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치다... (서울 하늘... 그리고 크리스마스 카드)

Posted By Sunnу

2008년 2월 5일 써니의 음악공간♪

'서른여섯 번째 공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토이 6집에 있는 '오늘 서울 하늘은 하루 종일 맑음' 과 '크리스마스 카드'라는 곡을 재구성한 픽션입니다.
이야기를 먼저 읽으신 후에 음악을 감상하세요. 이야기와 음악은 하나의 덩어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글이 꽤 길기 때문에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읽어주세요.









나영 #1


침대 옆 창문에 어둡게 쳐 놓은 커튼 사이로
간간히 빛이 새어 들어온다.

"또 아침인가, 아......"

머리가 아파온다.
으음...

......

또 하루가 시작되었다.
창문 틈 사이로 들어오는 눈부신 햇빛도,
바쁘게 움직이는 저 사람들도...
모두 다 똑같기만 하다.

단지... 내 일상에서...
너란 사람 하나가 없어 졌다는 것,
그 것 하나 뿐인데...
나는 왜 이렇게 세상이 달라 보이는 걸까...?

"싫다......"

넌 지금쯤 뭘 하고 있을까...?



나영 #2


"여보세요?"

"나영아~ 뭐하니~"

"응? 아... 그냥... 집에 있지..."

"야, 너 내일 크리스마스 이브 인거 알지? 우리 솔로들끼리
 뭉쳐서 '커플지옥 솔로천국' 해야지! 내일 꼭 나와야 한다! 알았지?"

"그래... 알았어... 근데... 오늘이 벌써 23일이였나..."

"이거 봐... 내가 전화 안 했으면 분명히 까먹었을 거라구... 에휴..."

"그래, 정말 고맙네요~ 그럼 내일 거기서 보자... 시간 맞춰서 갈께..."









 










준수 #1



"와... 눈이 내리네?"

눈을 떠보니 밖에는 하얀 눈이 내리고 있다.
눈이 펑펑 내리는 것을 직접 눈으로 보니
크리스마스 이브 분위기가 더 실감이 난다.

"음..."

남자들끼리 크리스마스 이브에 모이기는 그렇고,
또 그렇다고 집에만 있기에는 밖에 펑펑 내리는 눈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 혼자긴 하지만 그래도
밖에 나가서 조금이라도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좀 즐기는 것이 나을 것 같다...


"뭐... 나쁘지 않겠지... 좋아, 나가보자!"



준수 #2


"정말 춥다... 괜히 나왔나..."

여러 커플들 사이에서 혼자만 걸어가려니
역시 그렇게 기분이 좋은 건 아니다.

"...커플들......"

그러고 보니.. 작년...
작년 크리스마스 이브 때에는 그녀와 함께 했었다.
그녀의 환한 미소가 선명했던 나에게는 너무나도
따뜻했던 그 날...

"벌써... 1년이나 지났구나..."

지금 너는 뭘 하고 있을까? 날 기억하기는 할까..?
내가 생각해도 웃기다... 모두 지나간 일인데...
주위를 둘러보니 어느새 나는 그 곳을 걷고 있다.
작년 크리스마스 이브 때 그녀와 함께 걸었던
예쁜 불빛 가득한 바로 그 곳을...







 













나영 #3


모두 내 잘못이었다.
이렇게 한 사람을 죽을 만큼 사랑하고
매달렸던 내가 잘못이었다...
내가 바보였고 또 그랬기 때문에
바보라서 너를 잊지 못하고 있다.

"그래도.. 가끔은... 내 생각을 할까?"

아니지... 이런 생각들도 모두 나 혼자만의
생각일 뿐이다. 내일은 크리스마스 이브인데...
작년처럼 설레는 감정은 하나도 느껴지질 않는다.

그저 친구들과 만나 아무렇지 않은 척
잠시 수다를 떨다 헤어지면 그만이다.

무슨 크리스마스의 추억이니 하는 것들에
얽매이지 않을 거다...
아니, 얽매이지 않아야 한다...
다 쓸 데 없는 것들이다...

