멀리 긴 여행을 떠났고, 1년이 좀 더 지난 후에 다시 돌아왔다. 그녀가 돌아왔을때는, 이젠 내가 떠나기 전 그녀의 입장이 되어있었다. 그녀는 그제서야 말했다. 여행 동안에, 한동안은 추억을 떠올리게하는 사소한 것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눈물이 저절로 흘렀다고. 밥을 먹을 때도 거리를 걸을때도, 스쳐지나는 모든 것에서....그래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너무 담담하게만 보였던 그녀가 이제서야 내게 그런 말을 하는 것이었다. 사실은 할 얘기가 참 많았다고...그렇지만 그 어떤 말을 한들 결론이 바뀌지 않을 것이기에, 영원히 '침묵'을 선택한 것이라고 내게 말했다. 그리고 나와 얘기를 나누던 그녀는 혹시 내가 결론을 바꿀 생각이 없는 것이라면, 하고 싶은 많은 말들을 다 내뱉어 내는 것보다 '침묵'을 선택하는 것이, 시간이 많이 지난 후에 후회를 남기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의 말이 맞았다. 시간이 이만큼이나 흐르고 나고보니, 그 많은 말들을 다 내뱉지 않고 결국엔 '침묵'을 선택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하고 있다. 사실, 마지막이되었던 만남에서 나도 모르게 횡설수설했던 것만 빼고말이다..ㅎ


내가 옆에서 지켜보기에 그녀는 '쿨'하게 이별한 것이다. 사실, 제대로 된 사랑을하고 연애를 했다면, 이별이 왔는데 아무렇지 않은 게 더 이상한것이다. 쿨하다는 것이 그런 걸 의미하는 건 아닌 것 같다.  그녀는 정말 아무렇지도 않았던 것이 아니라, 그저 '침묵'했을 뿐이었다. 그리고 그 침묵 속에서 그녀는 혼자만의 이별을 견디어냈고, 그간의 기억들을 추억이란 이름으로 다시 아름답게 포장할 시간이 필요해 여행을 떠났던 것이다. 그리고 그녀는 다시 멋진 사랑을 시작하려하고 있다.


음.....혹시라도, 만약, 내게도 또다시 이별을 하는 날이 오게된다면, 나도 그땐 좀 더 쿨하게 goodbye할 수 있을까..?


아니,.... 그런 생각은 미리 할 필요가 없는데...!!
쿨하게 goodbye할 생각보다, 멋지게 love하는 게 우선이겠죠?ㅎ 연애하시는 분들은 있을 때 잘하는 게 최곱니닷 ^^. 이미 시간이 지나버렸다면, 지난 시간을 거울삼아 앞으로 다가올 사랑에 최선을 다하시고, 현재 진행형이라면 패닉의 '정류장' 가사처럼, 지금 순간 옆에 있는 분들의 소중함을 잊지말아욧.... 패닉의 '정류장' 가사가 참 진실되어보여 더욱 좋네요 ♡
 
 





정류장 -패닉-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슴을 후벼파는 이적'님의 목소리는 언제들어도 멋있네요.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하늘다래


    쿨하게 Good Bye 보다는..
    전 무조건 Love, 또 Love 입니다! ^-^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good ^^ 하늘다래님의 love...이제 날씨도 좋은 봄인데, 더욱 빛을 발하시겠군요 화이팅입니다!!

  3. BlogIcon @Jay


    이 앨범이 나왔던 그때, 정말 많이 들었던 노래네요.
    지금은 너무 오래되버린, 3년전에 썼던 글 트랙백 걸어봅니다.

    음악은 만들어서 세상에 놓아진 순간 만든이의 것이 아니라,
    그것을 듣고 해석해 내는 듣는 이의 것이다,라는 말도 있듯

    같은 노래에 대해서 다양한 느낌과 생각을 가질 수 있다는 건 재밌는 일 같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와, 굉장히 멋지고 와닿는 말이네요. 세상에 놓아진 순간 만든이의 것이 아니라는....듣는 이의 경험과 감정에 따라 해석은 같을 수도 다를 수도 있고..정말 그런 것 같아요.ㅎ 트랙백 걸어주신거 보러가겠습니닷.

  5. 놀부흉내


    실은 저, 피아노 가수 (럭커, 불루스도) 좋아해요.
    이제까지는 엘톤죤이나 빌리죠엘이 중심이었던데, 인터넷 덕분에 '다행이다'를 들은 후에는 이적씨도
    찍어놓았죠.

    선율과 가사, 보컬실력의 바란스가 너무나도 높은데 있으니까요. (따라 부르기가 힘드네...)
    이번에 '정류장' 듣고 완전 죽었어요.

    인생에서 '페이드 아웃'이랑 없어요. 어떤 때에 사람들은 너무 괴로운 상황에 빠졌으면,
    드라마처럼 순간적으로 다음 씬에 이동하기를 원하기도 하는데, 그런 뻔한 일이 있을 리가 없죠.

    할수없이 아픈 추억들을 품고 가면서, 자리를 차고 일어나, 미소와 침묵을 제맘의 방패로 만들고,
    낯이 익은 일상을, 아니면 스스로가 선택한 그담의 생을, 살아가는 게 흔한 일이죠.

    하지만, 이적씨가 추억의 아픔을 덜어주는 묘약을 한알만 준비해 주셨죠.
    '그대여서 고마워요' 라고.

    선생님! 이번 감상문 숙제는 10번 들은 후에 써봤어요. 명곡을 올려주시고 감사합니다. (n_n 6)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순식간에 선생님이 된건가요 제가ㅎㅎ 이렇게 이 노래를 좋아해주시다니, 소개한 이로써 저도 기분이 참 좋네요. 놀부흉내님의 글솜씨가 참 좋으세요^^ 제가 좋아하는 이적님의 음악이라 그런지 더더욱 기분이 좋다능...ㅎㅎ

  7. BlogIcon 어설프군YB


    아마 그런날은 오지 않을 것 같아요. ㅎㅎ
    이적님을 전 높이 평가하지 않았는데..

    사람들은 이적님을 상당히 높이 평가하시더군요.
    나이가 들어가니 조금 그의 음악이 들리긴 하던데..

    좋은 음악과 정보 잘 보고 가요. ㅎ

  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네ㅎㅎ 그런 날은 미리 생각할 필요 없지용 ^^
    이적님은 외모적으로도 제 이상형에 가깝다고 볼수있지용..ㅎ(저 뮤비속은말구요;;)그래도, 그것보단 그의 문학적 감성을 이해하고나니, 이적님 음악이 더 좋아지더라구요 ...ㅎㅎ

  9. BlogIcon 어설프군YB


    그렇군요. ㅎㅎ 이상형 일줄이야. ㅋㅋ

    전 그냥.. 그친구가 말하는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맘에 드는 것 같아요. 왼손잡이 노래처럼 말이죠. 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