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랑을 이해하려 애를 썼던 때가 있었나요?

Posted By 비회원
2008년 11월 27일 목요일

'105번째 음악페이퍼'





"사랑을 이해해보려고 애를 썼던 때가 있었나요?"



"고요하게 어둠이 찾아오는 이 가을 끝에 봄의 첫날을 꿈꾸네, 만리 넘어 멀리 있는 그대가 볼 수 없어도
나는 꽃밭을 일구네. 가을은 저물고 겨울은 찾아들지만 나는 봄볕을 잊지 않으니..."




아무리 애를 써서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되지 않던 '사랑'이, 봄,여름,가을,겨울 이렇게 4계절이 지나고나니 조금은 이해가 되는 듯 합니다. 그때는 내 자신도, 그대도 아무도 이해할 수가 없어 그저 답답한 채, 그대로 놓아두는 일 밖에 난 한 것이 없는데, 단지 시간이 그 만큼 흘렀단 이유로 이제야 이해가 되는 듯 합니다.


사랑은 노년을 소년으로 만들기도 하고, 소년을 원숙한 어른으로 만들기도 한다는 말이 있지요. 사랑이 한창일 땐 '어른이 되어가는구나' 싶었는데, 지금  머릿속 기억을 더듬어 그때 나의 사랑을 꺼내보니, 나는 참으로 '미숙한 어린아이 같았구나' 싶은 마음에 살짝 부끄러워지기까지 합니다.


언젠가 당신이 "그대가 괴로움 속을 헤매일 때 기꺼이 그대의 옆을 지켜주겠노라" 내게 했던 그 굳건한 다짐들이, 가진  세상을 온통 다 내어줄 것 같던 그대의 다정함이, 또한 그로 인해 내가 힘들었던 그 얼마동안의 시간들이...


추운 겨울이 오고, 우리가 뜨거웠던 여름의 태양빛을 잊어가듯이, 이제 더이상은 그대에 대한 기억이 그리 선명하지가 않네요. 가을 끝자락에서 남김없이 다 떨어져가는 낙엽이 마치 내 기억인듯 ,나는 계절따라 자연스레 많은 걸 잊어가고 있습니다.


한땐, 내가 키워낸 사랑이 날카로운 칼날을 세우며, 내 가슴에 쓰라림을  남겼고, 그 아픔은 언제 끝이 날 지 모를 두려움을 내게 또 다시 안겨 주었었지만,


만약, 지금  내게 "살아가는 것의 외로움과 고단함은 어떤 것으로 위로 받을 수 있을까" 누군가 묻는다면, 다른 건 다 잊었어도 아직 봄의 따뜻함을 기억하고 있는 나는, 주저없이  다시 한번 '사랑'이라고 말하겠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나는 그럼.....이제 어른이라 말할 수 있을까요?"




 


   오, 사랑 


          ※ 루시드 폴의 '오 사랑'을 이하나씨의 목소리로 듣는 것도 괜찮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블루블러드


    이별이 두려워 사랑을 의심했던 저는 아직도 이해할 수 없더라구요.
    사랑은 단 한번뿐이라고 생각하는 저는,
    이별뒤에 성숙하고 다시 사랑한다는 말은 모순이라고 생각합니다.

    + 좋은 노래 잘듣고 가요. 이하나씨가 부른 'No more blues'도 괜찮더라구요.

  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늘 마지막이길 바라지만 지나간 것은 결국 '경험'이되는것이고, 마지막의 것은 '사랑'이라고 ..하는 거겠죠.

  3. BlogIcon Navi.


    아.. 너무 좋네요 이거

  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요런 반응 매우 좋습니닷^^

  5. BlogIcon Early Adopter


    이하나 버젼의 오, 사랑도 달콤하더군요...^^

  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렇죠?^^ 이하나씨의 음성도 이노래에 꽤 잘어울리고 괜찮은 것 같아요

  7. BlogIcon SUNNY


    가을은 저물고.. 겨울은 찾아들지만.......