"후..."

마음이 심난하다...
이럴 때는 라디오나 듣는 것이 딱이다.
그냥 아무런 생각 없이 잠시나마 너와의
기억들을 모두 잊을 수 있다면...

단지... 지금은 그걸로 족하다...



 
 


 











준수 #3


거리를 걷다가 예전에 그녀와
함께 자주 들렀던 팬시점에 들렀다.
크리스마스 카드를 고르는 사람들
틈에 껴서 괜찮은 카드를 하나
고른 뒤에 보내지도 못할 편지를
적어본다.

"잘 지내지? 나는..."

비록 이 카드를 전하지는 못하겠지만
이렇게라도 내 편지가, 아니 내 크리스마스
소원이 그녀에게 닿아서 행복했으면...
그녀가 좋은 사람을 만나 정말 행복했으면 한다...

내 마음들을 편지로 적고 나면 한결
마음이 편해질 줄 알았는데...
왠지 그녀가 더욱 보고 싶어 지는 것은 왜일까...




 














준수 #4


역시 여기는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갖가지 장식들과 예쁜 불빛들
그리고 행복해 보이는 연인들이 있기에
보고 있는 사람도 마음이 따뜻해짐을 느낀다.

작년에는 우리도 여기 있는 많은 커플들 중에
하나였는데... 내 외투에 손을 넣고서
하얀 입김을 불던... 아이 같던 그녀의 모습...
아니, 나영이 너의 모습...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뒤를 돌아본다.

"아......"

널 닮은 뒷모습이 보인다. 착각인 걸까...
혼자인 것 같다. 하지만 왠지 슬퍼 보인다...
저 사람도 혹시 나처럼 지나간 추억을
되 밟아보는 것은 아닐까...

"이제 그만 돌아가야지... 후, 춥다..."

다시 조금씩 발걸음을 옮겨본다.
아직도 하늘에서는 눈이 펑펑 내리고 있다.
지금 내 마음 속에 내리고 있는
너의 수 많은 기억들 처럼...



 














나영 #4


크리스마스 이브...

하늘에서는 아침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어둑어둑해진 지금까지도
계속 내리고 있다.

"이 거리에는 다시 오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 "

거리를 걷는 행복한 연인들,
손에 들린 많은 선물들을 보면서
왠지 이 곳에 니가 있을 것만 같다.

날 보면서 환하게 웃어주던 너...
혹시 정말 이 곳에 오진 않았을까...
아침부터 이 곳에 와서
나를 기다리지는 않았을까...

주위를 두리번거려 보지만 역시
혼자만의 착각일 뿐이다...

혼자만의 착각.....

정신이 멍해진다...
왜 눈가에 눈물이 고이는 걸까...

다른 사람들이 내 우는 모습을 볼까봐
서둘러 발걸음을 재촉한다.

사람들의 모습이 눈물에 가려
뿌옇게 스쳐 지나간다..

"아......"

방금 지나간 남자...
왠지 너를 닮은 것 같다...
아니지... 만약에 정말 너였다면
이 곳에서 나를 봤다면 아는 체라도
해줬을 텐데...

힘이 빠진다...
더 이상 움직일 수가 없다...

"준수야..."

너는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정말 보고싶어...

너의... 너의 웃는 얼굴이......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Ludens


    방금 이 포스팅 보고 TOY 6집 다시 찾아서 듣고있어요ㅠ
    '서울 하늘...'이랑 '크리스마스 카드'랑 이어져있는 노래라고 알고 쓰신건지 궁금하네요ㅎ(물론 아셨겠죠;;)
    글이 노래와 너무 잘맞네요ㅎㅎ
    하나 건의드리면 노래가 글 위에 있으면 안될까요??
    아래로 내려가서 노래틀고 다시 올라와서 보는게 좀 불편하네요;;

  2. BlogIcon Sunnу


    댓글 감사합니다.

