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면, 내 남은 수명의 얼마라도 줄 수 있어...

Posted By WMINO
2009년 3월 30일 월요일

'126번째 음악페이퍼'



yaong : 이들이 나보다 일찍 죽는다면 내 목숨에서 1-2년 정도는 떼어주고 싶을 정도로 사랑하는 뮤지션이다. 아흑

아무개님 : 헑 니 목숨을 떼어주면 너는 그들의 음악을 들을 수가 없게 된다규!!

yaong : 어라, 정말.... 어쩌지;;ㅋ




Gontiti를 두고 나눈 대화였습니다. 네. 오늘 소개해드릴 아티스트. 바로 제가 기타를 배워야겠다고 마음먹게 만들어준 멋진 기타치는 아저씨 듀오, Gontiti입니다.





곤잘레스 미카미와 치치 마츠무라. 두 분의 앞자를 따서 만들어진 이름 곤티티. 하지만 일본에선 곤치치라고 그냥 부른다고 해요. 일본어 발음과 한국어 발음은 다르기 마련이니까요. 뭔가 귀엽고 깜찍한 팀 이름이었는데 생각했던 것만큼 멋진 과정으로 태어난 이름은 아니네요.:D


지금.... 듣고 계신가요? '바람의 나라'라는 곡이예요. 우리 나라의 드라마였던 바람의 나라에도 삽입됐던 곡이라고 하네요.


참 마법같은 힘이 있어요, 이 Gontiti의 음악은요. 뭐랄까.... 언제 어느 장소에서 들어도 참 잘 어울리는 곡이랄까요? 무더운 여름날을 시원하게 해주는 마법이 있는가하면.... 잡담 많이 드는 한밤에 들어도 날 참 차분하게 해주는.... 그런 마법이요.


초등하교 6학년 때부터 40여년간이나 기타를 쳐온 일본 어쿠스틱 기타계의 거물들이예요, 이 아저씨들은요. 그 중간 중간 책도 쓰고 라디오 DJ도 하고, 그리고 직장생활도 한....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들이죠.


방과후 음악실
Gontiti

 
하지만 이들이 신나는 곡만 했던 것은 아니예요. 방과후음악실.... 이라는 곡인데요. 언젠가 우리 나라에 방한해 공연을 하던 중.... 슬픈 곡이라며.... 관객들에게 울어줄 것을 부탁했었죠. 참.... 이런 쓸쓸한 곡을 어떻게 만들었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게되는 곡이예요. 말 그대로 참 구슬픈 곡이죠.


사실 요 곤티티 아저씨들은 항상 말하고 다니곤 해요.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은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음악이다. The most comfortable music on the earth.'. 이 방과후음악실이라는 곡이 그들이 추구하는 음악과 가장 잘 맞아떨어지지않나 생각을 합니다.


이미 일본 내에선 기타로 그 적수가 없는 곤티티.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쭈욱 좋은 음악 들려줬으면 좋겠어요. 그들이 저보다 나이가 아주 많다는 것이 조금 아쉬울 뿐이예요. 세상 사람들 모두가 1분씩만 그들에게 수명을 나눠준다면.... 우리 귀는 참 오랫동안 즐거울텐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원은 게시일을 기준으로 약 1주일간 제공되며 1주일 후에는 삭제됩니다.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그 외 구독 옵션

Comment List

  1. BlogIcon Navi.


    GonTiti 가 곤치치가 된 건 일본어에 자연스러운 '티' 발음이 없기 때문일 겁니다.
    동화 파랑새의 주인공, 치루치루와 미치루의 원래 이름은 '틸틸'과 '미틸'인데도
    그 동화가 일본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주인공 이름까지 일본식으로 변해서 들어오게 된 거라네요.
    ...그래도 곤치치가 더 귀여운 느낌 >,<

    근데 '방과 후 음악실'에 관한 정서는..
    한국사람 대부분은 가져본 적이 없을 거 같습니다.
    방과 후에 '야구부와 같은' 취미활동이 활성화 된 일본사람들에겐 보편적인 정서일 수도 있겠지만..
    ㅠㅠ

  2. BlogIcon WMINO


    그쵸!
    역시 곤치치가 더 귀여워요.
    근데 틸틸보다는 치루치루가 더 귀여워요.
    호호호호호호.


    근데 방과후 음악실 이라는 곡.
    확실히 딱 들으면 뭐랄까....
    영화에 한 장면이 딱 떠오르는 그런 곡이긴 해요.^^

  3. BlogIcon Sunnу


    어렸을 때의 기억이 왠지 모르게 떠오르네요. 학교 끝나고 왠지 모르게 이마에는 땀이 송글송글 맺혀 있고 친구들 몇 명과 학교 교문을 나설 때쯤 붉게 물든 노을녘까지도 보이네요. ^^

  4. BlogIcon WMINO


    옳거니!
    역시 대장님!

  5. BlogIcon D.


    흠,,처음보는데,,
    외모는 웃긴데,,
    음악이 상당히 좋은데요~

  6. BlogIcon WMINO


    그러게말이예요.
    사람을 외모로 평가하면 안되는데....
    외모는 딱 일본 개그맨의 그것인데 말이예요.^^

  7. BlogIcon DTwins


    수명을 나눠주고 싶다는 표현에 저도 모르게 이끌려 댓글 남깁니다... 너무나 멋진 표현...^^
    Gontiti의 음악도 좋지만 그 음악을 아끼는 써니님의 마음도 같이 느끼고 갑니다.

  8. BlogIcon WMINO


    요 포스트는 필진 중 한명인 저 WMINO의 포스트였습니다.^^
    제 마음을 같이 느껴주셔서 감사한 마음 듬뿍입니다!

  9. 놀부흉내


    저번에 곤치치 소개기사 쓴다고 나서신지 넛달만에 드디여 올리셨나봐.
    오랜만의 포스팅인데 선곡도 문장도 참 부드럽게 쓰셨네요. (n_n 6)

    사실, 이 '방과후의 음악실' 이란 곡은, 일본국내에서도 밴드명이나 곡명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지만,
    방송이나 CF, 각종 BGM 등에서 못 들어본 사람이랑 진짜 없어요.

    저도 음반은 안가지고 있는데, 가지고있다고 착각할 만큼 한때 많이 들은 적이 있어요.
    암튼 잘 보고, 듣고 갑니다.

    근데, 최근에 몸은 좀 풀리셨는지...

  10. BlogIcon WMINO


    걱정해주신 덕분에 모은 괜찮아졌지만.
    매우 바빠요, 놀부흉내님.^^

    그러게요, 놀부흉내님께 곤티티 쓴다고 한지가 어언 4달이나 지났네요.
    잘 지내시지요?^^

Leave a Reply