  8. BlogIcon 권대리


    지난 10월에 소개팅으로 만나게 된 여성분은
    결국 과거의 시간을 손에서 놓지를 못해
    과거의 사람과 함께 사라져버리더군요. ㅡ.ㅡ"

    ㅎㅎ

  9.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 겨울인지,가을인지 ...계절도 싱숭생숭 하네요

  10. BlogIcon 어설프군YB


    추운 겨울.. 잊을 수 없는 제 사랑이야기가 생각나네요.
    그땐 마음도 몸도.. 너무 추웠는데.. ㅎㅎ

    좋은 음악 잘 듣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1. BlogIcon 뷰티풀몬스터


    그래도 시간이 약이라는 말이 틀린 말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드네요 답변이 좀 늦었지만, 좋은 하루 보내시길^^

  12. BlogIcon 어설프군YB


    써니님 인가요?

    닉네임이 바뀌셨군요. ㅎㅎ;;

    저도 시간이 약이란 말에 찬성합니다.
    그땐 정말 다른 사람 못 만날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나니 잊혀지더라구요. ㅎㅎ

  13. BlogIcon Sunnу


    어설프군님.. 써니의 음악공간은 지난주부터
    팀블로그로 전환되었답니다.

    이 글은 뷰티풀몬스터님의 포스팅이구요.
    글 제목 오른쪽 밑에 필자가 나온답니다. ^^

    새 필진에 대해 궁금하시면 필진 소개란을 클릭해 보세요~

  14. BlogIcon 어설프군YB


    네.. ㅎㅎ
    이야기는 들었는데..

    벌써 시작하고 있는줄은 몰랐어요.
    몬스터포스트님 죄송요. ㅎ

  15. BlogIcon 하늘다래


    이하나씨의 목소리로 듣는 이 음악..
    매우 괜찮았다죠 ^-^

  16.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전 TV로는 못봤는데,이하나씨의 음성으로 들으니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아서 좋더라구요^^

  17. BlogIcon 호호미니♡


    예쁘네요^^
    성시경이 이 노래 부를때도 원곡이 그리울 뿐이었는데
    민트 레이디의 음색이어서 그런지 마음이 동하네요~
    잘 듣구 갑니다!

  18. BlogIcon 뷰티풀몬스터


    ㅎㅎ많은 분들이 이하나씨의 노래 부르는 모습을 꽤 좋아하시는 듯해요~원곡과는 살짝 다른 느낌..좋아요

  19. BlogIcon WMINO


    루시드폴 이 음반 상당하죠, 정말.
    근데 이 분 음악을 취미로 하시고 학문에 열의를 두신 분이란거....
    취미로 하는 음악을 이정도로 하시면 요즘 흔하디 흔한 가수들은 어쩌라는거지....

  20.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이 분 연구결과에 대한 기사도 신문에 종종나고..정말 매치되지 않는 본업이 따로 있고 취미생활에 이렇게 두각을 나타내시는 분들이 원래 쫌 더 매력있는 듯^^

  21. 놀부흉내


    사랑이란, 만물들이 외로움속에서 벗어나기 위해 하늘이 주신거죠.
    외로음이란, 만물들이 제 사랑을 찾기 위해 하늘이 주신거죠.

    하늘에서 주신거야 사람들이 받아들일수 밖에 없죠.
    그러니 사람들은 사랑과 외로움 사이를 왔다갔다 하면서 진실의 사랑을 찾기위해 여기저기 헤메이는 거죠.

    아직도 그걸 못찾던 사람, 잃어버린 사람들 한테도 축복은 반드시 있을거에요.
    적어도... 이 노래 속에는...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n_n 6)

  22. BlogIcon 뷰티풀몬스터


    이 노래가 참, 감상에 젖어들게만드네요^^ 사랑을 하면서도 외로움을 느낄 수 있고, 혼자여도 외롭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걸 나이가 들면서 점점 알게된 것 같아요

  23. BlogIcon 러브네슬리


    사랑을 이해하려고 했지만...
    그 때는 이해를 하지 못했고...
    하지만 늦게서야 이젠 이해가 되네요...
    항상 뒤늦게 깨달아가곤 한답니다 ...
    가사가 참 가슴을 아프게 하네요 ^^

  24. BlogIcon 뷰티풀몬스터


    트랙백걸어주셔서 읽고 왔습니다ㅎ 타로점 저도 한번 보고싶네요~여성분이신줄 알았더니 블코인터뷰하신 걸 보니 남자분이셨어~요 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