    이야기를 먼저 읽고 노래를 듣는 구성으로
    만들어졌는데.. 같이 들으셨나 보군요..
    다른 분들의 오해를 피하기 위해 바꿔야 겠습니다 ^^

  3. BlogIcon 장대비


    아~ 한 문단씩 읽고 그 다음에 노래를 듣는 구성이었군요^^
    저는 노래를 들으면서 한 문단씩 봐야하는 구성인줄 알고 아래로 가서 플레이버튼 누르고
    읽고 그랬는데~;;

    노랫말과 글의 내용이 마치 뮤직비디오처럼 머리속에 막 연상이됩니다.
    그 책 그남자, 그여자 같은 느낌의 구성과 각각 나영은 윤하, 준수는 김형중의 목소리가
    들리는 선곡센스, 최고예요!!

  4. BlogIcon Sunnу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
    저도 노래를 먼저 재생하고 글을 읽어봤는데
    그것도 나름대로 다른 느낌이군요..
    좋게 읽어주셨다니 감사합니다. :D

  5. BlogIcon 궁극의 힘


    우와 새로운 스타일... 이것이 바로 음악소설? 뮤직노블이군요ㅋ

  6. BlogIcon Sunnу


    뮤직노블이라.. ^^ 좋군요..

  7. BlogIcon 에코


    우왕ㅋ굳ㅋ 정말 정성드린 포스팅 이네요,
    이거 사연은 써니님이 직접쓰신건가요?
    ^^;;


    둘은 이렇게 잊지못하면서 왜 헤어진건가요?ㅠ

  8. BlogIcon Sunnу


    그건 유희열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네요 ^^;

  9. BlogIcon Sunnу


    기본적인 두 노래의 흐름을 잡아 쓴 이야기니까요..

  10. 낭만고냥씨


    첫번째 노래 참 좋네요..
    여기 저기서 토이6집을 지르셨다는 분들이 많은거 보면
    좋은 음반인듯 싶습니다.

    잘듣고 가요^^

  11. BlogIcon Sunnу


    네 감사합니다..^^

  12. BlogIcon seamind


    토이 노래는 유명한 곡들 밖에 모르는데 위에 글을 읽고 들으니 참 좋은데요?! ^^
    뮤직노블이라...최곱니다 ^-^)b 즐거운 설 연휴 보내세요~~

  13. BlogIcon Sunnу


    궁극의 힘님이 이름지어 주셨어요.. 뮤직노블..
    ^^

  14. BlogIcon 나나


    캬아- 좋다좋다>_<ㅋㅋ

  15. BlogIcon Sunnу


    캬아~ ^^

  16. BlogIcon 라임


    ^^* 토이는 뮤직비디오로 처음 접했는데
    여기서 또 접해보네요 ^^*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

  17. BlogIcon Sunnу


    라임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8. BlogIcon 데보라


    야 이런 포스팅 정말 괜찮다. 구성이 참 좋은걸..ㅎㅎㅎ
    음악도 들으면서 그 상황을 생각한다는건 여간 즐거운 일인지 몰라.

  19. BlogIcon Sunnу


    ^^ 만드는 데 애좀 먹었습니다 ㅎ


  20. 비밀댓글입니다

  21. BlogIcon Sunnу


    아뇨.. 아직 못받았습니다 ^^;

  22. 아홉가지


    괜찮네요~'-'

  23. BlogIcon Sunnу


    네 감사합니다. ^^

  24. 예나맘


    여긴 부산인지라...
    확~ 와닿는 느낌은 없으나..
    그래도 눈과 크리스마스..
    왠지 너무 잘 어울리는..ㅋ

  25. BlogIcon Sunnу


    같은 한국이랍니다.. ㅎㅎ

  26. BlogIcon 영경


    토이는 제가 앨범을 다 가지고 있을 정도로 열혈팬인데요.

    이번 앨범에선 이지형이 부른 '뜨거운 안녕'이랑
    윤상이 부른 '그대, 내게 모든 짐을 내게'가 습관적으로 땡기더군요.

  27. 윤진


    아아..좋네요..
    글도 음악도..^^
    잘 보고 잘 듣고 갑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